2021.06.15

토요타자동차, 업무 혁신 위해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 도입

편집부 | ITWorld
일본 토요타자동차는 가상데스크톱인프라(VDI) 환경을 구축할 목적으로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을 도입했다고 뉴타닉스가 밝혔다. 

토요타는 2016년에 업무 혁신을 선포한 후 임직원 약 1만 3,00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재택근무 직원 비율은 부서마다 상이했으며, 엔지니어링 설계부서의 경우 재택근무제도가 안착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3D CAD 소프트웨어로 설계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워크스테이션과 현장 근무가 필수였다. 토요타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부서 또한 워크스테이션에 대한 유지 보수 및 조달 비용과 관련한 문제를 겪고 있었다.

토요타는 사내 방침을 변경하고 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3D CAD 소프트웨어 및 고성능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는 VDI 환경을 구축하고자 뉴타닉스의 하이퍼 컨버지드인프라(HCI)를 도입했다. 도입 이유는 HCI의 가상 환경에서 3D 그래픽을 렌더링하는데 필요한 가상 GPU(vGPU) 기술에 특화된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과 새로운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뉴타닉스의 확장성과 유연성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은 약 1,000대의 장치에 VDI 환경을 구축했으며, 토요타가 초기에 계획한 VDI 도입 일정보다 훨씬 앞서 VDI 환경 확장을 마치도록 지원했다. 토요타의 엔지니어링 설계 부서 직원들은 업무 혁신을 경험하게 되었으며,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재택근무 권고 조치가 내려졌을 때에도 업무 중단 없이 설계 작업을 수행할 수 있었다.

또한, 제조 현장에서 미팅을 진행할 시 과거에는 종이 도면을 통해 디자인을 제시할 수밖에 없던 반면, 현재는 3D CAD 모델을 토대로 고객 및 다른 부서와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미팅 중 즉각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되어 더욱 효율적인 업무가 가능해졌다.

토요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부서의 마사노부 타카히사는 “향후 토요타의 계획은 이 같은 시스템을 토요타자동차 뿐 아니라, 토요타 그룹 전반에 구축하는 것”이라며, “향후 VDI 환경에서 CAE 소프트웨어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계속하여 엔지니어링 설계 부서의 업무 혁신을 강화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뉴타닉스로 전환을 마친 토요타는 엔지니어링 설계 부서를 위한 업무 혁신을 실현하고, 기존 활용도가 낮았던 워크스테이션을 VDI 환경으로 통합해 전체 워크스테이션 개수를 절반으로 줄여 관련 비용을 대폭 절감할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2021.06.15

토요타자동차, 업무 혁신 위해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 도입

편집부 | ITWorld
일본 토요타자동차는 가상데스크톱인프라(VDI) 환경을 구축할 목적으로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을 도입했다고 뉴타닉스가 밝혔다. 

토요타는 2016년에 업무 혁신을 선포한 후 임직원 약 1만 3,00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재택근무 직원 비율은 부서마다 상이했으며, 엔지니어링 설계부서의 경우 재택근무제도가 안착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3D CAD 소프트웨어로 설계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워크스테이션과 현장 근무가 필수였다. 토요타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부서 또한 워크스테이션에 대한 유지 보수 및 조달 비용과 관련한 문제를 겪고 있었다.

토요타는 사내 방침을 변경하고 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3D CAD 소프트웨어 및 고성능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는 VDI 환경을 구축하고자 뉴타닉스의 하이퍼 컨버지드인프라(HCI)를 도입했다. 도입 이유는 HCI의 가상 환경에서 3D 그래픽을 렌더링하는데 필요한 가상 GPU(vGPU) 기술에 특화된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과 새로운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뉴타닉스의 확장성과 유연성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은 약 1,000대의 장치에 VDI 환경을 구축했으며, 토요타가 초기에 계획한 VDI 도입 일정보다 훨씬 앞서 VDI 환경 확장을 마치도록 지원했다. 토요타의 엔지니어링 설계 부서 직원들은 업무 혁신을 경험하게 되었으며,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재택근무 권고 조치가 내려졌을 때에도 업무 중단 없이 설계 작업을 수행할 수 있었다.

또한, 제조 현장에서 미팅을 진행할 시 과거에는 종이 도면을 통해 디자인을 제시할 수밖에 없던 반면, 현재는 3D CAD 모델을 토대로 고객 및 다른 부서와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미팅 중 즉각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되어 더욱 효율적인 업무가 가능해졌다.

토요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부서의 마사노부 타카히사는 “향후 토요타의 계획은 이 같은 시스템을 토요타자동차 뿐 아니라, 토요타 그룹 전반에 구축하는 것”이라며, “향후 VDI 환경에서 CAE 소프트웨어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계속하여 엔지니어링 설계 부서의 업무 혁신을 강화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뉴타닉스로 전환을 마친 토요타는 엔지니어링 설계 부서를 위한 업무 혁신을 실현하고, 기존 활용도가 낮았던 워크스테이션을 VDI 환경으로 통합해 전체 워크스테이션 개수를 절반으로 줄여 관련 비용을 대폭 절감할 계획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