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SAS,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략 가속화 발표

편집부 | ITWorld
SAS(www.sas.com)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략 강화를 위해 엔터프라이즈 분석 플랫폼 ‘SAS 바이야(SAS Viya)’의 최신 버전을 발표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소비자 수요 예측 및 계획’ 솔루션을 협업해 제공하며, 분석 워크로드 관리 전문 기업 인수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 전문 기업과 협업 등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SAS 바이야는 기업이 전사적으로 누구나 손쉽게 분석을 활용할 수 있는 ‘분석의 대중화’를 이끌고, 분석 워크로드를 원활하게 관리하며, 다양한 기업 애플리케이션에 SAS 솔루션의 적용을 지원하는 엔터프라이즈 분석 플랫폼이다. 



분석 수준과 상관없이 기업 내 모든 사용자가 SAS 바이야의 빠르고 강력한 고급 머신러닝 엔진을 이용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복잡한 데이터를 다룰 수 있다. 또한, SAS 바이야는 여러 언어로 개발된 모델과 모델이 배포된 시스템 간에 누락된 레이어를 제공해 모델 배포를 위해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재코딩 작업을 하지 않아도 된다.

SAS코리아 이승우 대표이사는 “데이터 분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SAS 바이야는 기업이 데이터, 고객 및 비즈니스 운영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자신있게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고 말했다.

SAS 바이야 기반의 ‘소비자 수요 예측 및 계획’은 SAS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처음 선보이는 산업 특화형 클라우드 분석 솔루션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마켓플레이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유통 및 소비재 분야에서 ▲예측 정확도 ▲수익성 ▲재고 ▲고객 접근의 개선을 지원해온 SAS의 기술력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유연성이 결합해 공급망 효율성을 높이는 복잡한 계획 작업을 자동화한다.

이는 지난해 발표한 SAS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거둔 성과다. SAS 바이야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통합으로, 기업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손쉽게 SAS 분석 솔루션을 활용하고 최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미 익숙한 툴로 중앙에서 관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SAS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략 강화를 위한 인수 및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AS는 지난 1월 SAS 바이야의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가속화 기능 강화를 위해 영국 분석 워크로드 관리 전문 기업 보엠스카를 인수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말에는 미국 데이터베이스 기업 싱글스토어와 클라우드 환경에서 성능 향상 및 비용 절감, 분석 및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협업을 통해 SAS의 기업 고객은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 있는 데이터로부터 실시간으로 인사이트를 보다 쉽게 확보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SAS
2021.04.06

SAS,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략 가속화 발표

편집부 | ITWorld
SAS(www.sas.com)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략 강화를 위해 엔터프라이즈 분석 플랫폼 ‘SAS 바이야(SAS Viya)’의 최신 버전을 발표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소비자 수요 예측 및 계획’ 솔루션을 협업해 제공하며, 분석 워크로드 관리 전문 기업 인수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 전문 기업과 협업 등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SAS 바이야는 기업이 전사적으로 누구나 손쉽게 분석을 활용할 수 있는 ‘분석의 대중화’를 이끌고, 분석 워크로드를 원활하게 관리하며, 다양한 기업 애플리케이션에 SAS 솔루션의 적용을 지원하는 엔터프라이즈 분석 플랫폼이다. 



분석 수준과 상관없이 기업 내 모든 사용자가 SAS 바이야의 빠르고 강력한 고급 머신러닝 엔진을 이용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복잡한 데이터를 다룰 수 있다. 또한, SAS 바이야는 여러 언어로 개발된 모델과 모델이 배포된 시스템 간에 누락된 레이어를 제공해 모델 배포를 위해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재코딩 작업을 하지 않아도 된다.

SAS코리아 이승우 대표이사는 “데이터 분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SAS 바이야는 기업이 데이터, 고객 및 비즈니스 운영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자신있게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고 말했다.

SAS 바이야 기반의 ‘소비자 수요 예측 및 계획’은 SAS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처음 선보이는 산업 특화형 클라우드 분석 솔루션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마켓플레이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유통 및 소비재 분야에서 ▲예측 정확도 ▲수익성 ▲재고 ▲고객 접근의 개선을 지원해온 SAS의 기술력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유연성이 결합해 공급망 효율성을 높이는 복잡한 계획 작업을 자동화한다.

이는 지난해 발표한 SAS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거둔 성과다. SAS 바이야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통합으로, 기업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손쉽게 SAS 분석 솔루션을 활용하고 최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미 익숙한 툴로 중앙에서 관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SAS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략 강화를 위한 인수 및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AS는 지난 1월 SAS 바이야의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가속화 기능 강화를 위해 영국 분석 워크로드 관리 전문 기업 보엠스카를 인수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말에는 미국 데이터베이스 기업 싱글스토어와 클라우드 환경에서 성능 향상 및 비용 절감, 분석 및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협업을 통해 SAS의 기업 고객은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 있는 데이터로부터 실시간으로 인사이트를 보다 쉽게 확보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SAS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