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IDG 블로그 | 포스트 코로나 세상의 클라우드 도입 우선순위

David Linthicum | InfoWorld
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클라우드 컴퓨팅의 확산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기업은 경쟁사보다 더 많은 퍼블릭 클라우드 자원을 사용하면서 이를 증명했고,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위험에 훨씬 덜 노출됐다. 우선순위는 금방 가능한 한 가장 빠른 방법을 이용해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것이 되었다. 결과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은 퍼블릭 클라우드 자체는 물론,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툴, 숙련된 클라우드 전문가, 클라우드 컨설팅으로 이어졌다. 
 
ⓒ Getty Images Bank

일부 전문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격리와 제한이 여름이 끝날 때까지 계속될 것이고, 가을에 독감 유행이 시작되면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은 믿지 않았다. 벌써 10월이 끝나가고 있으며, 독감 유행은 시작되었다. 확진자는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했다. 격리와 제한은 미국 여러 주에서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지금과 같은 클라우드 전성기가 팬데믹이 끝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것은 굳이 점괘를 보지 않아도 알 수 있다.

희소식이 있다면, 코로나19 팬데믹은 어떻게든 끝난다는 것이다. 효과적인 백신이나 개선된 치료법이 나올 수도 있고, 질병 관리가 개선될 수도 있고, 아니면 이 세 가지가 조합을 이룰 수도 있다. 만약 예상처럼 이런 개선이 계속된다면, 내년 여름이면 코로나19 팬데믹을 전 세계적으로 억제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날과 같은 백신이나 과학 기술 없이도 1918년 팬데믹은 26개월 만에 종식됐다. 하지만 어떻게 되든 과거의 평범한 세상으로 돌아가지는 못할 것이다. 

그렇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떤 모습일까?

우선은 대부분 기업에서 예상과는 달리 추동력이 떨어질 것이다. 하지만 우선순위는 바뀐다. 지금은 빠르게 마이그레이션하기 위해 달성하기 쉬운 것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결국 쉽게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는 워크로드는 다 떨어질 것이다.

일단 마이그레이션하는 애플리케이션의 수가 줄어들면, 복잡성과 이들 워크로드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다. 이는 더 복잡한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제대로 구동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이전과 같은 수준의 자원을 들여 리팩터링을 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초점은 리프트 앤 시프트 방식으로 최대한 빨리 이전하는 것에서 목표로 하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네이티브 기능의 이점을 살릴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수정 및 현대화로 옮겨질 것이다.

둘째, 팬데믹 초기의 클라우드 도입에서 저지른 실수를 바로잡을 것이기 때문에 필요로 하는 자원도 증가할 것이다. 이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팀과 클라우드 개발팀 간의 협동이 너무 부족해 발생하는 과도한 복잡성 때문인데, 모두가 초기의 봉쇄 상황에서 드러난 위험성을 바로 잡으라는 압박을 받게 될 것이다.

많은 기업이 당황할 것이다. 예산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데로 들어갈 것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클라우드가 이제는 비즈니스의 전략적인 요소이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예산은 증가할 것이라고 본다.

마지막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지금의 관심에는 새로운 희망이 있다. 예전에는 생각할 수도 없었던 변화가 하루 아침에 전 세계적으로 일어났다. 기업 문화와 프로세스가 클라우드 컴퓨팅이 제대로 동작하도록 변해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기 더 쉬워졌다. 대부분 기업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도입했다는 것은 커다란 변화이다.

이런 변화를 받아들인 기업은 새로운 기술을 받아들이기도 쉽다. 클라우드는 물론, 인공지능이나 엣지 컴퓨팅 등등 한때는 회의에서 언급하는 것만으로도 자리가 위험했던 것들이다. 이렇게 변화를 받아들이고 갈망하는 것은 기업을 한층 더 민첩하게 만들어 줄 것이고,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더 잘 대응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또한 우리는 미래에 일어날 전 세계적, 국가적, 지역적 재난이 기술을 사용하는 방식을 계속 바꿔 놓을 것이란 사실도 알게 될 것이다.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을 빨리 알아차릴수록 더 잘 대응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20.10.26

IDG 블로그 | 포스트 코로나 세상의 클라우드 도입 우선순위

David Linthicum | InfoWorld
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클라우드 컴퓨팅의 확산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기업은 경쟁사보다 더 많은 퍼블릭 클라우드 자원을 사용하면서 이를 증명했고,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위험에 훨씬 덜 노출됐다. 우선순위는 금방 가능한 한 가장 빠른 방법을 이용해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것이 되었다. 결과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은 퍼블릭 클라우드 자체는 물론,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툴, 숙련된 클라우드 전문가, 클라우드 컨설팅으로 이어졌다. 
 
ⓒ Getty Images Bank

일부 전문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격리와 제한이 여름이 끝날 때까지 계속될 것이고, 가을에 독감 유행이 시작되면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은 믿지 않았다. 벌써 10월이 끝나가고 있으며, 독감 유행은 시작되었다. 확진자는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했다. 격리와 제한은 미국 여러 주에서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지금과 같은 클라우드 전성기가 팬데믹이 끝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것은 굳이 점괘를 보지 않아도 알 수 있다.

희소식이 있다면, 코로나19 팬데믹은 어떻게든 끝난다는 것이다. 효과적인 백신이나 개선된 치료법이 나올 수도 있고, 질병 관리가 개선될 수도 있고, 아니면 이 세 가지가 조합을 이룰 수도 있다. 만약 예상처럼 이런 개선이 계속된다면, 내년 여름이면 코로나19 팬데믹을 전 세계적으로 억제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날과 같은 백신이나 과학 기술 없이도 1918년 팬데믹은 26개월 만에 종식됐다. 하지만 어떻게 되든 과거의 평범한 세상으로 돌아가지는 못할 것이다. 

그렇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떤 모습일까?

우선은 대부분 기업에서 예상과는 달리 추동력이 떨어질 것이다. 하지만 우선순위는 바뀐다. 지금은 빠르게 마이그레이션하기 위해 달성하기 쉬운 것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결국 쉽게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는 워크로드는 다 떨어질 것이다.

일단 마이그레이션하는 애플리케이션의 수가 줄어들면, 복잡성과 이들 워크로드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다. 이는 더 복잡한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제대로 구동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이전과 같은 수준의 자원을 들여 리팩터링을 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초점은 리프트 앤 시프트 방식으로 최대한 빨리 이전하는 것에서 목표로 하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네이티브 기능의 이점을 살릴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수정 및 현대화로 옮겨질 것이다.

둘째, 팬데믹 초기의 클라우드 도입에서 저지른 실수를 바로잡을 것이기 때문에 필요로 하는 자원도 증가할 것이다. 이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팀과 클라우드 개발팀 간의 협동이 너무 부족해 발생하는 과도한 복잡성 때문인데, 모두가 초기의 봉쇄 상황에서 드러난 위험성을 바로 잡으라는 압박을 받게 될 것이다.

많은 기업이 당황할 것이다. 예산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데로 들어갈 것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클라우드가 이제는 비즈니스의 전략적인 요소이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예산은 증가할 것이라고 본다.

마지막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지금의 관심에는 새로운 희망이 있다. 예전에는 생각할 수도 없었던 변화가 하루 아침에 전 세계적으로 일어났다. 기업 문화와 프로세스가 클라우드 컴퓨팅이 제대로 동작하도록 변해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기 더 쉬워졌다. 대부분 기업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도입했다는 것은 커다란 변화이다.

이런 변화를 받아들인 기업은 새로운 기술을 받아들이기도 쉽다. 클라우드는 물론, 인공지능이나 엣지 컴퓨팅 등등 한때는 회의에서 언급하는 것만으로도 자리가 위험했던 것들이다. 이렇게 변화를 받아들이고 갈망하는 것은 기업을 한층 더 민첩하게 만들어 줄 것이고,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더 잘 대응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또한 우리는 미래에 일어날 전 세계적, 국가적, 지역적 재난이 기술을 사용하는 방식을 계속 바꿔 놓을 것이란 사실도 알게 될 것이다.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을 빨리 알아차릴수록 더 잘 대응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