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널 컴퓨팅

철권 8 리뷰 : “7년 기다린 보람 있다” 초보부터 프로까지 모두 만족

P-A Knutsson | PCWorld 2024.01.29
ⓒ ITWorld

까다로운 스트리트 파이터 II, 극히 폭력적인 모탈 컴뱃, 그리고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철권. 이 세 가지 격투 게임은 모두 90년대 상반기에 탄생했으며 오늘날에도 여전히 인기 있는 게임이다. 이 게임들이 이 장르에서 독보적인 존재는 아니지만, 가장 크고, 가장 훌륭하고, 가장 아름답다고 주장에 반대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작년에 스트리트 파이터와 모탈 컴뱃은 최신 콘솔 맞춤형으로 출시되어 호평을 받았고, 이제 철권도 그 경쟁에 뛰어들었다.
 
ⓒ Bandai Namco
 

새로운 세대의 철권

쉬운 접근성은 수년 동안 철권 시리즈에 큰 도움이 되었다. 특히 시리즈 3편부터 다양하고 폭넓은 캐릭터 갤러리, 화려하고 조작하기 쉬우면서도 깊이 있는 전투, 진지하고 경쾌한 게임 모드의 조합은 철권을 격투 게임 경쟁의 승자로 만들었다.

반다이남코는 성공적인 컨셉을 찾아냈고, 그 컨셉은 철권 8에서 더욱 강력해졌다. 처음부터 32개의 캐릭터(신규 캐릭터 3개 포함)를 선택할 수 있으며, 혼자서, 온라인에서 또는 같은 소파에 있는 다른 사람과 대결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 모드가 제공한다.

싱글 매치든 장기 토너먼트든, 선택은 플레이어의 몫이다. 그리고 호평을 받은 배구 모드인 철권 볼도 있다. 뛰어난 트레이닝 기능과 다양한 설정까지 더해져 게임의 기본기에 관해서는 불만을 제기할 만한 요소를 찾기 어렵다.
 
ⓒ Bandai Namco

그래픽에 대해서는 아무도 불평할 수 없을 것이다. 비록 철권 7의 그래픽이 예상치 못하게 노후화됐지만, 최근 스트리트 파이터 6와 모탈 컴뱃 1이 격투 게임의 기대치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다행히도 철권 8은 전작을 능가하는 그래픽을 자랑하며, 볼거리 면에서도 경쟁작들을 압도한다. 특히 캐릭터 모델의 디테일이 크게 향상되어 캐릭터가 더 사실적이고 생동감 있게 보이며 이전보다 훨씬 부드럽게 움직인다.

배경도 실제 전투를 방해하지 않으면서도 훨씬 더 흥미롭다. 하지만, 역동적이고 격렬한 전투 덕분에 두 파이터에게서 눈을 떼기가 어렵다.
 
ⓒ Bandai Namco
 

빠르게 진행되는 전투의 묵직한 타격감

각 캐릭터는 적절한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며, 가장 고통스러운 타격을 보여주기 위해 카메라가 확대와 이동, 정지 동작을 적절하게 수행해 강렬한 타격감을 느낄 수 있다. 경기당 한 번만 사용할 수 있고 더욱 강력한 공격을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히트 시스템도 전투의 전술적인 수준을 높여준다.

복잡한 조작과 공격 조합이 귀찮은 플레이어를 위해 긴 콤비네이션 대신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화려한 공격을 사용할 수 있는 스페셜 스타일이라는 컨트롤 옵션도 추가됐다. 초보자와 팀 플레이어에게 적합하다.
 
ⓒ Bandai Namco
 

싱글 플레이어를 위한 최상의 배려

하지만 철권 8의 가장 놀라운 점은 싱글 플레이어를 위한 콘텐츠가 매우 풍부하다는 점이다. 먼저, 몇 번의 격투에 승리하면 각 캐릭터의 엔딩을 볼 수 있는 고전적인 아케이드 모드가 있다. 이 게임 모드가 얼마나 합리적인지는 논쟁의 대상이지만, 필자의 생각에는 “아무리 의미가 없어도” 미니 스토리가 수반되는 아케이드 모드가 없는 격투 게임은 완성된 게임이라고 할 수 없다.

또한 아케이드 퀘스트라는 작은 사이드 어드벤처가 있다. 여기서 플레이어는 커스터마이징된 아바타의 형태로 아케이드에서 경주를 하고, 다른 플레이어를 물리치고, 계급을 올리고, 새로운 옷을 잠금 해제해야 한다. 놀랄 만한 기능을 아니지만, 컨트롤과 게임 메커니즘을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되는 재미있는 부가 활동이다. 그리고 아케이드 퀘스트는 자신과 다른 플레이어의 클론을 상대할 수 있는 게임 모드인 슈퍼 고스트 배틀로 이어진다.
 
ⓒ Bandai Namco

하지만 싱글 플레이어에게는 다크 어웨이크니스 스토리 모드가 최고이다. 이 모드는 캐릭터 갤러리에 있는 대다수 파이터 간의 전투와 화려한 영화 시퀀스를 깔끔하게 엮어낸 싱글 플레이어 캠페인입니다. 이 잡다한 캐릭터들을 모아 중간 정도의 괜찮은 작품을 만들어냈다는 사실이 인상적이다.

게임 모드에 따라서 격투의 설정은 조금씩 다르다. 각 게임 모드에서 변경된 규칙과 독특한 공격, 때로는 완전히 다른 게임 유형을 모두 즐길 수 있다. 
 
ⓒ Bandai Namco
 

왕의 귀환 

철권 8은 복수를 위해 다시 링에 올랐다. 전작에서 익숙한 부분이 많지만, 반다이남코는 전작을 훌륭하게 만든 모든 요소를 바탕으로 더 나은 게임을 만들었다.

콤보를 훈련하고 강력한 인간 상대와 경쟁하고 싶든, 그냥 버튼만 누르며 즐기고 싶든, 철권 8에는 그에 맞는 게임 메커니즘과 모드가 있다. 격투 게임을 좋아한다면, 철권 8은 반드시 컬렉션에 추가해야 할 게임이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