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디지털 디바이스

스위치봇 커튼 로드 2 리뷰 | '프로 귀찮러'를 위한 전동 커튼 로봇

Christopher Null | TechHive 2022.06.09
지난해 나온 스위치봇 커튼(SwitchBot Curtain)은 커튼을 자동으로 여닫는 기능을 잘 구현한 첫 제품이었다. 하지만 업체는 개선할 부분이 더 있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기능과 디자인을 업데이트한 커튼 로드 2(Curtain Rod 2)를 내놨다. 반가운 소식은 가격이 지난해와 같은 1대당 99달러라는 것이다(양옆으로 여는 더블 커튼이라면 한쪽에 1대씩 총 2대를 사야 한다).
 
ⓒ Christopher Null/Foundry

커튼 로드 2의 전반적인 외형은 오리지널 제품과 비슷하다. 약간 두툼하고 타원형의 본체가 있고 모터가 양쪽에 물려 있는 작은 부품 2개가 달려 있다. 기존 제품은 커튼 막대에 상단에 끼워 탈착할 수 있는 부품을 붙여 모터 사이에 커튼 막대를 넣는 형태였지만, 새 제품은 독립적으로 작동하는 발톱처럼 생긴 스프링 클립 한 쌍을 커튼 막대에 거는 방식이다.
 
스위치봇 커튼 로드 2는 다양한 형태의 커튼에 사용할 수 있다. © Switchbot

스프링 클립이 매우 단단해서 두꺼운 커튼 막대에 끼우기가 조금 까다롭지만 많이 힘든 것은 아니다. 지름 15~40mm까지 사용할 수 있다. 오리지널 제품과 마찬가지로 일반적인 원통형 커튼 막대가 아닌 I 레일이나 U 레일을 사용한다면, 스위치봇 커튼 로드 2의 다른 제품을 구매해야 한다. 제품을 구매하면 일단 작은 플라스틱 클립을 커튼 고리에 위에 설치해야 한다. 모터가 움직일 때 이 클립에 힘을 전달해 움직이게 된다. 고리를 쓰는 커튼을 쓴다면 클립이 달린 비즈 줄을 달아야 하는데 이 과정은 다소 복잡하다.

스위치봇 커튼 2는 오리지널과 마찬가지로 블루투스로만 작동하며 초기 설정 과정은 간단하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SwitchBot Hub Mini, 39달러)를 구매하면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연결해 외출 시에도 컨트롤러를 사용할 수 있다.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 시리 단축어, IFTTT와 연동할 수도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가정 내에서만 제어한다면 허브를 구매할 필요는 없다.

커튼 로드 2는 본체가 꽤 묵직하다. 500g 이상이다. USB-C 케이블로 충전하는 배터리가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제조업체는 배터리 사용 기간에 대해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19달러짜리 태양광 패널을 구매하면 항상 충전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설정 과정은 간편하다. 커튼을 어느 지점까지 여닫아야 하는지를 앱으로 정하기만 하면 된다. 여닫고 잠시 멈추는 등 수동 제어 과정은 단순하고 직관적이다. 약간 열거나 닫고 지연 시간을 정하거나 반복 스케줄을 정하는 등 정교한 설정도 가능하다.
 
스위치봇 앱은 잘 만들어졌고 사용하기도 편하다. 아직 베타 상태인데도 라이트 센싱 기능이 잘 작동한다. © Christopher Null/Foundry

특히 라이트 센싱 기능을 이용하면 주변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커튼을 여닫을 수 있다. 실제 써보니 베타 테스팅 중이라는 설명과 달리 놀랍도록 잘 작동했다. 퍼포먼스 모드(Performance Mode)로 작동하거나 더 조용한 사일런트 모드(Silent Mode)를 설정할 수 있는데, 후자의 경우 모터의 힘을 줄이므로 무거운 커튼의 경우 중간에 작동을 멈출 수도 있다.
 
19달러에 별도로 구매할 수 있는 태양광 패널을 이용하면 스위치봇 커튼 로드 2 배터리를 항상 충전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물론 커튼이 양쪽에 달려 있다면 스위치봇도 2개, 태양광 패널도 2개가 필요하다. © SwitchBot

퍼포먼스 모드에서는 모터가 오리지널 제품보다 더 강력하게 작동하는 것으로 느껴졌는데, 실제 하드웨어가 개선됐는지 혹은 디자인이 바뀐 효과인지 확실치 않다. 업체는 이 제품의 모터 마력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두 모델 모두 최대 7.7kg 커튼 무게까지 감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2세대 제품은 오리지널 제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한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커튼 아래에 블라인드를 사용한다면 이 제품이 작동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 커튼 모양에 따라 여전히 산업용 기기처럼 보이는 스위치 봇을 완전히 감추지 못하는 것도 단점이다. 그런데도 아침에 커튼을 여닫는 것은 누구에게나 귀찮은 일이다. 오리지널 스위치봇 커튼이 이 귀찮음을 해결하는 출발점이었다면, 이번 2세대 제품은 비록 '적당한' 수준이지만 한 단계 개선을 이뤘다.
editor@itworld.co.kr
 Tags 스위치봇커튼로드2 SwitchBot SwitchBotCurtain CurtainRod2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