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IDG 블로그 | “새로운 과제” 데브옵스와 멀티클라우드 함께 구현하기

David Linthicum | InfoWorld
멀티클라우드는 이제 추가적인 배치 플랫폼이 아니다. 그런데 데브옵스를 이런 멀티클라우드에서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까다롭다.

대부분 기업이 멀티클라우드로 가고 있다. 거의 92%이다. 플렉세라의 최신 클라우드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의 92%가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80%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세우고 있다. 새삼스러운 것도 없는 소식이다. 
 
ⓒ Getty Images Bank

진짜 새로운 소식은 대부분 기업이 데드옵스 또는 데브섹옵스를 멀티클라우드와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대상 플랫폼의 복잡성을 처리하고 배치와 클라우드옵스도 고려해야 하는 상당히 힘든 장애물을 만나 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멀티클라우드와 데브옵스의 결합은 많은 문제를 드러낸다. 잘못된 구성, 오버프로비저닝, 언더프로비저닝, 적절한 네이티브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문제, 그리고 심지어 배치 후에 해결해야만 하는 보안과 운영 문제도 있다. 결국 개발자와 운영자가 고려해야만 하는 요소가 너무 많고, 이 때문에 엄청난 실수가 만들어진다.

더 많은 위험과 비용을 야기하지 않고 데브옵스와 멀티클라우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까? 범용적인 지침 몇 가지를 소개한다.

첫째, IaC(Infrastructure as Code)를 이용한다. 이는 모놀리틱 접근법에서 마이크로서비스 같은 좀 더 세밀한 방법론으로 바꾸고, 대부분 VM을 사용하는 환경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패턴을 선택하는 것을 의미한다.

IaC는 플랫폼의 구성을 애플리케이션과 해당 애플리케이션에 연결된 데이터에 맞추는 개념이다. 기업은 특정 플랫폼에 애플리케이션을 배치하면서 해당 플랫폼 내에서 필요로 하는 것, 즉 컴퓨트나 스토리지 등을 정의한다.

이 과정에서 대상 플랫폼의 환경 구성을 개발자에게 맡긴다. 개발자는 IaC로 시스템 구성을 더 잘 정의할 수 있으며, 시스템은 최적화 상태에 가까워진다. 최소공통분모 접근법으로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한 가지 구성을 사용하면, 항상 제대로 최적화되지 않는다.

둘째, 공통 서비스를 사용한다. 애자일 프로세스와 해당 프로세스를 지원하기 위한 데브옵스 계층을 구축하는 데 관련된 문제 중 하나는 개발자가 금방 일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멀티클라우드를 사용할 때 개발자는 서너 곳 이상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포함해 더 많은 선택권을 갖는다. 만약 이들 서비스 업체 모두가 서로 다른 보안 시스템과 거버넌스 시스템, 데이터베이스 등을 사용한다면, 구동해야 하는 서비스의 수는 갈수록 늘어나고, 여기에 더해 필요한 기술과 지원 툴도 늘어난다. 이렇게 복잡성이 높아지면, 금방 곤란을 겪게 된다.

이 문제에 대한 필자의 조언은 두 가지이다.

먼저 개발자, 그리고 데브옵스 엔지니어에게 공통 서비스 선택에 관한 지침을 제공한다. 접근법과 기술로서 IaC를 구현했다면, 공통 서비스를 시작할 때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템플릿으로 정의할 수 있다. 공통 보안과 운영, 거버넌스 등을 강제하면, 배치 시스템의 전반적인 복잡성을 줄일 수 있다.

그 다음으로는 특별한 사례를 위한 경로를 제공한다. 일부 인스턴스에서 개발자는 기업의 표준이나 공통이 아닌 무엇인가를 필요로 하는데, 이런 예외를 만들어야만 한다. 개발자에게 혁신과 창의성을 원하면서 규칙이나 기준을 무조건 강제하는 것은 좋지 않다. 물론 예외를 만들기 전에 장단점을 잘 파악해야 한다.

데브옵스와 멀티클라우드는 함께 가야 하고, 이 과정에서 일부 뼈아픈 교훈을 얻게 될 것이다. 이 지침이 이런 어려움을 벗어나는 데 다소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editor@itworld.co.kr


2021.04.19

IDG 블로그 | “새로운 과제” 데브옵스와 멀티클라우드 함께 구현하기

David Linthicum | InfoWorld
멀티클라우드는 이제 추가적인 배치 플랫폼이 아니다. 그런데 데브옵스를 이런 멀티클라우드에서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까다롭다.

대부분 기업이 멀티클라우드로 가고 있다. 거의 92%이다. 플렉세라의 최신 클라우드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의 92%가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80%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세우고 있다. 새삼스러운 것도 없는 소식이다. 
 
ⓒ Getty Images Bank

진짜 새로운 소식은 대부분 기업이 데드옵스 또는 데브섹옵스를 멀티클라우드와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대상 플랫폼의 복잡성을 처리하고 배치와 클라우드옵스도 고려해야 하는 상당히 힘든 장애물을 만나 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멀티클라우드와 데브옵스의 결합은 많은 문제를 드러낸다. 잘못된 구성, 오버프로비저닝, 언더프로비저닝, 적절한 네이티브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문제, 그리고 심지어 배치 후에 해결해야만 하는 보안과 운영 문제도 있다. 결국 개발자와 운영자가 고려해야만 하는 요소가 너무 많고, 이 때문에 엄청난 실수가 만들어진다.

더 많은 위험과 비용을 야기하지 않고 데브옵스와 멀티클라우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까? 범용적인 지침 몇 가지를 소개한다.

첫째, IaC(Infrastructure as Code)를 이용한다. 이는 모놀리틱 접근법에서 마이크로서비스 같은 좀 더 세밀한 방법론으로 바꾸고, 대부분 VM을 사용하는 환경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패턴을 선택하는 것을 의미한다.

IaC는 플랫폼의 구성을 애플리케이션과 해당 애플리케이션에 연결된 데이터에 맞추는 개념이다. 기업은 특정 플랫폼에 애플리케이션을 배치하면서 해당 플랫폼 내에서 필요로 하는 것, 즉 컴퓨트나 스토리지 등을 정의한다.

이 과정에서 대상 플랫폼의 환경 구성을 개발자에게 맡긴다. 개발자는 IaC로 시스템 구성을 더 잘 정의할 수 있으며, 시스템은 최적화 상태에 가까워진다. 최소공통분모 접근법으로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한 가지 구성을 사용하면, 항상 제대로 최적화되지 않는다.

둘째, 공통 서비스를 사용한다. 애자일 프로세스와 해당 프로세스를 지원하기 위한 데브옵스 계층을 구축하는 데 관련된 문제 중 하나는 개발자가 금방 일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멀티클라우드를 사용할 때 개발자는 서너 곳 이상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포함해 더 많은 선택권을 갖는다. 만약 이들 서비스 업체 모두가 서로 다른 보안 시스템과 거버넌스 시스템, 데이터베이스 등을 사용한다면, 구동해야 하는 서비스의 수는 갈수록 늘어나고, 여기에 더해 필요한 기술과 지원 툴도 늘어난다. 이렇게 복잡성이 높아지면, 금방 곤란을 겪게 된다.

이 문제에 대한 필자의 조언은 두 가지이다.

먼저 개발자, 그리고 데브옵스 엔지니어에게 공통 서비스 선택에 관한 지침을 제공한다. 접근법과 기술로서 IaC를 구현했다면, 공통 서비스를 시작할 때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템플릿으로 정의할 수 있다. 공통 보안과 운영, 거버넌스 등을 강제하면, 배치 시스템의 전반적인 복잡성을 줄일 수 있다.

그 다음으로는 특별한 사례를 위한 경로를 제공한다. 일부 인스턴스에서 개발자는 기업의 표준이나 공통이 아닌 무엇인가를 필요로 하는데, 이런 예외를 만들어야만 한다. 개발자에게 혁신과 창의성을 원하면서 규칙이나 기준을 무조건 강제하는 것은 좋지 않다. 물론 예외를 만들기 전에 장단점을 잘 파악해야 한다.

데브옵스와 멀티클라우드는 함께 가야 하고, 이 과정에서 일부 뼈아픈 교훈을 얻게 될 것이다. 이 지침이 이런 어려움을 벗어나는 데 다소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