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세상의 모든 IT 리서치 자료 - 넘버스 Numbers

"주 40시간 근무제 폐지돼야"
58
%
넘버스
자료 제목 :
디지털 에티켓 : 업무 방식의 혁신 보고서
Digital Etiquette: the Reinventing Work Report
자료 출처 :
Adaptavist
원본자료 다운로드
발행 날짜 :
2022년 09월 15일
기업 문화 / 오피스ㆍ협업

직원 47% "이상적인 업무 형태는 주 4일 근무"

Lucas Mearian | Computerworld 2022.09.26
노동자 10명 중 6명은 주 40시간 근무제 폐지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산성을 측정하는 기준은 주당 노동시간이 아니라 성취 결과를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 Getty Images Bank

이는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기업 어댑터비스트(Adaptavist)가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의 노동자 3,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응답자 58%는 주 40시간 근무제 폐지를 희망하며, 응답자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47%는 주 4일 근무가 가장 이상적인 유연 근무제 옵션이라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 4명 중 한 명(28%)은 현재 일하는 기업이 이미 주 4일 근무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노동자는 ‘생산성’이라는 개념을 재정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응답자의 거의 60%는 노동 시간이 아닌 업무의 품질에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고 느끼는데, 이는 직장이 지속해서 진화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준다”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일터에 대한 노동자의 생각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하이브리드 근무와 사무실 근무, 협동과 소외, 커뮤니케이션 툴, 건강과 웰빙, 일의 미래 등 다양한 사안을 조사했다.
 
ⓒ Adaptavist

조사 결과를 보면 일터에 대한 직원과 경영진 간 시각 차이뿐만 아니라, 전통적 근무 환경 구조에 대한 지속적인 태도 변화 또한 관찰할 수 있다. 기존의 여러 조사 결과를 보면 최근 사무실로 복귀하는 직원 수가 약간 증가하긴 했으나, 하이브리드와 원격 근무 형태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지난해 가트너는 전 세계 노동자의 31%가 2022년에 원격(하이브리드 혹은 완전 원격) 근무를 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최근 어댑터비스트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43%는 하이브리드 혹은 완전 원격 근무하고 있으며, 이보다 더 많은 응답자가 근무 장소(59%), 주당 근무 시간 구조, 생산성 측정 방식과 관련해 더 많은 발언권을 갖길 원했다. 

어댑터비스트의 조직 변화 부문 총괄자인 존 털리는 “지난 몇 년간 업무환경은 지속해서 변화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진화하게 될 것이다. 기업이 제공하는 유연성과 자율성 수준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익숙해진 지금, 노동자는 당연하게도 사무실 복귀, 원격근무, 혹은 하이브리드 근무 관련 장단점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근무 장소 및 방식 외에도 노동자에게 있어 필수적인 협력 플랫폼은 무엇인지도 물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4%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Teams)를 선택했고 46%는 줌(Zoom)을, 12%는 슬랙(Slack)을 선택했다. 
 
ⓒ Adaptavist

단, 이런 커뮤니케이션 앱은 지난 2년간 상당히 개선됐으나, 여전히 이른바 ‘도구 피로(tool fatigue)’, 즉 사용자가 시간을 낭비하고 온라인상에서 존재감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3분의 1 이상은 과중한 업무로 인해 동료와 대화하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결과적으로 응답자의 거의 90%는 대면 소통이 필수까지는 아니더라도 중요하다고 답했고, 동료와의 소통을 풀타임 사무실 근무 복귀의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업무를 위해 이메일, 채팅 대화창, 저장된 문서 등 정보를 찾는 데 얼마나 시간이 낭비되는지 묻자, 절반이 넘는 응답자는 '최소 30분'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약 17%는 업무를 위한 정보 검색에 하루 최대 2시간을 할애한다고 밝혔다.

또한 노동자는 더 많은 선택지 및 직장 생활에 대한 주도권을 원하고 있으나, 하이브리드 및 원격 근무에는 소외, 외로움, 업무량 증가 등의 대가가 따른다는 점 또한 어댑터비스트 조사 결과 확인할 수 있었다. 응답자의 30%는 매일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했는데, 관리자 및 동료와 실시간 소통하지 않는 비동기(asynchronous) 노동자가 외로움을 가장 많이(39%)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 Adaptavist

한편 노동자 3명 중 1명은 적극적으로 직장을 찾고 있다고 답했는데, 유연성보다 더 중요한 높은 임금, 워라벨, 의미 있는 업무 등을 이직의 이유로 꼽았다.  보고서는 “이를 통해 일자리 시장이 여전히 구직자에게 유리한 상황임을 알 수 있지만 이직자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 대퇴직의 흐름 속에서 이미 직장을 떠난 노동자의 3분의 1은 결정을 후회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1년 넘게 매달 400만 명 이상이 직장을 그만두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인플레이션과 생활물가 상승, 근무 장소뿐 아니라 근무 방식에도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노동 비용’ 위기 때문에, 응답자의 38%는 사무실 복귀에 대해 초조함을 겪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35%는 통근에 대한 부담감이 초조함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높은 교통비와 기름값을 고려하면 노동자가 필요시 집에서 원격근무를 할 수 있는 유연성을 바라는 것은 전혀 놀랍지 않다. 응답자의 29%는 풀타임 사무실 근무로 복귀하는 대신 통근 보조비 및 무료 주차 모두 혹은 둘 중 하나를 회사가 제공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28%는 무료 음식 및 음료를 원한다고 답했는데, 이는 이들이 현재 물가 상승으로 인해 영향을 받고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분석했다.

현재 영국에서는 케임브리지(Cambridge), 보스톤 컬리지(Boston College), 옥스퍼드(Oxford) 연구진 지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주 4일 근무제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이 연구는 임금 삭감 없이 즉, 주 4일 근무하고 주 5일 근무한 임금을 받으면서 주 5일 근무제 업무량과 같은 업무량을 가진 70개 기업 소속 노동자 3,300명을 추적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주 4일 근무로 노동자의 웰빙이 상당히 개선됐다. 6개월간의 실험에는 일반적으로 주 5일 40시간을 일하는 것이 아니라 주 4일 32시간 일하는 노동자가 포함된다. 보스턴 컬리지의 사회학 교수이자 이번 연구를 총괄하는 줄리엣 스코어는 “이번 실험에서 매우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노동자는 건강 및 웰빙 관련 다양한 긍정적 결과를 경험하고 있으며, 기업도 결과에 상당히 만족해 앞으로도 주 4일 근무제 시행을 계속할 계획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Tags 유연근무 주4일근무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