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2

리뷰 : “조심성이 없는 사람을 위한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 S7 액티브

Florence Ion | Greenbot
인생에는 위험이 가득하다. 스마트폰의 경우 화면이 깨지거나, 섀시가 찌그러질 위험이 있다. 이런 위험에 대비해 금속 소재 스마트폰을 보호 케이스로 덮는 방법이 있다. 그러나 사용하기 불편해지고, 보기 싫다. 삼성은 무엇이든 견딜 수 있을 만큼 튼튼하면서 디자인도 좋은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바로 삼성 갤럭시 S7 액티브(Galaxy S7 Active)이다.

S7 액티브는 틈새 제품군에 속한다. 그러나 삼성은 3세대에 걸쳐 러기드 디자인의 제품을 만들면서, 세련되면서도 내구성 높은 스마트폰이 무엇을 제공해야 하는지 완벽하게 통달했다는 판단이 든다. 유일한 단점은 미국에선 AT&T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에서는 출시되지 않았다.)

이번 리뷰는 갤럭시 S7 액티브의 '러기드' 특징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기능이 유사한 오리지널 갤럭시 S7에 대한 정보는 여기 링크된  리뷰를 참고하기 바란다.

튼튼한 섀시

이미지 : Florence Ion

일반 S7과 S7 액티브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배터리 용량과 함께 바디 및 디스플레이이다. S7의 바디 소재는 알루미늄과 유리이지만, S7 액티브의 섀시는 고무 마감되어 있으며, 두께가 2mm 더 두꺼운 9.9mm다. 두 제품 모두 디스플레이에 고릴라 글래스(Gorilla Glass) 4를 이용하고 있지만, 액티브 버전은 '비산 방지(Shatter resistant)' 디스플레이다. 이 제품은 강 바닥의 바위와 콘크리트에 부딪혀도 끄덕 없도록 만들어진 것이 장점이다.

S7 액티브의 색상은 금색, 회색, 녹색 위장색 3가지이다. 필자는 위장색 버전을 테스트했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러나 튼튼해 보이는 디자인이다. 약해 보이는 유리 소재의 일반 갤럭시 S7에 눈길을 돌리지 않는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디자인이다. 조금 더 두껍기는 하지만, 일반 S7 제품에 케이스를 씌웠을 때와 비슷한 두께이다.

갤럭시 S7 액티브와 일반 갤럭시 S7 <이미지 : Florence Ion>

갤럭시 S7 액티브의 고무 범퍼는 떨어뜨렸을 때의 충격을 지탱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5.2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도 비산 방지 제품이다. 그러나 흠집이 생기는 것을 막지는 못한다. 리뷰한 제품도 두꺼운 블랙베리 가시 덤불 때문에 흠집이 생겼다.

S7 액티브의 또 다른 특징은 야외에서 장갑을 낀 상태에서 조작할 수 있는 탐색 버튼이다. 물론 홈(Home) 버튼에 내장된 지문 스캐너를 이용하려면 장갑을 벗어야 한다.

이미지 : Florence Ion

이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S7 액티브는 IP68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방진 및 5m 깊이의 물에서 30분을 버틸 수 있는 방수 기능을 갖췄다는 의미이다. 수영장을 갈 때 가져갈 수 있는 스마트폰이다. 그러나 수중 전용 제품은 아니다. 그러니 수중 비디오 촬영은 계획하지 말기 바란다.

튼튼하면서도 강력한 제품
갤럭시 S7 액티브 제품은 스냅드래곤 820 프로세서, 4GB 메모리(RAM), 1,2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와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등 갤럭시 S7과 동일한 사양의 제품이다. 그러니 성능 테스트는 GS7 리뷰를 참고하면 된다.


갤럭시 S7과 S& 액티브의 성능 차이는 없다. 그렇지만 갤럭시 S7 액티브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 더 길다. 갤럭시 S7 액티브의 배터리 용량은 4,000 mAh이다. 반면 갤럭시 S7은 3,000 mAh, 갤럭시 S7 엣지는 3,600 mAh이다. 액티브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 두 제품을 앞선다. 긱벤치(Geekbench) 배터리 사용 시간 테스트를 기준으로 하면, 갤럭시 S7 액티브의 배터리 지속 시간은 9시간 22분이었다. 가볍게 사용할 경우 이틀을 충전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긱벤치 테스트가 끝났을 때 몇 %정도 배터리가 남아있기까지 했다.



2016.06.22

리뷰 : “조심성이 없는 사람을 위한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 S7 액티브

Florence Ion | Greenbot
인생에는 위험이 가득하다. 스마트폰의 경우 화면이 깨지거나, 섀시가 찌그러질 위험이 있다. 이런 위험에 대비해 금속 소재 스마트폰을 보호 케이스로 덮는 방법이 있다. 그러나 사용하기 불편해지고, 보기 싫다. 삼성은 무엇이든 견딜 수 있을 만큼 튼튼하면서 디자인도 좋은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바로 삼성 갤럭시 S7 액티브(Galaxy S7 Active)이다.

S7 액티브는 틈새 제품군에 속한다. 그러나 삼성은 3세대에 걸쳐 러기드 디자인의 제품을 만들면서, 세련되면서도 내구성 높은 스마트폰이 무엇을 제공해야 하는지 완벽하게 통달했다는 판단이 든다. 유일한 단점은 미국에선 AT&T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에서는 출시되지 않았다.)

이번 리뷰는 갤럭시 S7 액티브의 '러기드' 특징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기능이 유사한 오리지널 갤럭시 S7에 대한 정보는 여기 링크된  리뷰를 참고하기 바란다.

튼튼한 섀시

이미지 : Florence Ion

일반 S7과 S7 액티브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배터리 용량과 함께 바디 및 디스플레이이다. S7의 바디 소재는 알루미늄과 유리이지만, S7 액티브의 섀시는 고무 마감되어 있으며, 두께가 2mm 더 두꺼운 9.9mm다. 두 제품 모두 디스플레이에 고릴라 글래스(Gorilla Glass) 4를 이용하고 있지만, 액티브 버전은 '비산 방지(Shatter resistant)' 디스플레이다. 이 제품은 강 바닥의 바위와 콘크리트에 부딪혀도 끄덕 없도록 만들어진 것이 장점이다.

S7 액티브의 색상은 금색, 회색, 녹색 위장색 3가지이다. 필자는 위장색 버전을 테스트했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러나 튼튼해 보이는 디자인이다. 약해 보이는 유리 소재의 일반 갤럭시 S7에 눈길을 돌리지 않는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디자인이다. 조금 더 두껍기는 하지만, 일반 S7 제품에 케이스를 씌웠을 때와 비슷한 두께이다.

갤럭시 S7 액티브와 일반 갤럭시 S7 <이미지 : Florence Ion>

갤럭시 S7 액티브의 고무 범퍼는 떨어뜨렸을 때의 충격을 지탱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5.2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도 비산 방지 제품이다. 그러나 흠집이 생기는 것을 막지는 못한다. 리뷰한 제품도 두꺼운 블랙베리 가시 덤불 때문에 흠집이 생겼다.

S7 액티브의 또 다른 특징은 야외에서 장갑을 낀 상태에서 조작할 수 있는 탐색 버튼이다. 물론 홈(Home) 버튼에 내장된 지문 스캐너를 이용하려면 장갑을 벗어야 한다.

이미지 : Florence Ion

이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S7 액티브는 IP68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방진 및 5m 깊이의 물에서 30분을 버틸 수 있는 방수 기능을 갖췄다는 의미이다. 수영장을 갈 때 가져갈 수 있는 스마트폰이다. 그러나 수중 전용 제품은 아니다. 그러니 수중 비디오 촬영은 계획하지 말기 바란다.

튼튼하면서도 강력한 제품
갤럭시 S7 액티브 제품은 스냅드래곤 820 프로세서, 4GB 메모리(RAM), 1,2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와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등 갤럭시 S7과 동일한 사양의 제품이다. 그러니 성능 테스트는 GS7 리뷰를 참고하면 된다.


갤럭시 S7과 S& 액티브의 성능 차이는 없다. 그렇지만 갤럭시 S7 액티브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 더 길다. 갤럭시 S7 액티브의 배터리 용량은 4,000 mAh이다. 반면 갤럭시 S7은 3,000 mAh, 갤럭시 S7 엣지는 3,600 mAh이다. 액티브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 두 제품을 앞선다. 긱벤치(Geekbench) 배터리 사용 시간 테스트를 기준으로 하면, 갤럭시 S7 액티브의 배터리 지속 시간은 9시간 22분이었다. 가볍게 사용할 경우 이틀을 충전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긱벤치 테스트가 끝났을 때 몇 %정도 배터리가 남아있기까지 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