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30

“기업 공격하는 랜섬웨어 피해 계속” 카스퍼스키랩

편집부 | ITWorld
카스퍼스키랩과 B2B 인터내셔널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45%의 기업이 랜섬웨어 악성 코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7%였던 지난해보다 랜섬웨어에 대한 인식이 크게 높아졌지만 크립토록커(CryptoLocker)와 같은 랜섬웨어를 통한 암호화 악성 코드 공격은 지속적으로 기업 전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23만 4,000대 이상의 컴퓨터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 세계적인 사이버 위협 지형은 계속 확대되는 추세이며 사이버 범죄자들은 악성 코드를 통해 데이터를 암호화한 후 대가를 요구하는 수법으로 높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

상당수의 기업이 대가를 지불했다고 시인한다. 크립토록커를 활용한 범죄 조직은 단 100일만에 3,0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고, 크립토월(CryptoWall)은 3억 2,500만 달러의 수입을 챙겼다.

기업은 랜섬웨어 공격의 주된 표적이다. 기업의 규모가 작든 크든 보안 방어 체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으면 언제든 암호화 악성 코드를 침투시킬 수 있다. 다른 악성 코드와 마찬가지로 이메일, 악성 첨부 파일 또는 감염된 웹사이트의 링크를 매개체로 하며, 아무런 의심 없이 직원 중 누군가 이러한 콘텐츠를 열거나 다운로드하거나 클릭하면 네트워크에 악성 코드가 침입하는 것이다. 실제로 범죄자들이 대가를 요구하기 전에는 시스템이 감염됐다는 경고조차 나타나지 않는다.

카스퍼스키랩코리아의 이창훈 지사장은 “암호화 악성 코드 공격은 매우 수익성이 높아 사이버 범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기업의 정보와 자산을 보호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인프라, 스토리지, 모바일 네트워크에 이르기까지 통합적인 사이버 보안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며, 직원들의 보안 인식 제고 및 교육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5.11.30

“기업 공격하는 랜섬웨어 피해 계속” 카스퍼스키랩

편집부 | ITWorld
카스퍼스키랩과 B2B 인터내셔널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45%의 기업이 랜섬웨어 악성 코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7%였던 지난해보다 랜섬웨어에 대한 인식이 크게 높아졌지만 크립토록커(CryptoLocker)와 같은 랜섬웨어를 통한 암호화 악성 코드 공격은 지속적으로 기업 전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23만 4,000대 이상의 컴퓨터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 세계적인 사이버 위협 지형은 계속 확대되는 추세이며 사이버 범죄자들은 악성 코드를 통해 데이터를 암호화한 후 대가를 요구하는 수법으로 높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

상당수의 기업이 대가를 지불했다고 시인한다. 크립토록커를 활용한 범죄 조직은 단 100일만에 3,0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고, 크립토월(CryptoWall)은 3억 2,500만 달러의 수입을 챙겼다.

기업은 랜섬웨어 공격의 주된 표적이다. 기업의 규모가 작든 크든 보안 방어 체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으면 언제든 암호화 악성 코드를 침투시킬 수 있다. 다른 악성 코드와 마찬가지로 이메일, 악성 첨부 파일 또는 감염된 웹사이트의 링크를 매개체로 하며, 아무런 의심 없이 직원 중 누군가 이러한 콘텐츠를 열거나 다운로드하거나 클릭하면 네트워크에 악성 코드가 침입하는 것이다. 실제로 범죄자들이 대가를 요구하기 전에는 시스템이 감염됐다는 경고조차 나타나지 않는다.

카스퍼스키랩코리아의 이창훈 지사장은 “암호화 악성 코드 공격은 매우 수익성이 높아 사이버 범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기업의 정보와 자산을 보호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인프라, 스토리지, 모바일 네트워크에 이르기까지 통합적인 사이버 보안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며, 직원들의 보안 인식 제고 및 교육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