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iOS / 태블릿

리뷰 |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중 최고, 맥 대체는 힘들어"

Susie Ochs | Macworld 2015.11.27
일주일 동안 컴퓨터 대신 아이패드 프로만 사용해보려 시도해봤다. 그러나 단 하루만 그렇게 할 수 있었다. 맥북 에어와 달리 내 업무 흐름에 맞지 않았다. 그래서 일주일 동안 아이패드 프로만 사용한다는 계획을 포기했다. 애플이 가장 최근 출시한 가장 큰 태블릿은 노트북 컴퓨터를 대체하는 제품이 아니다. 그러나 가장 저렴한 아이패드 에어 2 모델보다 300달러나 비싼 가격을 감안하면, 큰 화면이라는 장점 외의 장점을 제공해야 한다.

물론 큰 화면 말고도 장점들이 있다. 더 빠른 프로세스와 RAM 덕분에 데스크톱 앱 만큼 강력하다는 느낌을 주는 새로운 앱을 이용할 수 있다. 애플 펜슬(Apple Pencil)을 지원하는 유일한 아이패드이다. 타이핑 대신 손으로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작업이 많다면 유용한 제품이다. 이 경우 아이패드 프로를 구입하라. 아니면 1년 정도 기다리기 바란다. 더 많은 모델에서 애플 펜슬을 지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콘 사이의 공간이 매우 넓다.

애플 펜슬을 쓸 계획이 없는 사람들은 어떨까? 개인적으로 판단했을 때 아이패드 에어 2, 심지어는 아이패드 미니 4보다 수백 달러가 비싼 가치를 한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 아이패드 프로는 업무용 장치로는 어느 정도 맥 프로나 맥북 프로를 닮은 제품이다. 정말 아이패드 프로가 업무에 필요한 사람들이라면 그 필요성을 알게 될 것이다. 정말 필요한지 확신이 들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필요 없을 확률이 높다.

아이패드 프로의 가장 큰 '셀링 포인트' 펜슬
펜슬은 정말 좋다. 자연스럽게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수 있다. 고무 촉이 달린 싸구려 스타일러스를 이용한 글씨 쓰기가 '핫도그'를 이용한 글씨 쓰기처럼 느끼게 만들 정도이다. 압력과 기울기를 인식한다. 또 지연 현상도 거의 없다. 덕분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때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다. 아이패드 펜슬은 대학 시절 이후 거의 하지 않았던 그리기를 하도록 만들었다. 화면 속 화면을 이용, 훌루(Hulu)에서 동영상을 시청하면서 그림을 그려봤다. 매일 종이와 연필을 써야 했던 시절의 향수를 떠올리게 만들어준다. 동시에 첨단 기술을 이용하면서 미래를 느낄 수 있다.

펜슬은 사용자의 움직임을 그대로 반영하기 때문에 학습이 필요없다.

그러나 펜슬이 원형인 이유를 모르겠다. 바닥에 내려 놓으면 굴러다닌다. 이 점이 맘에 들지 않는다. 또 (펜슬의)라이트닝 포트를 덮고 있는 작은 덮개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걱정이 든다. 게다가 필자는 일을 하면서 펜슬을 쓸 일이 거의 없다. 상자에 텍스트를 타이핑하고, 픽셀메이터(Pixelmator)로 JPEG를 편집하는 업무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공책과 펜을 사용하는 것 같은 느낌이 맘에 들기는 하지만, 900달러를 주고 아이패드 프로와 펜슬을 구입하기보다 아이패드 미니와 공책, 연필을 구입해 사용하겠다. 그러나 그래픽 디자이너라면 아이패드 프로와 펜슬, 애스트로패드(Astropad) 같은 앱이 와콤 시티크(Wacom Cintiq)보다 경제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또 펜슬의 용도가 확대될 전망이다. 개발자들이 이미 수많은 실험과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장점과 단점
일부 앱은 '큰 화면'이 큰 도움이 된다. 프로크리에이트(Procreate) 같은 그림 앱이 여기에 해당한다. 픽셀메이터를 이용한 사진 편집과 보정도 마찬가지이다. 아이무비(iMovie) 같이 도구가 많은 앱도 큰 화면이 도움을 준다. 두 앱을 나란히 배치해 작업을 할 때 각 앱에 아이패드 에어에 해당하는 공간을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내가 주로 사용하는 바이워드(Byword), 사파리(Safari), 킨들(Kindle), 메일(Mail) 같은 앱은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가 9.7인치 아이패드 에어(심지어는 아이패드 미니)와 비교해 큰 장점이 없다(벤치마크 참조).

아이패드 프로에서 실행한 아이무비 앱. 굉장히 빠르고 화면이 여유롭지만, 여전히 맥을 더 선호한다.

또 앱을 나란히 배치해 실행할 수는 있지만 멀티태스킹은 아니다. 멀티태스킹이 제약이 있기 때문이다. 아이패드 프로의 스플릿 뷰를 이용해 바이워드와 사파리를 실행시켰다. 그러나 맥과 다른 점이 있다. 맥에서는 바이워드 문서를 하나 이상 열 수 있다. 통상 메모를 위한 문서와 기사 작성을 위한 문서를 연다. 그러나 아이패드는 이를 지원하지 않는다. 스플리트 뷰는 동시에 동일한 앱을 열어 나란히 배치하는 기능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즉 웹 페이지 2개를 탭이 아닌 창으로 열어 나란히 배치하고 싶다면, 별개의 브라우저 2개를 이용해야 한다. 또 스플릿 뷰를 지원하지 않는 앱도 있다.

이 밖에도 단점이 있다. 맥에서는 몇 가지 유틸리티를 백그라운드로 실행시킬 수 있다. 맥의 애플리케이션과 웹사이트 사용 내역을 1분 단위로 로그로 기록하는 레스큐타임(RescueTime)을 예로 들 수 있다. 그러나 iOS용 레스큐타임은 없다. 이더넷에 연결, 스카이프 통화를 포드캐스트용으로 녹화할 수 있는 장치도 맥뿐이다. iOS 9에서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앱이 개선되기는 했지만, 아직까지 맥에서 더 손쉽게 파일을 다운로드 해 정리할 수 있다.

 Tags 리뷰 애플 아이패드프로 애플펜슬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