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10

“아이폰 6C는 안 나와?”…애플 행사에서 발표되지 않은 제품들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 이벤트를 앞두고 인터넷에 떠돌던 여러 가지 루머와 추측이 무수했기 때문에, 사용자의 기대가 높아지는 것도 당연하다. 수요일 애플 이벤트는 새롭게 공개된 애플 신제품으로 가득했지만, 언제나처럼 분명 “oo는 안 나왔어?”라고 묻는 사람이 생길 것이 틀림없다. 애플이 발표할 것 같았지만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 없었던 제품과 이들 제품이 출시되지 않은 이유를 살펴 보자.

아이폰 6C
원색의 플라스틱 재질인 아이폰 5C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아이폰 6C가 등장해 가장 작고 저렴한 아이폰의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었다. 지난 7월 다양한 색상을 채택하고 용량을 늘린 아이팟 터치가 출시되자 아이폰 6C에 대한 추측이 힘을 얻기도 했다.

아이폰 터치1

그러나 이번 행사에서는 아이폰 6S와 6S 플러스가 출시되었으며 기대됐던 아이폰 6C는 등장하지 않아 현재 제품군 중 가장 저렴하고 크기가 작은 제품은 아이폰 5S가 되었다.

애플 아이폰 제품군은 이제 알루미늄 재질의 제품으로 구성되는 셈인데, 알록달록한 원색이나 플라스틱 재질의 아이폰을 아직 배제할 필요는 없다. 아이폰 5S는 이미 출시된 지 2년이 됐는데, 애플이 3년 이상 아이폰 5S를 단종하지 않고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는 어렵다. 내년에도 아이폰 5S를 대신할 4인치 아이폰 제품이 계획에 없기 때문에, 좀 더 저렴한 플라스틱 소재의 4인치 제품이 등장할 여지는 남아 있다고 보인다.

스카이레이크 기반 맥북 에어

11인치 맥북 에어

이 달 초, 인텔이 차세대 코어 프로세서 스카이레이크를 출시했다. U 시리즈 스카이레이크 프로세서가 차세대 맥북 에어 노트북에 탑재될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 경우 스카이레이크를 탑재한 맥북 에어 신제품은 연말쯤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수요일 행사에서 신제품 아이패드가 발표됐으므로 일반적인 10월 애플 행사는 없을 확률이 높고, 차세대 맥북 에어 신제품은 별도의 특별 행사 없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21.5인치 4K 레티나 아이맥

27인치 5K 레티나 아이맥

애플이 27인치 아이맥을 5K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업그레이드한 후로부터 맥 사용자 층은 애플이 21.5인치 맥에도 디스플레이 업그레이드를 적용하는 것을 기다려왔다. 그리고 애플 이벤트에 21.5인치 맥에 대한 내용은 포함돼있지 않아 여전히 루머 속에 남아있게 됐다. 9to5Mac은 4K 레티나 아이맥이 10월 말 발표되고 11월 안에 출시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 워치 스마트 밴드
이번 행사에서 애플 워치 관련 액세서리가 다수 발표됐는데, 이 중에는 1,250달러짜리 에르메스 더블 투어 가죽 밴드도 포함돼있다. 헬스 데이터를 감지하는 애플 워치의 진단 메시지 포트에 꽂을 수 있는 ‘스마트 밴드’가 출시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그러나 9to5Mac에 따르면 현재 버전의 애플 워치에 이 같은 건강 진단 기능을 갖춘 스마트 밴드가 추가될 가능성은 낮다. 이런 추가 액세서리는 내년 경으로 예상되는 애플 워치 2에서나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 자체 제작 TV 프로그램
수요일 행사에서 공개된 애플 TV에는 시리, 리모콘, 앱과 게임 기능이 추가됐다. 여기에 더 필요한 것은 애플이 만든 TV 프로그램 콘텐츠에 대한 액세스일 것이다. 9월 초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몇몇 할리우드 인사와 자체 콘텐츠 제작에 대해 예비 논의를 거쳤다. 우선 시장 진입 가능성을 파악하고 진행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다. 그렇더라도 애플이 제작한 TV 프로그램을 애플 TV에서 만나기까지는 최소 수 년이 걸리는 문제다.

지난 8월 애플이 비트1같은 라디오 방송국을 더 추가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있었지만, 애플 뮤직 기능 중 하나인 애플 라디오 방송국에 대한 발표가 빠진 것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사실 라디오뿐 아니라 애플 뮤직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

맥프로

맥 프로

애플 제품군에 포함된 현역 맥 프로는 2013년 12월 발표돼 출시 2년이 다 되어가지만 이번 행사에서 맥 프로에 대한 새로운 내용을 들을 수가 없었다. 그뿐 아니라 프로세서 등 성능 업그레이드에 대한 그 어떤 루머도 전혀 새어나오지 않았다. 2014년 인텔은 제온 E5 v3 프로세서를 출시했지만 맥 프로는 이런 개선된 프로세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시간은 흘러 제온 E5 v4 프로세서가 곧 출시될 예정이지만 역시 맥 프로와 관련된 업그레이드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맥 미니
현재의 맥 미니 역시 지난 해 10월 발표된 이후 잠잠하지만, 연말 시즌쯤 스카이레이크 기반 맥 미니 제품이 출시될 계획이라는 추측이 무성하다. editor@itworld.co.kr 


2015.09.10

“아이폰 6C는 안 나와?”…애플 행사에서 발표되지 않은 제품들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 이벤트를 앞두고 인터넷에 떠돌던 여러 가지 루머와 추측이 무수했기 때문에, 사용자의 기대가 높아지는 것도 당연하다. 수요일 애플 이벤트는 새롭게 공개된 애플 신제품으로 가득했지만, 언제나처럼 분명 “oo는 안 나왔어?”라고 묻는 사람이 생길 것이 틀림없다. 애플이 발표할 것 같았지만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 없었던 제품과 이들 제품이 출시되지 않은 이유를 살펴 보자.

아이폰 6C
원색의 플라스틱 재질인 아이폰 5C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아이폰 6C가 등장해 가장 작고 저렴한 아이폰의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었다. 지난 7월 다양한 색상을 채택하고 용량을 늘린 아이팟 터치가 출시되자 아이폰 6C에 대한 추측이 힘을 얻기도 했다.

아이폰 터치1

그러나 이번 행사에서는 아이폰 6S와 6S 플러스가 출시되었으며 기대됐던 아이폰 6C는 등장하지 않아 현재 제품군 중 가장 저렴하고 크기가 작은 제품은 아이폰 5S가 되었다.

애플 아이폰 제품군은 이제 알루미늄 재질의 제품으로 구성되는 셈인데, 알록달록한 원색이나 플라스틱 재질의 아이폰을 아직 배제할 필요는 없다. 아이폰 5S는 이미 출시된 지 2년이 됐는데, 애플이 3년 이상 아이폰 5S를 단종하지 않고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는 어렵다. 내년에도 아이폰 5S를 대신할 4인치 아이폰 제품이 계획에 없기 때문에, 좀 더 저렴한 플라스틱 소재의 4인치 제품이 등장할 여지는 남아 있다고 보인다.

스카이레이크 기반 맥북 에어

11인치 맥북 에어

이 달 초, 인텔이 차세대 코어 프로세서 스카이레이크를 출시했다. U 시리즈 스카이레이크 프로세서가 차세대 맥북 에어 노트북에 탑재될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 경우 스카이레이크를 탑재한 맥북 에어 신제품은 연말쯤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수요일 행사에서 신제품 아이패드가 발표됐으므로 일반적인 10월 애플 행사는 없을 확률이 높고, 차세대 맥북 에어 신제품은 별도의 특별 행사 없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21.5인치 4K 레티나 아이맥

27인치 5K 레티나 아이맥

애플이 27인치 아이맥을 5K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업그레이드한 후로부터 맥 사용자 층은 애플이 21.5인치 맥에도 디스플레이 업그레이드를 적용하는 것을 기다려왔다. 그리고 애플 이벤트에 21.5인치 맥에 대한 내용은 포함돼있지 않아 여전히 루머 속에 남아있게 됐다. 9to5Mac은 4K 레티나 아이맥이 10월 말 발표되고 11월 안에 출시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 워치 스마트 밴드
이번 행사에서 애플 워치 관련 액세서리가 다수 발표됐는데, 이 중에는 1,250달러짜리 에르메스 더블 투어 가죽 밴드도 포함돼있다. 헬스 데이터를 감지하는 애플 워치의 진단 메시지 포트에 꽂을 수 있는 ‘스마트 밴드’가 출시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그러나 9to5Mac에 따르면 현재 버전의 애플 워치에 이 같은 건강 진단 기능을 갖춘 스마트 밴드가 추가될 가능성은 낮다. 이런 추가 액세서리는 내년 경으로 예상되는 애플 워치 2에서나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 자체 제작 TV 프로그램
수요일 행사에서 공개된 애플 TV에는 시리, 리모콘, 앱과 게임 기능이 추가됐다. 여기에 더 필요한 것은 애플이 만든 TV 프로그램 콘텐츠에 대한 액세스일 것이다. 9월 초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몇몇 할리우드 인사와 자체 콘텐츠 제작에 대해 예비 논의를 거쳤다. 우선 시장 진입 가능성을 파악하고 진행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다. 그렇더라도 애플이 제작한 TV 프로그램을 애플 TV에서 만나기까지는 최소 수 년이 걸리는 문제다.

지난 8월 애플이 비트1같은 라디오 방송국을 더 추가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있었지만, 애플 뮤직 기능 중 하나인 애플 라디오 방송국에 대한 발표가 빠진 것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사실 라디오뿐 아니라 애플 뮤직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

맥프로

맥 프로

애플 제품군에 포함된 현역 맥 프로는 2013년 12월 발표돼 출시 2년이 다 되어가지만 이번 행사에서 맥 프로에 대한 새로운 내용을 들을 수가 없었다. 그뿐 아니라 프로세서 등 성능 업그레이드에 대한 그 어떤 루머도 전혀 새어나오지 않았다. 2014년 인텔은 제온 E5 v3 프로세서를 출시했지만 맥 프로는 이런 개선된 프로세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시간은 흘러 제온 E5 v4 프로세서가 곧 출시될 예정이지만 역시 맥 프로와 관련된 업그레이드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맥 미니
현재의 맥 미니 역시 지난 해 10월 발표된 이후 잠잠하지만, 연말 시즌쯤 스카이레이크 기반 맥 미니 제품이 출시될 계획이라는 추측이 무성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