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1

IBM, 사물인터넷에 30억 달러 투자

편집부 | ITWorld
IBM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비즈니스를 강화하기 위해 향후 4년 간 30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IBM은 IoT 신사업부를 설립하고, 데이터와 정보를 실시간으로 기업 경영에 접목시킬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플랫폼 개발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IBM은 방대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기업용 IoT 기술을 주도하며, IoT 기반의 스마터플래닛(Smarter Planet), 스마터시티(Smarter Cities)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전세계 수많은 정부, 기업, 단체의 협력을 통해 범죄 및 화재 예방, 수질 관리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실질적으로 IoT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IBM은 산업에 특화된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와 개발자 툴을 바탕으로 IoT 및 기존 소스에서 나오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한꺼번에 통합할 수 있는 전문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이 기술은 커넥티드 기기의 설계 및 제조 역량을 강화해 줄 뿐 아니라, 비즈니스 의사결정에 IoT 데이터를 활용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BM 분석 사업 총괄 밥 피치아노 수석 부사장은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들이 증가할수록 정보도 급증하고 있지만,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IBM은 고객과 업계 파트너들이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솔루션을 구축하는 데 IoT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도울 것이며, IBM은 IoT 부분의 시장 기회는 엄청나다고 판단하고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IBM 추산에 따르면 스마트폰, 태블릿, 커넥티드 카, 가전 제품 등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의 90%는 분석되지도, 활용되지도 않고 있다. 데이터의 60%는 생성된 후 거의 즉시 그 가치를 상실하기 시작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IBM은 ▲산업용 IBM IoT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IBM IoT Cloud Open Platform for Industries) ▲IBM 블루믹스 IoT 존(IBM Bluemix IoT Zone) ▲IBM IoT 생태계 전략을 발표했다.

산업용 IBM IoT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은 고객과 파트너 및 IBM이 특정 산업용 IoT 솔루션을 설계하고 제공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 서비스다. IBM은 보험사가 커넥티드 카 운전자 대상으로 새롭고 다양한 보험료 책정이 가능하고 맞춤 설계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발표할 예정이다.

IBM 블루믹스 IoT 존은 블루믹스 PaaS(Bluemix platform-as-a-service)의 일부로 제공되는 새로운 IoT 서비스로, 클라우드 기반의 IoT 앱 개발과 구축 환경에 IoT 데이터를 쉽게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 개발자들은 더 많은 실시간 데이터와 탑재된 분석 결과를 입력해 IoT 프로세스의 자동화와 최적화를 더욱 강화함으로써, 기업자산관리, 설비관리,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설계 툴과 같은 기존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게 된다.

IBM은 IoT 역량 강화를 위해 전세계적으로 매일 평균 100억 건 이상의 기상예보를 하고 있는 웨더 컴퍼니(The Weather Company)와 글로벌 제휴를 맺었다. 웨더 컴퍼니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10만 여개의 기상 센서, 항공기, 수 백 만 대의 스마트폰, 건물, 차량 데이터 소스에서 추출한 기상 정보를 수집할 예정이다. 양사는 날씨가 기업의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효과를 최적화하기 위한 체계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editor@itworld.co.kr


2015.04.01

IBM, 사물인터넷에 30억 달러 투자

편집부 | ITWorld
IBM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비즈니스를 강화하기 위해 향후 4년 간 30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IBM은 IoT 신사업부를 설립하고, 데이터와 정보를 실시간으로 기업 경영에 접목시킬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플랫폼 개발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IBM은 방대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기업용 IoT 기술을 주도하며, IoT 기반의 스마터플래닛(Smarter Planet), 스마터시티(Smarter Cities)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전세계 수많은 정부, 기업, 단체의 협력을 통해 범죄 및 화재 예방, 수질 관리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실질적으로 IoT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IBM은 산업에 특화된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와 개발자 툴을 바탕으로 IoT 및 기존 소스에서 나오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한꺼번에 통합할 수 있는 전문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이 기술은 커넥티드 기기의 설계 및 제조 역량을 강화해 줄 뿐 아니라, 비즈니스 의사결정에 IoT 데이터를 활용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BM 분석 사업 총괄 밥 피치아노 수석 부사장은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들이 증가할수록 정보도 급증하고 있지만,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IBM은 고객과 업계 파트너들이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솔루션을 구축하는 데 IoT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도울 것이며, IBM은 IoT 부분의 시장 기회는 엄청나다고 판단하고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IBM 추산에 따르면 스마트폰, 태블릿, 커넥티드 카, 가전 제품 등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의 90%는 분석되지도, 활용되지도 않고 있다. 데이터의 60%는 생성된 후 거의 즉시 그 가치를 상실하기 시작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IBM은 ▲산업용 IBM IoT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IBM IoT Cloud Open Platform for Industries) ▲IBM 블루믹스 IoT 존(IBM Bluemix IoT Zone) ▲IBM IoT 생태계 전략을 발표했다.

산업용 IBM IoT 클라우드 개방형 플랫폼은 고객과 파트너 및 IBM이 특정 산업용 IoT 솔루션을 설계하고 제공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 서비스다. IBM은 보험사가 커넥티드 카 운전자 대상으로 새롭고 다양한 보험료 책정이 가능하고 맞춤 설계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발표할 예정이다.

IBM 블루믹스 IoT 존은 블루믹스 PaaS(Bluemix platform-as-a-service)의 일부로 제공되는 새로운 IoT 서비스로, 클라우드 기반의 IoT 앱 개발과 구축 환경에 IoT 데이터를 쉽게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 개발자들은 더 많은 실시간 데이터와 탑재된 분석 결과를 입력해 IoT 프로세스의 자동화와 최적화를 더욱 강화함으로써, 기업자산관리, 설비관리,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설계 툴과 같은 기존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게 된다.

IBM은 IoT 역량 강화를 위해 전세계적으로 매일 평균 100억 건 이상의 기상예보를 하고 있는 웨더 컴퍼니(The Weather Company)와 글로벌 제휴를 맺었다. 웨더 컴퍼니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10만 여개의 기상 센서, 항공기, 수 백 만 대의 스마트폰, 건물, 차량 데이터 소스에서 추출한 기상 정보를 수집할 예정이다. 양사는 날씨가 기업의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효과를 최적화하기 위한 체계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