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8

IBM, 트위터와 협업 통해 기업과 개발자 위한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 제공

편집부 | ITWorld
IBM은 트위터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과 개발자를 위한 비즈니스 통찰력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100여 곳 이상의 고객이 참여하고 있는 가운데, IBM과 트위터의 파트너십은 기업 고객이 비즈니스 의사 결정에 소셜 데이터를 적용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트위터의 데이터 전략 부사장인 크리스 무디는 “비즈니스 의사결정의 상당수는 영업, 판촉, 재고 관리와 같은 내부 데이터에 의존하고 있어, 트위터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고객의 의견은 의사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IBM의 독창적인 전문성은 기업들이 데이터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것이며, 유통, 통신, 금융을 포함한 다른 분야에서도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되는 IBM의 새로운 분석 서비스는 기업과 개발자들을 위해 ▲소셜데이터 지원 앱 제작 ▲정교한 예측 분석과 트위터 데이터 결합 ▲보다 용이한 트위터 데이터 분석 등과 같은 업무들을 지원한다.

개발자와 기업가는 IBM 블루믹스의 ‘인사이트 포 트위터(Insight for Twitter)’를 통해 풍부한 트위터 콘텐츠와 누적된 통찰력을 검색, 조사, 추출할 수 있다.

왓슨 애널리틱스는 데이터 큐레이션, 예측 분석, 시각적 스토리텔링 단계들을 자동화함으로써 비즈니스 전문가들이 트위터 데이터를 프로젝트에 즉시 투입해 숨겨진 패턴과 관계를 식별하고 설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어떤 일이 발생하는 이유와 향후 발생될 일을 재빨리 이해할 수 있게 된다.

고객들은 트위터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사전 설정된 ‘빅인사이트 온 클라우드(BigInsights on Cloud)’의 클러스터 생성을 선택해, 트위터 데이터를 모든 기능을 갖춘 IBM의 ‘서비스로서의 엔터프라이즈 하둡(Enterprise Hadoop-as-a-Service)’과 결합할 수 있다. ‘서비스로서의 엔터프라이즈 하둡’은 IBM 블루믹스(Bluemix)를 통해 제공된다.

4,000명 이상의 IBM 전문가들은 현재 트위터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으며, IBM의 산업별 솔루션과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의 분석역량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강화하는 훈련을 받았다.

IBM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GBS)의 빅데이터 분석 글로벌 리더인 글렌 핀치는 “IBM과 트위터의 유례 없는 파트너십으로 기업들은 엄청나게 많은 실시간 대화를 이용해 더 똑똑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됐다”며, “트위터 데이터는 이제 독특한 전문성과 큐레이션, 그리고 통찰력을 통해 훨씬 더 깊숙히 조직 내부의 의사결정에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5.03.18

IBM, 트위터와 협업 통해 기업과 개발자 위한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 제공

편집부 | ITWorld
IBM은 트위터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과 개발자를 위한 비즈니스 통찰력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100여 곳 이상의 고객이 참여하고 있는 가운데, IBM과 트위터의 파트너십은 기업 고객이 비즈니스 의사 결정에 소셜 데이터를 적용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트위터의 데이터 전략 부사장인 크리스 무디는 “비즈니스 의사결정의 상당수는 영업, 판촉, 재고 관리와 같은 내부 데이터에 의존하고 있어, 트위터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고객의 의견은 의사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IBM의 독창적인 전문성은 기업들이 데이터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것이며, 유통, 통신, 금융을 포함한 다른 분야에서도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되는 IBM의 새로운 분석 서비스는 기업과 개발자들을 위해 ▲소셜데이터 지원 앱 제작 ▲정교한 예측 분석과 트위터 데이터 결합 ▲보다 용이한 트위터 데이터 분석 등과 같은 업무들을 지원한다.

개발자와 기업가는 IBM 블루믹스의 ‘인사이트 포 트위터(Insight for Twitter)’를 통해 풍부한 트위터 콘텐츠와 누적된 통찰력을 검색, 조사, 추출할 수 있다.

왓슨 애널리틱스는 데이터 큐레이션, 예측 분석, 시각적 스토리텔링 단계들을 자동화함으로써 비즈니스 전문가들이 트위터 데이터를 프로젝트에 즉시 투입해 숨겨진 패턴과 관계를 식별하고 설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어떤 일이 발생하는 이유와 향후 발생될 일을 재빨리 이해할 수 있게 된다.

고객들은 트위터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사전 설정된 ‘빅인사이트 온 클라우드(BigInsights on Cloud)’의 클러스터 생성을 선택해, 트위터 데이터를 모든 기능을 갖춘 IBM의 ‘서비스로서의 엔터프라이즈 하둡(Enterprise Hadoop-as-a-Service)’과 결합할 수 있다. ‘서비스로서의 엔터프라이즈 하둡’은 IBM 블루믹스(Bluemix)를 통해 제공된다.

4,000명 이상의 IBM 전문가들은 현재 트위터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으며, IBM의 산업별 솔루션과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의 분석역량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강화하는 훈련을 받았다.

IBM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GBS)의 빅데이터 분석 글로벌 리더인 글렌 핀치는 “IBM과 트위터의 유례 없는 파트너십으로 기업들은 엄청나게 많은 실시간 대화를 이용해 더 똑똑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됐다”며, “트위터 데이터는 이제 독특한 전문성과 큐레이션, 그리고 통찰력을 통해 훨씬 더 깊숙히 조직 내부의 의사결정에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