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16

“맥 사용자, PC 사용자와 동일하게 사이버 위협에 노출” 카스퍼스키랩 발표

편집부 | ITWorld
카스퍼스키랩(www.kaspersky.co.kr)은 비투비 인터내셔널(B2B International)과 진행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애플 맥(Mac)의 OS X 플랫폼이 지닌 보안 취약성에 대해 경고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애플 컴퓨터 사용자 역시 다른 플랫폼 사용자만큼 사이버 위협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특정 위협의 경우에는 애플 컴퓨터 사용자가 오히려 더 빈번하게 위험에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OS X용 악성 코드의 절대적인 수는 다른 플랫폼에 비해 적지마는, 맥 기기와 여기에 저장된 데이터도 더 이상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다.

인터넷에 접속할 때 애플 데스크톱을 주로 사용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24%와 맥북을 사용한다는 응답자의 10%는 최근 1년간 악성 코드 공격을 받아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의 맥 사용자가 랜섬웨어와 같은 악성코드를 경험했으며, 윈도우 사용자의 5%보다도 비율이 높았다. 금융정보 위협과 관련한 조사에서도 OS X 사용자 가운데 51%, 윈도우 사용자의 43%가 관련 위협을 겪었다고 답하는 등  맥 사용자가 보안에 노출된 비율이 더 높았다.

또한, 맥 사용자는 일반적으로 윈도우 사용자에 비해 인터넷 위협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맥북 사용자의 39%는 랜섬웨어를 전혀 또는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했으며, 30%는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악용하는 악성 프로그램의 위험성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안 인식에 있어서도 맥 사용자들의 절반 가량이 디바이스의 인터넷 보안 솔루션의 필요성을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맥북 사용자의 47%, 맥 데스크톱 사용자의 59%만이 보안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안 솔루션의 선택 기준으로는 가격을 가장 우선시한다는 응답이 41%로 1위를 차지했으며, 악성 코드 탐지 성능이 36%, 디바이스 성능에 미치는 영향이 33%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에 윈도우 사용자는 악성코드 탐지 성능이 47%, 가격이 42%, 웹 위협 방어 기능이 31%를 기록하며 맥 사용자와 대조적인 결과를 보였다.

카스퍼스키랩은 “OS X는 오랜 기간 동안 사용자들에게 안전한 플랫폼으로 여겨져 왔기 때문에 현재 사용자들의 안전불감증이 매우 높은 상태”라며, “사이버 위협의 활동영역이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있어 사용자들은 필히 이에 대비해야 한다. 맥 사용자들도 보안 솔루션을 반드시 설치하는 것은 물론, 웹 상의 안전 규칙을 항상 유념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5.02.16

“맥 사용자, PC 사용자와 동일하게 사이버 위협에 노출” 카스퍼스키랩 발표

편집부 | ITWorld
카스퍼스키랩(www.kaspersky.co.kr)은 비투비 인터내셔널(B2B International)과 진행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애플 맥(Mac)의 OS X 플랫폼이 지닌 보안 취약성에 대해 경고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애플 컴퓨터 사용자 역시 다른 플랫폼 사용자만큼 사이버 위협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특정 위협의 경우에는 애플 컴퓨터 사용자가 오히려 더 빈번하게 위험에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OS X용 악성 코드의 절대적인 수는 다른 플랫폼에 비해 적지마는, 맥 기기와 여기에 저장된 데이터도 더 이상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다.

인터넷에 접속할 때 애플 데스크톱을 주로 사용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24%와 맥북을 사용한다는 응답자의 10%는 최근 1년간 악성 코드 공격을 받아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의 맥 사용자가 랜섬웨어와 같은 악성코드를 경험했으며, 윈도우 사용자의 5%보다도 비율이 높았다. 금융정보 위협과 관련한 조사에서도 OS X 사용자 가운데 51%, 윈도우 사용자의 43%가 관련 위협을 겪었다고 답하는 등  맥 사용자가 보안에 노출된 비율이 더 높았다.

또한, 맥 사용자는 일반적으로 윈도우 사용자에 비해 인터넷 위협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맥북 사용자의 39%는 랜섬웨어를 전혀 또는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했으며, 30%는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악용하는 악성 프로그램의 위험성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안 인식에 있어서도 맥 사용자들의 절반 가량이 디바이스의 인터넷 보안 솔루션의 필요성을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맥북 사용자의 47%, 맥 데스크톱 사용자의 59%만이 보안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안 솔루션의 선택 기준으로는 가격을 가장 우선시한다는 응답이 41%로 1위를 차지했으며, 악성 코드 탐지 성능이 36%, 디바이스 성능에 미치는 영향이 33%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에 윈도우 사용자는 악성코드 탐지 성능이 47%, 가격이 42%, 웹 위협 방어 기능이 31%를 기록하며 맥 사용자와 대조적인 결과를 보였다.

카스퍼스키랩은 “OS X는 오랜 기간 동안 사용자들에게 안전한 플랫폼으로 여겨져 왔기 때문에 현재 사용자들의 안전불감증이 매우 높은 상태”라며, “사이버 위협의 활동영역이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있어 사용자들은 필히 이에 대비해야 한다. 맥 사용자들도 보안 솔루션을 반드시 설치하는 것은 물론, 웹 상의 안전 규칙을 항상 유념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