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디지털 디바이스 / 모바일 / 웨어러블컴퓨팅 / 컨슈머라이제이션

IFA 2014 | 삼성 기어 S 체험기, “시대를 너무 앞서나간 거대한 스마트워치”

Florence Ion  | Greenbot 2014.09.05
탐정 딕 트레이시가 손목에 찬 시계로 전화를 거는 장면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현실의 스마트워치 기술이 극복해야 할 장벽은 너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성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노력을 마다하지 않고 있다. 삼성의 최신 웨어러블, ‘기어 S(Gear S)’는 완전히 독립적으로 동작하는 스마트워치-하이브리드 스마트폰이다. 기어 S는 일반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거의 모든 기능을 제공하는 데, 특히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바로 ‘전화’다. 이 모든 기능은 4cm x 5.8cm x 1.2cm의 거대한 프레임 안에서 구현된다.

독일 IFA에서 접해본 기어 S를 총평 해보자면, 누구를 위한 제품인지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실생활에서 착용하기엔 크기가 너무 클 뿐만 아니라, 전화 통화는 사실상 불가능한 수준이다. 길을 걸으면서 스피커폰으로 전화 통화를 하고 싶은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내겐 너무 컸던 ‘기어 S’
몇 달 전 구글 I/O에서 삼성 기어 라이브(Gear Live)를 접했을 때만 하더라도, 필자는 삼성이 어떤 기기든 크게 만들어버리는 것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있다는 긍정적인 느낌을 받았다. 그러나 곧 혼자만의 착각이었다는 걸 깨달았다.

상당한 크기의 기어 S, 필자의 손목보다 더 크다는 사실에 주목하길 바란다.


갤럭시 기어 S는 터무니없을 정도로 크다. 젊은 여성들이 팔목에 차고 다니는 액세서리처럼 보이기는 하나, 패션 아이템과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손목에 차는 시계 치고는 상당히 무겁다. 몇 번을 착용하다 보니 손목까지 아플 지경이었다. 이러니 사무실이나 집, 혹은 밖에서 조깅이나 산책을 할 때 기어 S를 착용한다는 건 상상도 못할 노릇이다. 심지어 책상에 앉아 키보드로 글을 쓰는 것 조차 어렵게 느껴진다.

기어 S가 도대체 얼마나 큰 지 감을 잡을 수 없다는 독자를 위해 1달러짜리 시계와 크기를 비교해보았다. 정말 크지 않은가?


또한, 기어 S의 시계줄은 싸구려 플리스틱 같은 느낌이 든다. 필자가 한달 전 베를린에서 구매한 1달러짜리 시계와 거의 비슷한 수준과 별반 다르지 않아 보인다. 시계줄의 걸쇠에 피부나 팔에 난 털이 끼는 경우도 있어서 불편하기도 했다. 오히려 삼성이 기어 S와 함께 전시해둔 스와로브스키 시계줄이 더 마음에 들었는데, 조금 더 화려하거니와 걸쇠 착용감도 훨씬 부드럽기까지 했다. 다만, 자잘하게 박힌 보석들로 인해 기어 S가 지금보다 더 무거워진다는 것이 함정이다.

기어 S의 스와로브스키 시계줄은 착용감이 훨씬 더 좋았다.


훌륭한 디스플레이
한 번 더 강조하건대 기어 S의 디스플레이는 필자의 손목(사실 어느 누구의 손목이라도 마찬가지인 듯싶다)에 차기에는 너무 컸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 또한 크기에 대해 한마디 했을 정도였으니, 필자의 취향이나 손목 굵기 때문에 크기에 대한 비판을 하는 게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

한편, 전체 디스플레이에서 검은색 베젤은 너무 많은 공간을 차지했다. 시계 디스플레이를 이렇게까지 크게 만들 거라면 화면이라도 꽉 차게 만드는 것이 훨씬 낫다. 삼성의 염원과는 달리 기술의 발전 속도는 더딘 듯 보인다.

기어 S는 슈퍼 아몰레드를 탑재했으며, 2인치 디스플레이 화면을 제공한다.


2인치 화면의 화질은 정말 훌륭했다. 필자는 슈퍼 아몰레드(AMOLED)를 그리 좋게 평가하지는 않지만, 스마트폰보다는 스마트워치에서 그 장점이 더 잘 발휘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직사광선 아래에서도 밝게 잘 보여야 하기 때문이다). 외부에서 디스플레이 가독성을 테스트해볼 기회를 갖지 못했으나, 최종 리뷰에서 이에 대해 자세히 다룰 예정이다.

반짝반짝 빛나는 기어 S 디스플레이


휘어진 화면도 아주 맘에 들었다. 다소 헐렁하기는 했으나 그 덕분에 손목을 감싸는 듯한 편안한 착용이 가능했다. 다만 필요이상으로 큰 크기 탓에 디스플레이 전체를 다 보려면 손목의 각도를 틀어야만 했다. 꽤 번거롭게 느껴졌다.

싸구려 플라스틱과 같은 기어 S의 시계줄


삼성의 타이젠, ‘현재 진행중’
삼성 기기 생태계가 마음에 드는 이라면 기어 S에 탑재된 타이젠 OS가 제공하는 모든 것들에도 만족감을 표시할 것이다. 기어 S는 데이터 및 전화 통화를 위한 3G를 지원하며, 각종 소셜 네트워크의 알림도 전송한다. 몸매를 가꾸는 데 도움을 주는 S 헬스(S Hearth)와 UV지수를 측정하는 UV센서 또한 탑재돼 있다.

이론상으로는 기어 S가 대단히 유용한 기기로 보인다. 그러나 안드로이드 기기가 아니기 때문에 앱 지원은 극히 제한된다.

타이젠 OS를 탑재한 기어 S


기어 S의 전면에는 홈 버튼이 내장되어 있다. 이 버튼을 누르면 삼성 타이젠 메뉴 구조의 초기 화면으로 돌아간다. 위로 밀어올리면 앱 서랍이 나타나며, 왼쪽으로 밀면 위젯이 나온다(위젯은 5개로 제한된다). 오른쪽으로 밀면 메시지 센터로 이동하는데, 여기서는 다양한 앱에서 보낸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맨 위 베젤 부분에서 아래로 밀면 안드로이드와 비슷한 상태 표시줄이 나타난다.

기어 S에는 삼성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앱만 탑재돼 있다.


필자는 여러 가지 부가 기능을 탑재한 안드로이드보다는 기본을 선호하며, 같은 맥락에서 안드로이드 웨어를 더 선호한다. 삼성은 지난 여름 안드로이드 웨어에 대해 수 차례 언급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구글 지도와 구글 나우(Google Now) 대신, 노키아 히어(HERE) 지도와 S-보이스를 탑재했다.

종합해보자면, 기어 S에 대한 필자의 첫인상은 ‘시대를 너무 앞서나간 거대한 기기’같다는 것이다. 1년 전에 출시된 갤럭시 기어도 전화 기능을 탑재했으나 시장의 반응은 냉담했다. 날카로운 소리로 울리는 스피커폰을 이용한 공공장소에서의 전화 통화는 꺼려진다. 또한, 통신사 약정 중복 문제도 있다. 기어 S는 그 자체로 독립된 전화기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주로 쓰는 번호를 버리고 이 시계에서만 전화를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물론 기어 S를 조금 더 장시간 사용해보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른다. 다만 지금으로서는 이 시계를 평소에 차고 다녀야만 하는 이유가 없을 뿐이다. editor@itworld.co.kr 
 Tags 삼성 IFA 스마트워치 기어 S Gear S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