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6

구글 I/O 2014 | 안드로이드 L 프리뷰 공개…'매터리얼 디자인'으로 대대적 개편

Jason Cross | PCWorld
안드로이드 L의 프리뷰가 구글의 연례 개발자 행사인 구글 I/O 컨퍼런스의 막을 여는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안드로이드 L은 지금까지 발표된 안드로이드 버전 중 가장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데, 특히 일반 사용자를 위한 수많은 인터페이스 변경과 개발자를 위한 5000개 이상의 새로운 API가 강조됐다.

이번에 공개된 개발자용 프리뷰는 넥서스 5와 넥서스 7 이미지 형태로 발표될 예정이며, 개발자를 위한 SDK도 함께 제공된다.

생동감있는 화면 전환과 깔끔하게 치장한 인터페이스 요소를 갖춘 안드로이드의 차기 버전은 디자인을 중심에 두고 있다. 아직 준비하지 못한 것은 공식적인 이름으로, 구글은 그저 ‘안드로이드 L’이라고 부르고 있다.

구글은 I/O 컨퍼런스의 개막 기조연설 중 많은 시간을 강화된 사용자 인터페이스인 “매터리얼 디자인(Material Design)’을 설명하는 데 할애했다. 매터리얼 디자인은 많은 변경 사항을 제시하고 있지만, 그 중 주목해야 할 두 가지는 역시 깊이감과 애니메이션이다. 매터리얼 디자인을 통해 개발자는 모든 인터페이스 요소에 ‘깊이 값’을 부여할 수 있으며, 매터리얼 디자인 프레임워크는 자동으로 미묘한 그림자를 생성해 어떤 요소가 다른 요소들 위해 올라와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만들어 준다.



또 하나 주목할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느리게 움직이는 터치 애니메이션이다. 이 기능은 개발자들이 특정 화면에서 다른 화면으로의 전환을 한층 더 쉽게 만들 수 있도록 해줄뿐만 아니라 사용자 역시 앱들 간의 상호작용이 어떻게 이루어지는 지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물결 모양부터 그림자, 반사 등 다양한 터치 애니메이션이 준비되어 있어서 사용자들이 특정 요소를 건드렸을 때 앱이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구글은 매터리얼 디자인을 전화걸기 앱부터 시작해 자사의 모든 앱에 걸쳐 인터페이스를 전면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물론 안드로이드 L이 인터페이스의 변화만을 제시하는 것은 아니다. 알림 기능의 개선을 통해 사용자가 잠금화면에서 바로 확인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알림은 우선 순위에 따라 정리되지만 사용자는 언제든지 터치 한 번으로 전체 알림을 볼 수 있다.



헤드업 알림(Headup Notification)이란 새로운 형식의 알림 기능도 등장했는데, 사용 중인 앱을 중단시키지 않고 팝업으로 나타나 기존 작업을 계속 하면서도 알림을 보고 대응할 수 있다.

개인 언록(Personal Unlocking)은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폰을 여는 다양한 방법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블루투스 디바이스와 위치를 신호로 이용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시계를 가까이에서 탐지하거나 사용자가 현재 집에 있다는 것을 탐지하면, 개인 암호를 물어보지 않고 즉각 잠금을 해제하는 식이다.

한편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것처럼 안드로이드 L은 새로운 ART(Android RunTime)를 도입하고 달빅(Dalvik) 런타임을 폐기했다. 새로운 ART는 앱의 성능을 최대 2배까지 끌어 올려주고 메모리 사용 역시 절감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L은 완전한 64비트 호환성을 갖추어서 올해 말 ARM v8 칩을 수용할 준비도 마친 상태이다.

안드로이드 확장 팩으로 그래픽 성능도 크게 향상했는데, 많은 오픈GL ES 확장 기능을 추가해 안드로이드와 데스크톱급 다이렉트X 11 과의 격차를 줄이고 있다. 현장에서는 에픽의 언리얼 엔진의 시연을 통해 향상된 그래픽 성능을 선보였다.

프로젝트 볼타(Project Volta)는 안드로이드의 배터리 수명을 강화하기 위한 구글의 노력을 대표하는 이름으로, 운영체제가 배터리 수명을 측정하는 역량을 향상시키고 개발자들이 이용하 ㄹ수 있는 다양한 서브시스템과 새로운 스케줄링 기능을 제공한다. 구글은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면 배터리 수명이 확연하게 개선될 것이라고 공언했는데, 일상적인 사용을 기준으로 하루 90분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사용자가 직접 조작할 수 있는 새로운 배터리 절약 모드도 추가됐다.  editor@itworld.co.kr


2014.06.26

구글 I/O 2014 | 안드로이드 L 프리뷰 공개…'매터리얼 디자인'으로 대대적 개편

Jason Cross | PCWorld
안드로이드 L의 프리뷰가 구글의 연례 개발자 행사인 구글 I/O 컨퍼런스의 막을 여는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안드로이드 L은 지금까지 발표된 안드로이드 버전 중 가장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데, 특히 일반 사용자를 위한 수많은 인터페이스 변경과 개발자를 위한 5000개 이상의 새로운 API가 강조됐다.

이번에 공개된 개발자용 프리뷰는 넥서스 5와 넥서스 7 이미지 형태로 발표될 예정이며, 개발자를 위한 SDK도 함께 제공된다.

생동감있는 화면 전환과 깔끔하게 치장한 인터페이스 요소를 갖춘 안드로이드의 차기 버전은 디자인을 중심에 두고 있다. 아직 준비하지 못한 것은 공식적인 이름으로, 구글은 그저 ‘안드로이드 L’이라고 부르고 있다.

구글은 I/O 컨퍼런스의 개막 기조연설 중 많은 시간을 강화된 사용자 인터페이스인 “매터리얼 디자인(Material Design)’을 설명하는 데 할애했다. 매터리얼 디자인은 많은 변경 사항을 제시하고 있지만, 그 중 주목해야 할 두 가지는 역시 깊이감과 애니메이션이다. 매터리얼 디자인을 통해 개발자는 모든 인터페이스 요소에 ‘깊이 값’을 부여할 수 있으며, 매터리얼 디자인 프레임워크는 자동으로 미묘한 그림자를 생성해 어떤 요소가 다른 요소들 위해 올라와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만들어 준다.



또 하나 주목할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느리게 움직이는 터치 애니메이션이다. 이 기능은 개발자들이 특정 화면에서 다른 화면으로의 전환을 한층 더 쉽게 만들 수 있도록 해줄뿐만 아니라 사용자 역시 앱들 간의 상호작용이 어떻게 이루어지는 지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물결 모양부터 그림자, 반사 등 다양한 터치 애니메이션이 준비되어 있어서 사용자들이 특정 요소를 건드렸을 때 앱이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구글은 매터리얼 디자인을 전화걸기 앱부터 시작해 자사의 모든 앱에 걸쳐 인터페이스를 전면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물론 안드로이드 L이 인터페이스의 변화만을 제시하는 것은 아니다. 알림 기능의 개선을 통해 사용자가 잠금화면에서 바로 확인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알림은 우선 순위에 따라 정리되지만 사용자는 언제든지 터치 한 번으로 전체 알림을 볼 수 있다.



헤드업 알림(Headup Notification)이란 새로운 형식의 알림 기능도 등장했는데, 사용 중인 앱을 중단시키지 않고 팝업으로 나타나 기존 작업을 계속 하면서도 알림을 보고 대응할 수 있다.

개인 언록(Personal Unlocking)은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폰을 여는 다양한 방법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블루투스 디바이스와 위치를 신호로 이용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시계를 가까이에서 탐지하거나 사용자가 현재 집에 있다는 것을 탐지하면, 개인 암호를 물어보지 않고 즉각 잠금을 해제하는 식이다.

한편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것처럼 안드로이드 L은 새로운 ART(Android RunTime)를 도입하고 달빅(Dalvik) 런타임을 폐기했다. 새로운 ART는 앱의 성능을 최대 2배까지 끌어 올려주고 메모리 사용 역시 절감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L은 완전한 64비트 호환성을 갖추어서 올해 말 ARM v8 칩을 수용할 준비도 마친 상태이다.

안드로이드 확장 팩으로 그래픽 성능도 크게 향상했는데, 많은 오픈GL ES 확장 기능을 추가해 안드로이드와 데스크톱급 다이렉트X 11 과의 격차를 줄이고 있다. 현장에서는 에픽의 언리얼 엔진의 시연을 통해 향상된 그래픽 성능을 선보였다.

프로젝트 볼타(Project Volta)는 안드로이드의 배터리 수명을 강화하기 위한 구글의 노력을 대표하는 이름으로, 운영체제가 배터리 수명을 측정하는 역량을 향상시키고 개발자들이 이용하 ㄹ수 있는 다양한 서브시스템과 새로운 스케줄링 기능을 제공한다. 구글은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면 배터리 수명이 확연하게 개선될 것이라고 공언했는데, 일상적인 사용을 기준으로 하루 90분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사용자가 직접 조작할 수 있는 새로운 배터리 절약 모드도 추가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