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특허전쟁

구글, 유럽에서 또 반독점 소송 피소…이번에는 앱 마켓이 대상

Jennifer Baker | IDG News Service 2014.06.18
구글이 유럽에서 또 다시 반독점 소송에 직면했다. 이번에는 앱 마켓에서 반경쟁 행위를 한 혐의라고 유럽연합 독점 관리기구인 유럽위원회가 밝혔다.

공식 소송을 제기한 주체는 포르투갈의 앱 분야 신생업체인 앱토이드(Aptoide)이다. 앱토이드는 독립적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앱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는데, 구글이 안드로이드 시장에서의 지배적인 위치를 이용해 안드로이드 앱용 시장을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앱토이드는 발표문을 통해 “아무런 이유없이 구글은 주기적인 앱토이드가 구글 플레이에 등재되는 것을 유예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신생업체가 고객에게 다가가는 것도, 고객이 신생업체에게 접근하는 것을 마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미 유럽연합에서 여러 건의 반독점 소송을 당한 상태이다. 반독점 조사를 담당하는 유럽위원회는 각각의 소송을 개별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한편 비슷한 혐의로 지난 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 등의 대형 업체가 제기한 소송도 있다. 이들 업체는 구글이 구글 지도와 유튜브 등의 앱을 기본 탑재함으로써 다른 업체에게 불이익을 주고 구글이 대다수 스마트폰에서 사용자의 데이터를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