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4

PC와 스마트폰 동시에 감염시키는 악성코드 발견...“USB 디버깅 모드 설정시 주의해야”

편집부 | ITWorld
이스트소프트는 PC에 연결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감염시키는 악성코드가 발견돼,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의 경우, 사용자 PC가 최신 보안 패치가 되지 않은 상태로 해커에 의해 변조된 웹사이트 방문시 발생된다. 먼저 OS의 보안취약점을 악용해, 드라이브 바이 다운로드(Drive-By-Download) 방식으로 침투한 악성코드가 취약한 PC를 1차 감염시킨다. 이어 감염된 PC와 기존에 연결돼 있었거나 새로 연결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체크해, 연결이 활성화된 기기에 악성앱을 강제로 내려 받고 사용자 동의 없이 설치하는 2차 감염이 이뤄진다.

설치된 악성앱은 감염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내에 저장된 사용자 정보를 유출시키며, 수신되는 전화와 문자도 차단한다. 동시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이미 설치된 일부 인터넷 뱅킹앱을 가짜 뱅킹앱으로 대체하고, 사용자가 허위 뱅킹앱에 입력한 각종 금융관련 정보를 탈취한다.

해당 악성코드는 ‘USB 디버깅 모드’가 설정된 안드로이드 기기에 한해 감염이 되는 특징 때문에 일반인들에게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형태의 악성코드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PC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연결이 잘 되지 않는 경우, 해결책으로 ‘USB 디버깅 모드’를 활성화 하도록 안내하는 경우가 많아 예상보다 많은 수의 사용자들이 이번 공격에 노출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또한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들의 경우, 개발하는 안드로이드 앱을 디버깅 하기 위해서 ‘USB 디버깅 모드’를 활성화하기 때문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악성코드가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를 타깃으로 한 공격으로 볼 수는 없지만, 이런 형태의 공격 방식은 향후 안드로이드 앱을 전문으로 개발하는 개발자 혹은 개발사의 내부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로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이스트소프트 보안SW사업본부 김준섭 본부장은 “이번에 발견된 악성코드는 PC와 모바일 양쪽 디바이스를 모두 감염시킬 뿐만 아니라, USB 디버깅 모드가 설정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만 감염이 이뤄지는 특징이 있다”며, “따라서 모드를 활성화시킨 일반 사용자와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3.12.24

PC와 스마트폰 동시에 감염시키는 악성코드 발견...“USB 디버깅 모드 설정시 주의해야”

편집부 | ITWorld
이스트소프트는 PC에 연결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감염시키는 악성코드가 발견돼,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의 경우, 사용자 PC가 최신 보안 패치가 되지 않은 상태로 해커에 의해 변조된 웹사이트 방문시 발생된다. 먼저 OS의 보안취약점을 악용해, 드라이브 바이 다운로드(Drive-By-Download) 방식으로 침투한 악성코드가 취약한 PC를 1차 감염시킨다. 이어 감염된 PC와 기존에 연결돼 있었거나 새로 연결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체크해, 연결이 활성화된 기기에 악성앱을 강제로 내려 받고 사용자 동의 없이 설치하는 2차 감염이 이뤄진다.

설치된 악성앱은 감염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내에 저장된 사용자 정보를 유출시키며, 수신되는 전화와 문자도 차단한다. 동시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이미 설치된 일부 인터넷 뱅킹앱을 가짜 뱅킹앱으로 대체하고, 사용자가 허위 뱅킹앱에 입력한 각종 금융관련 정보를 탈취한다.

해당 악성코드는 ‘USB 디버깅 모드’가 설정된 안드로이드 기기에 한해 감염이 되는 특징 때문에 일반인들에게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형태의 악성코드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PC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연결이 잘 되지 않는 경우, 해결책으로 ‘USB 디버깅 모드’를 활성화 하도록 안내하는 경우가 많아 예상보다 많은 수의 사용자들이 이번 공격에 노출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또한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들의 경우, 개발하는 안드로이드 앱을 디버깅 하기 위해서 ‘USB 디버깅 모드’를 활성화하기 때문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악성코드가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를 타깃으로 한 공격으로 볼 수는 없지만, 이런 형태의 공격 방식은 향후 안드로이드 앱을 전문으로 개발하는 개발자 혹은 개발사의 내부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로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이스트소프트 보안SW사업본부 김준섭 본부장은 “이번에 발견된 악성코드는 PC와 모바일 양쪽 디바이스를 모두 감염시킬 뿐만 아니라, USB 디버깅 모드가 설정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만 감염이 이뤄지는 특징이 있다”며, “따라서 모드를 활성화시킨 일반 사용자와 안드로이드 앱 개발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