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보안 / 브라우저

모질라 라이트빔 즉석 리뷰 : 프라이버시에 민감한 사용자를 위한 정보의 포르노

Evan Dashevsky | PCWorld 2013.10.29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 스토킹하고 있다.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 사이에서 사용자의 개인 정보가 일상적인 소비재로 취급되고 있다는 뜻이다.

우리는 디지털 세계에서 한 걸음씩 내디딜 때마다 개인 정보라는 흔적을 남기게 된다. 방문하는 사이트, 검색하는 내용, 클릭한 링크 등이다. 이 정보를 수집하는 일은 하나의 큰 비즈니스다. 웹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지금 이 사이트도 마찬가지) 일련의 데이터가 인터넷을 통해 전송된다. 전송은 많은 경우 사용자 모르게, 또 동의를 구하지 않고 이루어진다. 모질라가 새로 내놓은 애드온인 라이트빔(Lightbeam)은 사용자의 디지털 일상을 구성하지만 잘 드러나지 않는 이러한 연결 고리들을 밝혀주는 기능을 한다.

파이어폭스 사용자는 여기서 라이트빔을 받을 수 있다. 설치하면 브라우저의 오른쪽 하단에 라이트빔 로고가 표시된다. 이 로고를 클릭하면 그래프(Graph), 시계(Clock), 목록(List)의 세 가지 시각화 옵션이 포함된 새 탭이 열린다.

기본 그래프 옵션에서는 사용자의 웹 활동에 대한, 확대/축소가 가능한 인터랙티브한 시각화가 실행된다. 사용자가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 라이트빔은 이를 원 아이콘으로 표시한다. 그리고 사용자가 방문한 페이지에서 적극적으로 데이터를 빨아들이는 모든 서드파티 사이트는 삼각형 아이콘으로 표시된다. 방문하는 각 사이트는 선으로 연결되는데, 자주색 선은 해당 데이터 전송에 쿠키가 사용됨을 의미한다. 각 사이트 아이콘의 크기는 연결의 수에 따라 정해지고 다른 아이콘과의 거리는 상호 얼마나 많은 연결을 공유하는가에 따라 정해진다.


추적이 다 나쁜 것은 아니지만 이렇게 많을 줄은 누가 알겠는가?

라이트빔의 그래프 시각화를 사용하면 두 가지가 명확하게 드러난다. 우선 얽히고 설킨 디지털 연결의 속성은 왜 “웹(거미줄)”이라는 은유가 사용되는지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사용자가 자발적으로 방문한 사이트에 비해 서드파티 사이트가 사용자의 활동을 추적하는 경우가 훨씬 더 많다는 것.

각각의 원 또는 삼각형 아이콘을 클릭할 수도 있다. 클릭하면 해당 사이트에 대한 정보가 펼쳐진다. 예를 들어 필자의 테스트에서 가장 큰 삼각형은 구글 애널리틱스(구글의 백엔드 트래픽 추적 도구)였는데, 이 도구는 TED, 모질라, NSA 사이트의 모든 사람들을 통해 필자의 웹 활동을 수집하는 것으로 보였다.

적나라한 데이터의 포르노
두 번째 옵션인 시계 보기는 하루 동안의 디지털 흔적을 크기로 보여준다. 이 화면에서도 마찬가지로 실제로 방문한 사이트에 비해 서드파티 사이트의 사용자 추적 건수가 얼마나 많은지 시각화를 통해 볼 수 있다.


삼각형이 원에 비해 훨씬 더 많다.

라이트빔이 수집한 데이터는 기본적으로는 어떠한 용도로도 사용되지 않는다. 그러나 사용자가 선택한다면 데이터를 라이트빔에 제공해서 라이트빔이 “인터넷에서 사용자 추적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서드파티 사이트가 서로 어떻게 연결되는지 전체적인 그림을 그리는 데” 기여할 수 있다. 사용자는 화면 오른쪽 상단의 “데이터 제공(contribute data)” 옵션을 활성화해서 크라우드소싱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라이트빔 전용 JSON 파일을 로컬로 다운로드할 수도 있다.

사용자 추적이 다 나쁜 것은 아니다. 여러 사이트에서 더욱 쾌적한 사용자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되며 웹 사이트가 자체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그러나 그 정보는 바로 사용자 자신의 지극히 개인적인 데이터인 만큼 어떻게 퍼져나가는지 알아두는 것이 좋다.

결론
라이트빔이 친숙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사실 이 애드온은 콜루젼(Collusion)이라는 애드온의 차세대 버전이다. 콜루젼은 모질라 소프트웨어 개발자 아툴 바르마가 2011년에 시작한 프로젝트다. 2012년에 당시 모질라 CEO였던 개리 코박스가 이 애드온을 TED 토크(TED Talk)에서 소개한 바 있다.

작년 모질라는 에밀리 카(Emily Carr) 예술+디자인 대학의 학생들과 협력해서 콜루젼을 새롭게 시각화했고, 그 결과가 바로 라이트빔이다.

라이트빔은 자주 사용할 만한 프로그램은 아니다. 솔직히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두 번 사용하고 말 것이다. 그러나 라이트빔은 웹을 더 투명하게 만들기 위한 노력에서 분명 가치가 있는 새로운 도구다.  editor@itworld.co.kr
 Tags 파이어폭스 프라이버시 추적 쿠키 라이트빔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