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24

2012년 브라우저 대결 : 크롬, 파이어폭스, 익스플로러, 오페라

Jon Gold | Network World
아주 오랜 기간의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치세 끝에, PC 브라우저 시장은 최근 몇년간 파이어폭스(Firefox)와 크롬(Chrome)이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에 도전장을 내밀고, 오페라(Opera)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올해 초, 사실 크롬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면에서 추월하면서, 새로운 브라우저 전쟁의 전환점을 찍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수많은 이유때문에, 이 브라우저 4파전에서 누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지 단정짓긴 어렵다. 우선 시장 점유율을 측정하는 다른 방법때문에, 결과가 상당히 다르게 나오곤 한다. 
 
넷마켓셰어닷컴(NetMarketshare.com)은 익스플로러가 2012년 10월 54%의 점유율로 앞서고 있다는 데이터를 보여주지만, 스타카운터(StarCounter)는 크롬의 점유율이 35%로 익스플로러의 32%를 조금 앞서는 자료를 보여줬다. W3스쿨(W3Schools)의 정보는 또다른 수치를 내놓는데, 그들은 크롬(44%)이 파이어폭스(32%)를 큰 차이로 앞서고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은 겨우 16%로 보고있다.
 
이런 차이는 이 사이트들 모두 다른 데이터를 측정하고 있기에 납득할 수 있다. W3스쿨은 단순히 자체 트래픽을 측정하는데, 웹 개발 교육 사이트이기 때문에 익스플로러 이외의 브라우저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 방문할 확률이 높은 편이다. 이 사이트는 알렉사(Alexa) 랭킹 220위이기 때문에, 샘플 사이즈는 큰 편이다. 
 
스타 카운터는 300만 개의 연관 사이트들의 방문객들을 추적하는 한편, 넷마켓셰어는 4만 개의 소규모 네트워크로 유입되는 특유의 방문객들을 측정한다. 그래서 왜 점유율 수치가 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한 브라우저가 타도 대상이라고 분명히 말하기 어려운데, 이 점이 IT 업계에서 브라우저 질문이 큰 논쟁의 중심이 되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그리고 여기엔 현재까지는 비교적 작은 시장인 모바일 브라우저가 포함되지 않았다).
 
존재감 급상승, 크롬
세계에서 가장 많이, 혹은 두번째로 많이 쓰이는 브라우저인 크롬은 2008년 최초로 등장한 이래 존재감이 급상승해왔다. 인터넷 업계에서 가장 강력한 업체가 만든 크롬은 엄청나게 성공적으로 관심을 끄는데 성공한데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수준에 근접하기까지의 급속한 속도는, 익스플로러를 이은 두번째 위치에 오르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해 온 모질라(Mozilla) 파이어폭스 측을 포함한 수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크롬이 집중하는 성능과 단순성은 자동 업데이트 절차를 통해 신속하고 조용하게 배치된 많은 버전들을 통해 제대로 보상받았는데, 언제나 부드럽고 간소화된 경험이 강조됐다.
 
크롬에 대한 비판은 주로 프라이버시에 관련된 것이다. 출시되자마자, 자판입력 내용을 구글 본사로 전송시켰던 자동완성(Suggest) 기능에 대해 우려가 쏟아져 나왔다. 개인의 데이터를 가지고 정확한 광고 대상을 찾는 구글의 사업 모델은 프라이버시 보호 운동가들에게 항상 비판받아왔다.
 


2012.12.24

2012년 브라우저 대결 : 크롬, 파이어폭스, 익스플로러, 오페라

Jon Gold | Network World
아주 오랜 기간의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치세 끝에, PC 브라우저 시장은 최근 몇년간 파이어폭스(Firefox)와 크롬(Chrome)이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에 도전장을 내밀고, 오페라(Opera)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올해 초, 사실 크롬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면에서 추월하면서, 새로운 브라우저 전쟁의 전환점을 찍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수많은 이유때문에, 이 브라우저 4파전에서 누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지 단정짓긴 어렵다. 우선 시장 점유율을 측정하는 다른 방법때문에, 결과가 상당히 다르게 나오곤 한다. 
 
넷마켓셰어닷컴(NetMarketshare.com)은 익스플로러가 2012년 10월 54%의 점유율로 앞서고 있다는 데이터를 보여주지만, 스타카운터(StarCounter)는 크롬의 점유율이 35%로 익스플로러의 32%를 조금 앞서는 자료를 보여줬다. W3스쿨(W3Schools)의 정보는 또다른 수치를 내놓는데, 그들은 크롬(44%)이 파이어폭스(32%)를 큰 차이로 앞서고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은 겨우 16%로 보고있다.
 
이런 차이는 이 사이트들 모두 다른 데이터를 측정하고 있기에 납득할 수 있다. W3스쿨은 단순히 자체 트래픽을 측정하는데, 웹 개발 교육 사이트이기 때문에 익스플로러 이외의 브라우저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 방문할 확률이 높은 편이다. 이 사이트는 알렉사(Alexa) 랭킹 220위이기 때문에, 샘플 사이즈는 큰 편이다. 
 
스타 카운터는 300만 개의 연관 사이트들의 방문객들을 추적하는 한편, 넷마켓셰어는 4만 개의 소규모 네트워크로 유입되는 특유의 방문객들을 측정한다. 그래서 왜 점유율 수치가 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한 브라우저가 타도 대상이라고 분명히 말하기 어려운데, 이 점이 IT 업계에서 브라우저 질문이 큰 논쟁의 중심이 되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그리고 여기엔 현재까지는 비교적 작은 시장인 모바일 브라우저가 포함되지 않았다).
 
존재감 급상승, 크롬
세계에서 가장 많이, 혹은 두번째로 많이 쓰이는 브라우저인 크롬은 2008년 최초로 등장한 이래 존재감이 급상승해왔다. 인터넷 업계에서 가장 강력한 업체가 만든 크롬은 엄청나게 성공적으로 관심을 끄는데 성공한데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수준에 근접하기까지의 급속한 속도는, 익스플로러를 이은 두번째 위치에 오르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해 온 모질라(Mozilla) 파이어폭스 측을 포함한 수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크롬이 집중하는 성능과 단순성은 자동 업데이트 절차를 통해 신속하고 조용하게 배치된 많은 버전들을 통해 제대로 보상받았는데, 언제나 부드럽고 간소화된 경험이 강조됐다.
 
크롬에 대한 비판은 주로 프라이버시에 관련된 것이다. 출시되자마자, 자판입력 내용을 구글 본사로 전송시켰던 자동완성(Suggest) 기능에 대해 우려가 쏟아져 나왔다. 개인의 데이터를 가지고 정확한 광고 대상을 찾는 구글의 사업 모델은 프라이버시 보호 운동가들에게 항상 비판받아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