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윈도우 8 리뷰 : 말 그대로 실패작

Woody Leonhard | InfoWorld 2012.10.30
필자가 분석을 위해 윈도우 8 베타 버전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도 거의 1년이 되어 간다. 그 동안 몇 가지가 분명하게 드러났다. 누가 뭐라고 하든 윈도우 8이 탁월한 엔지니어링의 산물임은 확실하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견실한 골격 위에 유용하고 세련되고 터치 친화적인 인터페이스(이하 '메트로')를 입혀 10억명 이상의 사용자에게 친숙함을 유지하는 동시에 미래 지향적인 느낌을 살리는 데 성공했다. 놀라운 성과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엔지니어링의 발전을 알아보는 것은 엔지니어뿐이다. 사용자 관점에서 윈도우 8은 실패작이다.

윈도우 8은 두 갈래 방향을 동시에 추구하면서 사용자의 불편함과 혼란을 야기한다. 새로운 터치 친화적인 메트로 GUI에 이끌린 사용자는 터치에 적합하지 않은 그 이면의 구식 데스크톱 환경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전통적인 윈도우 데스크톱에 의존하는 사용자는 윈도우 7에서는 바로 찾을 수 있었던 설정과 앱을 찾기 위해 메트로를 헤매야 한다는 사실이 내키지 않는다. 말하자면 MS가 이들의 치즈를 옮긴 것이다.
 
이제 윈도우 8이 정식으로 출시됐으니 윈도우 프랑켄슈타인, 지킬 박사와 하이드씨 운영 체제라는 혹독한 평가가 결론으로 굳어질 가능성이 높다. 윈도우 8은 윈도우 7의 장점을 많은 부분 계승했지만(관리 편의성, 통합 안티바이러스 기능을 비롯한 강력한 보안, 기존 하드웨어·소프트웨어와의 폭넓은 호환성 등) 사용성은 크게 저하됐다. 느리고 제약이 많고 때로는 무기력한 메트로 앱들은 거의 쓸모가 없다.
 
이번 윈도우 최종 RTM 버전 리뷰에서는 이전에 나온 내용들은 배제한다. 릴리스 프리뷰 버전 리뷰와 컨슈머 프리뷰 버전 리뷰에서 나온 내용들 대부분은 여전히 유효하다. 바탕 화면에는 아직도 시작 버튼이 없고 이전 베타 버전에 시작 메뉴를 추가하는 데 사용된 유틸리티들은 최종 RTM 윈도우 8에서는 통하지 않는다. 새로운 메트로 시작 화면의 꿈틀거리는 타일들은 마치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의 LED를 보는 듯하다. 특히 터치가 원활하지 않은 대형 모니터의 경우 메트로에서 데스크톱으로 이동했다가 다시 메트로로 돌아가려고 치면 멀미가 날 지경이다.
 
몇 개월을 직접 써보고 수백 명의 테스터들과 대화한 결과 확신하건대 타이핑과 마우스 조작을 컴퓨팅의 핵심으로 여기는 사람들은 윈도우 8을 전혀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 이건 기정 사실로 두고 이야기를 풀어 보자.
 
겉 모양의 큰 변화
비스타 시대의 에어로 인터페이스에서 윈도우 3.1의 각지고 불투명하고 시각 효과도 없는 무미건조한 평면적 스타일로의 전환이 RTM에 이르러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여기서 딱 하나 예외가 있는데 바로 데스크톱 작업 표시줄의 투명 효과는 여전히 유지되었다는 점이다.
 
창 테두리 색을 자동으로 설정하면 창 테두리의 그림자와 작업 표시줄이 데스크톱 배경의 색조에 따라 달라진다. 새 레이아웃은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것을 보인다. 에어로의 경우 과도한 효과로 인한 전원 소모 문제 탓에 이번에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반면 메트로 시작 화면의 경우 20가지의 다양한 소용돌이 무늬 패턴과(다행히 소용돌이 무늬가 아예 없는 배경도 있음) 25가지의 색 조합 등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 하지만 오랜 윈도우 데스크톱 사용자가 보기에 윈도우 8의 시작 화면은 얼른 눈에 들어오지 않는 혼돈이다.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