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아이패드 3가 아닌 HD?” 발표 하루 앞 추측 무성

Daniel Ionescu | PCWorld 2012.03.07
애플이 차세대 아이패드에서는 숫자를 버리고 아이패드 3대신 아이패드 HD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HD는 고화질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의미하는 것으로, 현재 아이패드 2보다 2배 정도 화질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셔블(Mashable), 벤쳐비트(VentureBeat), 씨넷(CNet) 등은 각각 7일(현지시간) 공개될 새로운 아이패드의 명칭이 아이패드 HD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액세서리 제조업체인 그리핀(Griffin)과 벨킨의 부품 목록 및 타파토크(Tapatalk) 앱에서 발견된 데이터 사용 현황에 아이패드 HD가 언급된 것도 확인했다.
 
힘을 얻고 있는 아이패드 HD 설
모든 상황을 고려했을 때, 새로운 제품을 아이패드 HD로 부르는 것이 논리적이라는 의견이 많다. 새로운 아이패드의 가장 큰 특징이 2048 x 1536으로 아이패드 2보다 두 배 높은 고화질 디스플레이기 때문.
 
아이패드 HD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1920 x 1080 픽셀에서 재생되는 풀 1080p HD 동영상 해상도보다 높은 것으로, 더 선명한 이미지를 표시할 수 있다. 9.7인치 크기에서 해상도가 두 배로 높아지게 된다면, 아이패드 3 디스플레이는 260ppi가 된다. 이와 견줄 수 있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10.1인치에 1920 x 1200픽셀 해상도를 갖춘 트랜스포머 패드 인피니티 700(Transformer Pad Infinity 700)이 유일하다.
 
또 다른 것은 아이패드 신제품이 4G LTE를 지원하며, A6로 알려진 쿼드코어 칩을 탑재할 것이라는 점이다. 새로운 칩은 아이패드 2와 아이폰 4S에 탑재된 A5 듀얼코어 칩보다 두 배 강력해,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HD가 미치는 영향
아이패드에 고화질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면 어떤 영향이 미칠까? 먼저, 개발자들이 앱의 그래픽을 더 선명하게 업그레이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태블릿은 현재의 아이패드 해상도보다 정확히 2배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는데, 이는 아이폰 3GS에서 아이폰 4의 변화와 동일해서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스토리지 크기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앱의 그래픽 해상도가 높아지면, 앱의 용량도 늘어난다는 이야기이기 때문. 특히 게임이나 다른 그래픽 중심의 앱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