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18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윈도우 8 태블릿 "중간 점검"

Melissa J. Perenson | PCWorld
2012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야심찬 윈도우 8이 출시되는 해다. 그렇다면 지난 주 CES 현장에는 새로운 윈도우 운영 체제를 위한 하드웨어 플랫폼들이 다수 전시될 법도 했다. 윈도우 8을 탑재한 태블릿 소식도 당연히 잇따를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예상 외로 조용했다.
 
CEO 스티브 발머가 기조 연설에서 윈도우 8을 언급하며 윈도우 8을 구동하는 퀄컴의 프로토타입 태블릿을 소개했고, 레노버가 화면을 회전시켜 태블릿으로 만들 수 있는 윈도우 8 컨버터블 노트북인 아이디어패드 요가(Yoga)를 공개했지만 이를 제외하면 윈도우 태블릿과 관련된 이야기는 거의 없었다.
 
빌드(BUILD)에서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윈도우 8을 시연했던 세 업체가 한 번 더 뭉쳤다. 엔비디아의 기자 회견장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직원이 엔비디아 레퍼런스 플랫폼에서 부드럽게 실행되는 윈도우 8 데모를 5분 동안 시연했고, 몇 시간 뒤 발머가 무대에 올라 이미 빌드에서 공개된 퀄컴 태블릿을 소개했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는 비공개 브리핑에서 윈도우 8 레퍼런스 플랫폼을 전시했다.
 
7은 현재 진행형, 8은 테스트 중
몇몇 중국 태블릿 제조사들이 독특한 디자인을 한 윈도우 7 기반 태블릿을 전시했지만 윈도우 8 계획을 밝힌 업체는 한 곳뿐이었다. 쿠파(Kupa)는 인텔 아톰 Z670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하며 현재 판매 중인 윈도우 7 태블릿인 X11을 전시했다. 이와 함께 쿠파는 윈도우 8 개발자 프리뷰 버전을 탑재한 태블릿도 전시했다. 이 제품의 해상도는 1366 x 768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8을 위한 최적의 규격으로 밝힌 16:9 종횡비에 부합하며, 지난 가을 윈도우 8 프리뷰 버전이 설치된 상태로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참석자들에게 배포된 삼성 시리즈 7 태블릿의 규격과도 일치한다. 그러나 CES와 같은 대형 이벤트에서 주목을 끌기에 좋은 독창적인 개념을 구현한 요가를 제외하면 윈도우 8 태블릿 소식을 들고나온 제조업체는 전무했다. 삼성 역시 윈도우 8 태블릿과 관련해서는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았다.
 
후지쯔의 제품 개발 담당 이사인 폴 무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8을 탑재할 태블릿에 대해 깔끔한 외관을 독려하고 있긴 하지만, "지금까지 다소 애매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 인텔 아톰 CPU를 탑재한 스타일리스틱 Q550을 판매 중인 후지쯔는 올해 중반까지 이 모델의 사양을 한두 번 정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더 부드러운 비디오 재생을 위해 성능을 높일 방안을 모색 중이다. 무어는 "이 부분이 아톰 프로세서에게 가장 큰 과제이며 고객들이 가장 불만을 나타내는 부분이기도 하다. 비디오 재생이 약간 부드럽지 못하다"고 말했다.
 
윈도우 8 : CPU에 대한 궁금증
윈도우 8 인터페이스는 확실히 터치에 최적화된 모습이지만 윈도우 8이 태블릿 시장에서 어떤 비교 우위를 갖게 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러한 모호성의 원인 중에는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구동될 윈도우 8에서 기존 윈도우 앱이 작동할지, 한다면 어떤 방식이 될지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는 점도 있다. ARM 태블릿은 x86 프로세서 태블릿에 비해 무게, 전력 소모, 가격에서 차별성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며, 바로 이러한 점이 ARM 태블릿에 대한 관심을 일으키는 요소다.
 


2012.01.18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윈도우 8 태블릿 "중간 점검"

Melissa J. Perenson | PCWorld
2012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야심찬 윈도우 8이 출시되는 해다. 그렇다면 지난 주 CES 현장에는 새로운 윈도우 운영 체제를 위한 하드웨어 플랫폼들이 다수 전시될 법도 했다. 윈도우 8을 탑재한 태블릿 소식도 당연히 잇따를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예상 외로 조용했다.
 
CEO 스티브 발머가 기조 연설에서 윈도우 8을 언급하며 윈도우 8을 구동하는 퀄컴의 프로토타입 태블릿을 소개했고, 레노버가 화면을 회전시켜 태블릿으로 만들 수 있는 윈도우 8 컨버터블 노트북인 아이디어패드 요가(Yoga)를 공개했지만 이를 제외하면 윈도우 태블릿과 관련된 이야기는 거의 없었다.
 
빌드(BUILD)에서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윈도우 8을 시연했던 세 업체가 한 번 더 뭉쳤다. 엔비디아의 기자 회견장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직원이 엔비디아 레퍼런스 플랫폼에서 부드럽게 실행되는 윈도우 8 데모를 5분 동안 시연했고, 몇 시간 뒤 발머가 무대에 올라 이미 빌드에서 공개된 퀄컴 태블릿을 소개했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는 비공개 브리핑에서 윈도우 8 레퍼런스 플랫폼을 전시했다.
 
7은 현재 진행형, 8은 테스트 중
몇몇 중국 태블릿 제조사들이 독특한 디자인을 한 윈도우 7 기반 태블릿을 전시했지만 윈도우 8 계획을 밝힌 업체는 한 곳뿐이었다. 쿠파(Kupa)는 인텔 아톰 Z670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하며 현재 판매 중인 윈도우 7 태블릿인 X11을 전시했다. 이와 함께 쿠파는 윈도우 8 개발자 프리뷰 버전을 탑재한 태블릿도 전시했다. 이 제품의 해상도는 1366 x 768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8을 위한 최적의 규격으로 밝힌 16:9 종횡비에 부합하며, 지난 가을 윈도우 8 프리뷰 버전이 설치된 상태로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참석자들에게 배포된 삼성 시리즈 7 태블릿의 규격과도 일치한다. 그러나 CES와 같은 대형 이벤트에서 주목을 끌기에 좋은 독창적인 개념을 구현한 요가를 제외하면 윈도우 8 태블릿 소식을 들고나온 제조업체는 전무했다. 삼성 역시 윈도우 8 태블릿과 관련해서는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았다.
 
후지쯔의 제품 개발 담당 이사인 폴 무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8을 탑재할 태블릿에 대해 깔끔한 외관을 독려하고 있긴 하지만, "지금까지 다소 애매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 인텔 아톰 CPU를 탑재한 스타일리스틱 Q550을 판매 중인 후지쯔는 올해 중반까지 이 모델의 사양을 한두 번 정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더 부드러운 비디오 재생을 위해 성능을 높일 방안을 모색 중이다. 무어는 "이 부분이 아톰 프로세서에게 가장 큰 과제이며 고객들이 가장 불만을 나타내는 부분이기도 하다. 비디오 재생이 약간 부드럽지 못하다"고 말했다.
 
윈도우 8 : CPU에 대한 궁금증
윈도우 8 인터페이스는 확실히 터치에 최적화된 모습이지만 윈도우 8이 태블릿 시장에서 어떤 비교 우위를 갖게 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러한 모호성의 원인 중에는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구동될 윈도우 8에서 기존 윈도우 앱이 작동할지, 한다면 어떤 방식이 될지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는 점도 있다. ARM 태블릿은 x86 프로세서 태블릿에 비해 무게, 전력 소모, 가격에서 차별성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며, 바로 이러한 점이 ARM 태블릿에 대한 관심을 일으키는 요소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