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이동통신 소비자 불만, LGU+ > KT > SKT 순...한국소비자원

편집부 | ITWorld 2011.12.01
이동전화 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LGU+의 피해구제 접수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이동전화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건수는 33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3%(62건)가 증가했다.
 
또한, 이동통신사별 피해구제 접수건수를 가입자 100만 명당 건수로 환산한 결과, LGU+가 7.1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KT 6.3건, SK텔레콤 4.2건의 순이었다.
 
피해구제 접수 후 소비자원의 합의 권고로 처리된 피해구제율은 KT가 65.4%로 가장 높았고, LGU+ 59.1%, SK텔레콤 51.8% 순으로 집계됐다.
 
피해유형별로는 가입조건으로 단말기 무료, 사은품 제공, 위약금 대납 등을 약정한 후 이를 이행하지 않는 '약정불이행'이 21.5%(72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통화품질 미흡' 20.3%(68건), '부당요금 청구' 16.1%(54건), '업무처리 미흡' 13.1%(44건), '분실보험 분쟁' 11.6%(39건)의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동통신사 본사 차원에서 판매점·대리점의 관리·감독 강화 ▲음성 및 데이터 품질에 대한 객관적인 기준 마련 ▲분실 보험의 중요 계약내용에 대한 사전 설명 및 서면통보 등 제도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도 가입시 중요한 계약내용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하며, 평소 요금 청구서를 꼼꼼히 확인하고, 개인정보 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