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11

2011년은 가상 데스크톱의 해? 올해도 확산 실패

Kevin Fograrty | CIO
2010년 중반 윈도우 7 베타 버전이 등장하고, 윈도우 XP를 대체할 것으로 오랫동안 기다려졌던 윈도우 7의 공식 판매 시작일인 10월이 다가오던 시절, 컴퓨터 업체들과 애널리스트들은 새 운영체제가 x86기반 PC와 서버 시장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했다.
 
가장 기대를 모았던 효과들 중 하나는 윈도우 7로 업그레이드하고 싶지만, 이에 필요한 모든 PC들을 바꾸기에는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들이 PC 교체 대신 가상 데스크톱에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가상 데스크톱이 가져다 주는 하드웨어 비용 절감과 유지 및 보안 비용 감소 등은 2011년을 가상 데스크톱의 해로 고대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하지만 2010년이 그런 기대에도 불구하고 실패했던 것처럼, 올해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급격한 변화없는 시장 상황
451 그룹의 연구 책임자인 션 해켓에 따르면, 가상 데스크톱 기술은 대기업에서 점점 더 많이 사용되고 있긴 하지만 가상화에 대한 기업들의 생각은 크게 변하지 않고 있다.
 
해켓은 "업계에서 많은 사람들이 가상 데스크톱의 인기 상승을 실감하게 될 날을 숨죽이고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조사나 CIO들과의 인터뷰, 혹은 연구를 살펴보면, 가까운 장래에 기업에서 가상 데스크톱을 광범위하게 도입할 것임을 암시하는 어떠한 징조도 찾아볼 수 없었다. 지금으로서는 CIO들로 하여금 가상 데스크톱으로 선택하도록 하는 추동력이 없다. CIO들은 대개 서버 가상화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 예로 IT 투자에 대한 2010년 조사에 따르면, 2009년에 미국 기업의 40%만이 데스크톱 하드웨어 중 하나 이상을 가상화했다. 콜 센터, 은행 및 다른 기존 장소들의 단순 단말기 앱들을 포함한 수치다.
 
골드만 삭스의 보고서에서는, VDI 시스템 비용과 그것을 지원하기 위한 스토리지 비용, 더 긴급한 예산 우선순위들 등 몇 가지 장벽들이 아직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2011년까지 85%의 기업들이 사내 PC들 중 일부를 가상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IDC의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이안 송에 따르면 VDI에서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이나 모바일 장치에서의 원격 제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데스크톱 가상화 기술들이 점점 더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이것이 시장에서의 근본적인 이동을 의미한다고 보기에는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송은 "기술이 갈수록 발전하고 PCoIP(PC-over-IP)로 전환되면서 특히 시트릭스와 VM웨어 제품의 성능이 많이 향상됐다. 아직도 제품군이 산발적이라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 구축에 있어 표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 주요 업체들이 데스크톱, 모바일, 클라우드, 가상 서버들까지 모두 관리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통합 관리 시스템을 내놓으려면 아직도 1~2년 더 두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1.10.11

2011년은 가상 데스크톱의 해? 올해도 확산 실패

Kevin Fograrty | CIO
2010년 중반 윈도우 7 베타 버전이 등장하고, 윈도우 XP를 대체할 것으로 오랫동안 기다려졌던 윈도우 7의 공식 판매 시작일인 10월이 다가오던 시절, 컴퓨터 업체들과 애널리스트들은 새 운영체제가 x86기반 PC와 서버 시장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했다.
 
가장 기대를 모았던 효과들 중 하나는 윈도우 7로 업그레이드하고 싶지만, 이에 필요한 모든 PC들을 바꾸기에는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들이 PC 교체 대신 가상 데스크톱에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가상 데스크톱이 가져다 주는 하드웨어 비용 절감과 유지 및 보안 비용 감소 등은 2011년을 가상 데스크톱의 해로 고대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하지만 2010년이 그런 기대에도 불구하고 실패했던 것처럼, 올해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급격한 변화없는 시장 상황
451 그룹의 연구 책임자인 션 해켓에 따르면, 가상 데스크톱 기술은 대기업에서 점점 더 많이 사용되고 있긴 하지만 가상화에 대한 기업들의 생각은 크게 변하지 않고 있다.
 
해켓은 "업계에서 많은 사람들이 가상 데스크톱의 인기 상승을 실감하게 될 날을 숨죽이고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조사나 CIO들과의 인터뷰, 혹은 연구를 살펴보면, 가까운 장래에 기업에서 가상 데스크톱을 광범위하게 도입할 것임을 암시하는 어떠한 징조도 찾아볼 수 없었다. 지금으로서는 CIO들로 하여금 가상 데스크톱으로 선택하도록 하는 추동력이 없다. CIO들은 대개 서버 가상화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 예로 IT 투자에 대한 2010년 조사에 따르면, 2009년에 미국 기업의 40%만이 데스크톱 하드웨어 중 하나 이상을 가상화했다. 콜 센터, 은행 및 다른 기존 장소들의 단순 단말기 앱들을 포함한 수치다.
 
골드만 삭스의 보고서에서는, VDI 시스템 비용과 그것을 지원하기 위한 스토리지 비용, 더 긴급한 예산 우선순위들 등 몇 가지 장벽들이 아직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2011년까지 85%의 기업들이 사내 PC들 중 일부를 가상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IDC의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이안 송에 따르면 VDI에서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이나 모바일 장치에서의 원격 제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데스크톱 가상화 기술들이 점점 더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이것이 시장에서의 근본적인 이동을 의미한다고 보기에는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송은 "기술이 갈수록 발전하고 PCoIP(PC-over-IP)로 전환되면서 특히 시트릭스와 VM웨어 제품의 성능이 많이 향상됐다. 아직도 제품군이 산발적이라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 구축에 있어 표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 주요 업체들이 데스크톱, 모바일, 클라우드, 가상 서버들까지 모두 관리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통합 관리 시스템을 내놓으려면 아직도 1~2년 더 두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