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15

인텔, IDF서 윈도우 태블릿 PC ‘OCS9’ 공개

편집부 | ITWorld
인텔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리는 ‘인텔 개발자포럼(이하 IDF)’에서 인텔 부스의 쇼케이스를 통해 윈도우 태블릿PC ‘OCS9’을 공개했다. OCS9은 국내 IT 전문 기업 오코스모스에서 국내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윈도우7 기반의 태블릿 PC이다.

이 태블릿PC에 오크트레일 CPU를 탑재했으며, 두께는 12.4mm이다. 전면에는 일본의 아사히 글라스를 사용했으며, 뒷면 케이스는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했다. LCD는 10.1인치로, 1280x800의 해상도를 지원한다.



자동차 스피커를 통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FM 트랜스미터와 Wi-Fi, LTE, 와이브로 에그에 의한 통신 서비스도 가능하다. 6시간 이상 사용 가능한 배터리와 더불어 보호 파우치의 보조 배터리까지 사용할 경우 10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사용자의 모바일 환경에서 영상, 음악, 인터넷, 게임 등의 프로그램을 간단한 터치만으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오모스 퀵 런처’를 제공한다.

IDF에서는 OCS9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들도 전시됐다. 키보드와 마우스의 입력을 대신해 사무, 게임 등의 빠른 작업을 할 수 있는 스마트오바는 자이로 센서를 이용한 모션 게임과 온라인 게임, PC 게임 및 터치 게임이 가능하다.

또한 IPTV의 리모컨과 마우스로도 사용된다. 본체 보호를 위한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보호 파우치에는 슬림 키보드가 내장돼 있어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다. 가정의 TV와 연결하여 본체의 동영상 및 게임의 플레이가 가능한 TV 도킹스테이션도 함께 전시됐다. editor@itworld.co.kr


2011.09.15

인텔, IDF서 윈도우 태블릿 PC ‘OCS9’ 공개

편집부 | ITWorld
인텔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리는 ‘인텔 개발자포럼(이하 IDF)’에서 인텔 부스의 쇼케이스를 통해 윈도우 태블릿PC ‘OCS9’을 공개했다. OCS9은 국내 IT 전문 기업 오코스모스에서 국내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윈도우7 기반의 태블릿 PC이다.

이 태블릿PC에 오크트레일 CPU를 탑재했으며, 두께는 12.4mm이다. 전면에는 일본의 아사히 글라스를 사용했으며, 뒷면 케이스는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했다. LCD는 10.1인치로, 1280x800의 해상도를 지원한다.



자동차 스피커를 통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FM 트랜스미터와 Wi-Fi, LTE, 와이브로 에그에 의한 통신 서비스도 가능하다. 6시간 이상 사용 가능한 배터리와 더불어 보호 파우치의 보조 배터리까지 사용할 경우 10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사용자의 모바일 환경에서 영상, 음악, 인터넷, 게임 등의 프로그램을 간단한 터치만으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오모스 퀵 런처’를 제공한다.

IDF에서는 OCS9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들도 전시됐다. 키보드와 마우스의 입력을 대신해 사무, 게임 등의 빠른 작업을 할 수 있는 스마트오바는 자이로 센서를 이용한 모션 게임과 온라인 게임, PC 게임 및 터치 게임이 가능하다.

또한 IPTV의 리모컨과 마우스로도 사용된다. 본체 보호를 위한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보호 파우치에는 슬림 키보드가 내장돼 있어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다. 가정의 TV와 연결하여 본체의 동영상 및 게임의 플레이가 가능한 TV 도킹스테이션도 함께 전시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