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14

인텔, 메드필드 태블릿 프로토타입 공개

Agam Shah | IDG News Service
인텔은 13일 메드필드(Medfield)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메드필드는 차세대 아톰 저전력 칩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IDF(Intel Developer Forum)에서 공개된 메드필드 태블릿은 스크린 크기 10.1인치, 두께 8.9mm로, 안드로이드 3.0 허니콤과 구글과 인텔이 함께 개발한 알파 소프트웨어를 구동한다.
 

 
이 날 인텔과 구글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최적화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텔 CEO 폴 오텔리니는 안드로이드 2.3(코드명 진저브레드)를 구동하는 메드필드 스마트폰을 시연하기도 했다. 
 
 
메드필드 태블릿은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을 위한 레퍼런스 디자인으로, 실제로 출시될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인텔은 현재 전력과 성능 균형을 위해 태블릿용 칩 최적화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미 인텔은 코드명 오크 트레일(Oak Trail)과 무어스타운(Moorestown) 태블릿 칩을 제공하고 있지만, 시스코와 후지쯔 등 일부 회사만이 비즈니스용 태블릿에 이 칩을 채용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인텔 부회장 스티브 스미스는 인텔이 이미 성능 부분에서는 앞서나가고 있으며, 전력 소비 부분의 발전도 메드필드 태블릿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면서, “사람들이 PC에서 기대하는 성능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도 구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의 주요 사업은 PC와 서버 칩 부문이며, 저전력 아톰 프로세서는 ARM 프로세서보다 전력 소비량이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어, ARM과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메드필드 칩은 아톰 프로세서를 비디오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s) 등 다른 요소들을 결합한 것이다. 스미스는 인텔이 대기시 전력 관리에 특히 중점을 두었다면서, 사용 할 때의 전력 사용량은 앱에 따라서 최적화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미스는 또한 인텔이 칩 개발 프로세서를 변경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계획상 2011년과 2012년 코드명 솔트웰(Saltwell)인 아톰 칩을, 2013년과 2014년에 또 다른 신형 아톰 칩을 공개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2011.09.14

인텔, 메드필드 태블릿 프로토타입 공개

Agam Shah | IDG News Service
인텔은 13일 메드필드(Medfield)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메드필드는 차세대 아톰 저전력 칩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IDF(Intel Developer Forum)에서 공개된 메드필드 태블릿은 스크린 크기 10.1인치, 두께 8.9mm로, 안드로이드 3.0 허니콤과 구글과 인텔이 함께 개발한 알파 소프트웨어를 구동한다.
 

 
이 날 인텔과 구글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최적화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텔 CEO 폴 오텔리니는 안드로이드 2.3(코드명 진저브레드)를 구동하는 메드필드 스마트폰을 시연하기도 했다. 
 
 
메드필드 태블릿은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을 위한 레퍼런스 디자인으로, 실제로 출시될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인텔은 현재 전력과 성능 균형을 위해 태블릿용 칩 최적화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미 인텔은 코드명 오크 트레일(Oak Trail)과 무어스타운(Moorestown) 태블릿 칩을 제공하고 있지만, 시스코와 후지쯔 등 일부 회사만이 비즈니스용 태블릿에 이 칩을 채용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인텔 부회장 스티브 스미스는 인텔이 이미 성능 부분에서는 앞서나가고 있으며, 전력 소비 부분의 발전도 메드필드 태블릿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면서, “사람들이 PC에서 기대하는 성능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도 구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의 주요 사업은 PC와 서버 칩 부문이며, 저전력 아톰 프로세서는 ARM 프로세서보다 전력 소비량이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어, ARM과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메드필드 칩은 아톰 프로세서를 비디오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s) 등 다른 요소들을 결합한 것이다. 스미스는 인텔이 대기시 전력 관리에 특히 중점을 두었다면서, 사용 할 때의 전력 사용량은 앱에 따라서 최적화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미스는 또한 인텔이 칩 개발 프로세서를 변경해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계획상 2011년과 2012년 코드명 솔트웰(Saltwell)인 아톰 칩을, 2013년과 2014년에 또 다른 신형 아톰 칩을 공개할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