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08

최고의 아이폰·아이패드용 맞춤 뉴스 앱을 찾아라

Joel Mathis | Macworld
지난 해 사용자 맞춤형 뉴스 앱인 플립보드(Flipboard)가 큰 인기를 끌었다. 트위터나 페이스 북 앱, RSS리더는 이미 차고 넘쳤지만, 그들 중 어느 앱도 많은 양의 정보를 한 데 모아 깔끔하게 정리해 내지는 못했기 때문이다. 플립보드는 이를 통해 마치 신문의 페이지를 넘기며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데 성공했다. 하룻밤 사이에 뉴스 앱 분야를 재창조 해낸 것이다.
 
일년이 지난 지금도, 플립보드는 여전히 “개별화 된 뉴스 앱”의 최강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사용자가 선택한 소셜 네트워크나 뉴스의 링크를 제공해 한 번에 모든 뉴스를 볼 수 있는 서비스들 말이다. 이러한 앱들은 사용자의 선호에 따라 새로운 소스로부터 뉴스를 찾는 자이트(Zite)와 같은 뉴스 알림 앱과는 구분된다. 뉴스야 어디에서든 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이런 종류의 앱들은 뉴스의 구성이 매우 중요하다.
 
플립보드(Flipboard)
 
플립보드는 끊임없는 노력으로 최고의 자리를 유지해왔다. 링크드인(LinkedIn)이나 인스타그람(Instagram)같은 소셜 네트워크를 새 기능으로 추가하기도 하고, 내용에 적합한 최적화 된 페이지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 다른 비슷한 앱들 역시 나쁘지는 않지만, 플립보드가 주는 만족감과 비교해 봤을 때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든다.
 
펄프(Pulp)
 
펄프(Pulp)를 예로 들어보자. 5 달러에 판매되는 이 앱은 플립보드의 매거진 스타일을 쫓아가는 대신 사용자들이 직접 신문 디자인을 하도록 만든다. 읽고 싶은 뉴스를 고르고, 레이아웃을 고르고, 한 페이지에 몇 개의 칼럼이 들어갈 지, 간단하게 헤드라인만 넣을지 아니면 각 뉴스의 요약본을 함께 넣을지 사용자가 결정해야 한다. 펄프는 너무 지나치게 개별화 된 나머지, 결과물이 마음에 안 들더라도 사용자는 자신이 디자인 한 것이기 때문에 불평할 수도 없다. 단 예외가 있는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피드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나의 앱에 모든 것을 담기에 펄프는 부족해 보인다.
 


2011.08.08

최고의 아이폰·아이패드용 맞춤 뉴스 앱을 찾아라

Joel Mathis | Macworld
지난 해 사용자 맞춤형 뉴스 앱인 플립보드(Flipboard)가 큰 인기를 끌었다. 트위터나 페이스 북 앱, RSS리더는 이미 차고 넘쳤지만, 그들 중 어느 앱도 많은 양의 정보를 한 데 모아 깔끔하게 정리해 내지는 못했기 때문이다. 플립보드는 이를 통해 마치 신문의 페이지를 넘기며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데 성공했다. 하룻밤 사이에 뉴스 앱 분야를 재창조 해낸 것이다.
 
일년이 지난 지금도, 플립보드는 여전히 “개별화 된 뉴스 앱”의 최강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사용자가 선택한 소셜 네트워크나 뉴스의 링크를 제공해 한 번에 모든 뉴스를 볼 수 있는 서비스들 말이다. 이러한 앱들은 사용자의 선호에 따라 새로운 소스로부터 뉴스를 찾는 자이트(Zite)와 같은 뉴스 알림 앱과는 구분된다. 뉴스야 어디에서든 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이런 종류의 앱들은 뉴스의 구성이 매우 중요하다.
 
플립보드(Flipboard)
 
플립보드는 끊임없는 노력으로 최고의 자리를 유지해왔다. 링크드인(LinkedIn)이나 인스타그람(Instagram)같은 소셜 네트워크를 새 기능으로 추가하기도 하고, 내용에 적합한 최적화 된 페이지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 다른 비슷한 앱들 역시 나쁘지는 않지만, 플립보드가 주는 만족감과 비교해 봤을 때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든다.
 
펄프(Pulp)
 
펄프(Pulp)를 예로 들어보자. 5 달러에 판매되는 이 앱은 플립보드의 매거진 스타일을 쫓아가는 대신 사용자들이 직접 신문 디자인을 하도록 만든다. 읽고 싶은 뉴스를 고르고, 레이아웃을 고르고, 한 페이지에 몇 개의 칼럼이 들어갈 지, 간단하게 헤드라인만 넣을지 아니면 각 뉴스의 요약본을 함께 넣을지 사용자가 결정해야 한다. 펄프는 너무 지나치게 개별화 된 나머지, 결과물이 마음에 안 들더라도 사용자는 자신이 디자인 한 것이기 때문에 불평할 수도 없다. 단 예외가 있는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피드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나의 앱에 모든 것을 담기에 펄프는 부족해 보인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