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공개된 애플 태블릿'…잡스, 아이패드 발표

Agam Shah | IDG News Service 2010.01.28

애플이 지난 27일 마침내 아이패드 태블릿 기기를 발표했다. 영화 감상, e리더, 인터넷 검색, 고해상도 게임 지원 등이 주요 기능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가격. 16GB 버전이 미화 499달러다. 향후 60일 이내에 전세계적으로 공식 출시될 방침이며 대한민국도 포함돼 있다.

 

애플 CEO 스티브 잡스는 "진정으로 놀랍고 혁신적인 제품으로 2010년을 시작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많은 이들이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여기서 의문이 제기된다. 세번째 기기를 과연 필요로 할까? 여기 그럴만한 것을 들고 나왔다. 우리는 이를 아이패드라고 부른다"라고 말했다.

 

아이패드는 웹을 검색하고 음악을 감상하며 일정을 관리할 뿐 아니라 내비게이션 기능도 지원하고 있다. 아이튠즈 스토어에 접속해 각종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구입할 수도 있다.

 

잡스는 또 아이패드가 옆으로 회전할 경우 화면도 회전하는 점에 대해 "타이핑하기에 최적"이라고 덧붙였다.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아이패드는 가상 키보드를 탑재하고 있다. 두께는 0.5인치 수준이며 무게는 680g 정도, 화면 크기는 9.7인치다. 내장 스토리지 용량은 16GB,32GB, 64GB 버전으로 구분된다. 1GHz A4 칩으로 구동되며 802.11n과 블루투스 연결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잡스는 아울러 "마친내 10시간 배터리 동작을 달성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외에도 다양한 내장 애플리케이션을 시연했다. 여러가지 모드로 슬라이드쇼를 보여주거나 사진을 감상할 수 있게 해주는 포토북과 함께 내장 아이팟 및 아이튠즈 스토어, 일정관리, 연락처 관리 등이 그것이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아이폰 SDK도 함께 발표됐다. 이 SDK는 현재 애플 웹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게임로프트를 비롯한 다수의 콘텐츠 파트너들과 공동으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도 언급됐다.

 

뉴욕타임즈의 마틴 니센홀츠도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햇었으며 이는 300만 번의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했다"라며 뉴욕타임즈가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했다고 밝혔다.

 

니센홀츠에 따르면 이 애플리케이션은 인쇄물과 디지털판을 최적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고안됐다. 섹션을 클릭해 특정 기사를 호출하는 방식으로 "신문 가독에 본질을 잡아내고 있다"라는 설명이다.

 

그는 "신문 편집과 대단히 유사"하지만 신문과 달리 그때그때 최신 업데이트 내용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애플에 따르면 기존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은 모두 아이패드에서 동작할 수 있다.

 

또 아이북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 톱 5 출판사의 콘텐츠를 아이북 스토어에서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의 프로덕트 마케팅 부사장 필 실러는 아이워크라는 이름의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했다. 이는 프리젠테이션을 구현하는데 이미지나 문서의 크기를 손가락만으로 조절할 수 있게 해준다. 아이워크는 또 넘버스라는 이름의 스프레드시트 애플리케이션도 포함하고 있다.

 

잡스는 아이패드의 가격 정책에 대해 "많은 이들이 사용할 수 있기를 원했다면서 "가격 목표 또한 달성했다. 999달러가 아닌 499달러부터 시작된다"라고 말했다.

 

499달러는 16GB 버전이며 3G 16GB 모델은 629달러, 3G 32GB 모델은 729달러, 3G 64GB 모델은 829달러다.

 

잡스는 "우리의 가장 진보한 기술은... 바로 믿기 어려운 가격"이라고 표현했다.

 

애플의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는 이미 수년 전부터 회자되던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아이패드가 아이폰과 맥북 사이의 간격을 메꿔줄 제품으로 관측하고 있다.

 

그러나 태블릿형 컴퓨팅 기기는 이미 시장이 일부 출시돼 있다. 델과 HP, 아수스 등의 주요 PC 업체들도 예외가 아니다. 지난 CES에서도 다수의 신제품이나 시제품들이 선보였었다. 이들 대부분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리눅스 운영체제에 기반한 것으로 아이패드와 유사한 기능을 지원한다.   

 

특히 윈도우 7을 탑재한 HP 슬레이트는 마이크로소프트 CEO 스티브 발머가 CES 키노트 연결에서 소개하기도 햇었다. 슬레이트는 올해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델 또한 5인치 스크린을 탑재한 태블릿을 소개하면서 유사한 기기를 개발하고 있음을 공식 확인했었다.

 

PC 제조사 임원들은 수차례 모바일 인터넷과 터치스크린의 빠른 성장으로 인해 새로운 범주의 태블릿 기기가 등장하고 있음을 지적했던 바 있다.

 

그러나 아이팟과 아이폰의 전례로 미루어볼 때 애플이 이들 기업에 비해 상대적인 우위를 가진 것도 사실이다.

 

엔드포인트리서치의 대표 로저 카이는 그간의 루머로 인해 애플이 채 출시하지도 않은 제품을 가지고 새로운 시장을 형성해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이로 인해 다른 PC 제조사들이 태블릿 출시를 서두른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카이는 "만약 애플이 이 시장을 공략하려 하지 않았다면 다른 기업들도 이만큼 관심을 가졌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editor@idg.co.kr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