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블랙베리 vs. 아이폰 데스매치!!

Galen Gruman | InfoWorld 2009.05.28

AP5DBC.JPG

 

블랙베리는 기업용 스마트폰의 표준이고 아이폰은 일반 사용자를 꽉 잡고 있다. 블랙베리는 계속 기업용 스마트폰으로 남아있고 싶을까? 아이폰은 순간의 인기일 뿐 계속되지는 않을까? 아이폰과 블랙베리를 하나하나 비교해보도록 하자.

 

메인 화면

 

AP2132.JPG

 

아이폰(왼쪽)과 블랙베리 볼드(오른쪽)는 애플리케이션이나 다른 기능을 아이콘으로 표시하는 등 비슷하게 설정할 수 있다. 위의 이미지는 전원을 키자마자 볼 수 있는 메인 화면으로, 블랙베리는 핵심 애플리케이션과 메일 계정 상태를 보여준다(오른쪽 상단). 애플리케이션이나 폴더를 보려면 메뉴키를 이용해서 별도의 창을 열어야 한다(오른쪽 하단). 아이폰의 통합된 인터페이스가 사용하기엔 더 편하다.

 

이메일 작업

 

AP3BCC.JPG

 

아이폰과 블랙베리 모두 이메일에서 메시지 목록을 보여준다. 블랙베리는 이메일에 좀 더 빠르게 접근할 수 있고, 아이폰에는 없는 검색기능이 있다. 하지만 아이폰(왼쪽)은 여러 개 메시지를 선택해서 삭제하거나 폴더를 옮길 수 있도록 하는데, 블랙베리(오른쪽)은 근접해있는 메일만 같이 선택할 수 있다.

 

이메일 폴더 작업

 

AP68E0.JPG

 

아이폰(왼쪽)은 친숙한 계층식 폴더 목록을 사용하기 때문에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블랙베리(오른쪽)도 폴더를 표시해주긴 하지만, 메일 계정을 분리해서 표시하기 때문에 이용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더 어렵다. 또한, 컴퓨터에 있는 메시지를 옮길 때 블랙베리는 이 메시지를 주요 받은편지함에 어지럽게 넣지만, 아이폰은 폴더를 유지한 채 동기화 할 수 있다.

 

일정표 작업

 

AP493E.JPG

 

아이폰(왼쪽)은 블랙베리(오른쪽)보다 캘린더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보여주어서 하루 일정에 대해 잘 볼 수 있다. 두 기기 모두 그날의 일정을 클릭하면 더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한다. 아이폰에서는 한번 등록된 일정을 변경할 수 없고, 블랙베리는 복수의 익스테인지 캘린더를 지원하지 않아서 모두 하나로 합쳐버린다.

 

주소록 작업

 

AP432D.JPG

 

아이폰(왼쪽)은 주소록을 좀 더 깔끔하게 표시하고 오른쪽의 글자 목록을 사용해서 더 빨리 이용할 수 있다. 블랙베리의 복잡한 디스플레이(오른쪽)은 주소록을 보려면 스크롤을 더 많이 해야 한다. 두 디바이스 모두 주소록 검색을 할 수 있다.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추가

 

AP02A4.JPG

 

아이폰(왼쪽)은 무선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검색할 수 있는데, 구매를 결정하기 전에 방대한 양의 상세 사양을 볼 수 있다. 반면, 블랙베리(오른쪽)은 비슷한 매커니즘을 가지고 있으나 UI가 애플리케이션 검색 및 상세사양 보기에는 불편하다. 아이폰의 경우는 PC의 아이튠스를 통해서 수입할 수도 있지만, 블랙베리는 이런 호환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관리

 

AP6304.JPG

 

아이폰(왼쪽)은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메인 스크린에 배열하고 필요한 만큼 스크린에 추가할 수 있으며, 이런 배열을 원하는대로 바꿀 수 있다. 블랙베리(오른쪽)은 애플리케이션을 여러 폴더에 저장하기 때문에 찾기에 힘들다. 애플리케이션을 7개 폴더에서 마음대로 옮길 수 있다.

 

문서 편집

 

AP076D.JPG

 

아이폰이나 블랙베리 모두 문서 편집기는 탑재하고 있지 않지만, 아이폰의 경우에는 20달러짜리 퀵오피스(Quickoffice, 왼쪽)을 통해서 기본적인 편집을 할 수 있으며, 블랙베리는 70달러짜리 다큐먼트 투 고(Documents to Go)를 이용할 수 있다. 퀵오피스는 다큐먼트 투고와 다르게 변경 내용을 추적하고 좀 더 강력한 엑셀 편집 기능을 제공한다. 하지만 애플의 SDK가 제한되어 있어 이메일에 첨부하지는 못하며, 압축파일도 이용할 수 없다. 이것은 다큐먼트 투 고도 마찬가지다. 두 기기 모두 가벼운 작업 외에는 할 수 없다. 일반적으로 블랙베리 애플리케이션이 기능도 적고 사용하기 힘들지만 가격은 더 비싸다.

 

내비게이션 기능

 

AP1EE7.JPG

 

아이폰(왼쪽)은 구글 맵스와 함께 제공되어 자신의 위치와 목적지까지의 길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반면, 블랙베리는 지도 내비게이션이 함께 나오지 않지만 무료인 고키보 내비게이터(Gokivo Nvigator, 오른쪽)을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트랙볼을 움직일 때 일시 정지가 되는 등 사용하기가 힘들다. 만일 길찾기 기능을 이용하고 싶으면, AT&T 회원이어야 하며, 월 10달러짜리 음성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이 서비스는 음성과 함께 지도도 제공되는데, 반면 아이폰은 음성지원이 되지 않는다. 또한, 아이폰은 어디서든지 사용자 위치를 잘 파악할 수 있는 반면, 블랙베리는 사용자가 실내에 있을 경우에 위치 파악을 잘 하지 못한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츠 이용

 

AP7ABD.JPG

 

웹사이트 개발자들은 뉴욕 타임즈 같은 사이트를 아이폰(왼쪽)이나 블랙베리(오른쪽)에 최적화해서 제공할 수 있다. 뉴욕 타임즈의 블랙베리 버전처럼 특정 모바일 형식으로 만들 수도 있고, 뉴욕 타임즈의 아이폰 버전처럼 전체 콘텐츠를 그냥 제공할 수도 있다. 많은 퍼블리셔들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들기 보다는 여러 디바이스에 이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에 최적화된 웹페이지를 제공하고 있다.

 

인터넷 이용

 

AP6EA5.JPG

 

아이폰(왼쪽)은 대부분의 웹 페이지를 표시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블랙베리도 많은 웹 페이지(오른쪽 상단)을 볼 수 있도록 하지만 줌 기능이나 트랙볼 때문에 이용하기에는 불편하다. 오른쪽 하단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확대해서 표시하면 일부 콘텐츠를 전혀 볼 수가 없다. 아이폰은 플래시 파일을 지원하지 않지만, HTML 형식을 위해서는 모바일 친화적인 컨트롤 기능을 제공한다. 블랙베리는 종종 DIVs가 겹치는 현상이 일어나며, HTML 형식을 사용하기 힘들다.

 

즐겨찾기 관리

 

AP6752.JPG

 

아이폰(왼쪽)은 즐겨찾기를 아이튠스를 통해서 PC와 동기화 할 수 있고, 아이폰 자체에도 즐겨찾기를 저장할 수 있다. 더불어 웹페이지를 애플리케이션처럼 저장해서 메인 화면에 아이콘으로 표시할 수도 있다. 블랙베리(오른쪽) 역시 즐겨찾기를 저장할 수 있다. 두 기기 모두 웹페이지 주소를 URL로 입력할 수 있다.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