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19

구글 스트리트뷰 촬영 현장을 가다

Melissa J. Perenson | PCWorld

구글은 전 세계의 길 지도를 제작하고 있다. 넓은 길은 구글 스트리트뷰 밴이나 소형차로 촬영을 하면 되지만 유럽의 좁은 골목길은 어떨까? 구글 스트리트뷰 촬영 현장을 쫓아가봤다.

 

좁은 길을 헤집는 구글 세발자전거

 

AP5FA9.JPG

 

AP6C2F.JPG

골목길 촬영은 구글 세발 자전거가 대신한다. 자전거 뒤 쪽에는 기록하는데 쓰이는 카메라에 필요한 장비가 자리잡고 있다.

 

AP7EF0.JPG

 

짐칸에는 구글 맵스라는 로고가 새겨져 있어 누구든지 이 자전거의 정체를 알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운전자가 잠깐 커피를 마시러 간 사이 기기들이 안전하게 보호되도록 보안 처리가 잘 되어있어야 할 것이다.

 

AP68AF.JPG

 

로마의 트래비 분수처럼 사람이 매우 많은 장소의 촬영은 어떻게 할까? 진실은 이렇다. 관광객이 도착하기 전 아침 일찍 촬영을 하는 것. 위 사진을 보면 건물 뒤 쪽으로 아침 햇살이 비추는 것을 볼 수 있다.

 

AP3FDA.JPG

 

구글의 세발자전거라도 휴식은 필요하다. 위에 사진에서 보면 오토바이와 같은 장소에 주차를 해놓은 것을 알 수 있다. 과연, 옆에 주차되어있는 오토바이와 같은 주차 요금을 지불해야 할까 의문이다.

 

AP118B.JPG

 

휴식 후, 구글 세발자전거는 다시 본연의 업무로 돌아가 전 세계의 골목골목의 이미지를 담는다. 자동차는 절대 갈 수 없는 좁고 조약돌로 된 골목길도 문제없다.

 

AP403C.JPG

 

카메라는 위쪽으로 달려있지만, 가끔 더 높이 올라갈 필요가 있을 때도 있다.

 

AP4274.JPG

 

로마의 골목길을 달리고 있는 모습이다. 얼마나 유용한지 잘 볼 수 있다.

 

AP4F13.JPG

 

꽃이 만발하고 날은 따뜻하다. 자전거를 타기에 더없이 좋은 날씨다. 그러니 어디서건 구글의 세발자전거를 만나도 놀라지 마시라. editor@idg.co.kr

 



2009.05.19

구글 스트리트뷰 촬영 현장을 가다

Melissa J. Perenson | PCWorld

구글은 전 세계의 길 지도를 제작하고 있다. 넓은 길은 구글 스트리트뷰 밴이나 소형차로 촬영을 하면 되지만 유럽의 좁은 골목길은 어떨까? 구글 스트리트뷰 촬영 현장을 쫓아가봤다.

 

좁은 길을 헤집는 구글 세발자전거

 

AP5FA9.JPG

 

AP6C2F.JPG

골목길 촬영은 구글 세발 자전거가 대신한다. 자전거 뒤 쪽에는 기록하는데 쓰이는 카메라에 필요한 장비가 자리잡고 있다.

 

AP7EF0.JPG

 

짐칸에는 구글 맵스라는 로고가 새겨져 있어 누구든지 이 자전거의 정체를 알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운전자가 잠깐 커피를 마시러 간 사이 기기들이 안전하게 보호되도록 보안 처리가 잘 되어있어야 할 것이다.

 

AP68AF.JPG

 

로마의 트래비 분수처럼 사람이 매우 많은 장소의 촬영은 어떻게 할까? 진실은 이렇다. 관광객이 도착하기 전 아침 일찍 촬영을 하는 것. 위 사진을 보면 건물 뒤 쪽으로 아침 햇살이 비추는 것을 볼 수 있다.

 

AP3FDA.JPG

 

구글의 세발자전거라도 휴식은 필요하다. 위에 사진에서 보면 오토바이와 같은 장소에 주차를 해놓은 것을 알 수 있다. 과연, 옆에 주차되어있는 오토바이와 같은 주차 요금을 지불해야 할까 의문이다.

 

AP118B.JPG

 

휴식 후, 구글 세발자전거는 다시 본연의 업무로 돌아가 전 세계의 골목골목의 이미지를 담는다. 자동차는 절대 갈 수 없는 좁고 조약돌로 된 골목길도 문제없다.

 

AP403C.JPG

 

카메라는 위쪽으로 달려있지만, 가끔 더 높이 올라갈 필요가 있을 때도 있다.

 

AP4274.JPG

 

로마의 골목길을 달리고 있는 모습이다. 얼마나 유용한지 잘 볼 수 있다.

 

AP4F13.JPG

 

꽃이 만발하고 날은 따뜻하다. 자전거를 타기에 더없이 좋은 날씨다. 그러니 어디서건 구글의 세발자전거를 만나도 놀라지 마시라. edito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