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판 친구찾기 서비스, ‘래티튜드’ 공개

Ian Paul | PCWorld 2009.02.05

AP61BC.JPG구글판 친구찾기 서비스가 공개됐다.


구글은 5일 스마트폰 및 노트북 사용자가 친구의 위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인 래티튜드(Latitude)’를 출시했다. 비록 위치를 아주 정확하게 집어내진 못하지만, 래티튜드는 GPS 위성과 휴대폰 타워에서 받는 정보에 기반에 대략적인 장소를 보여준다. 이 서비스는 휴대폰과 개인용 컴퓨터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래티튜드로 할 수 있는 것

래티튜드를 설치하면, 구글 맵(Google Maps)에 나타난 친구의 구글 아이콘을 볼 수 있다.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친구에게 전화를 걸거나, 이메일을 보내고 , IM을 할 수 있으며, 구글 맵을 통해 그 친구에게까지 가는 길을 볼 수도 있다.

구글은 래티튜드를 총 27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아이구글(iGoogle)을 비롯한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래티튜드를 이용할 수 있는 휴대폰들이다.

- T-
모바일 G1과 같은 안드로이드 OS 기반 휴대폰
-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조만간 서비스될 예정)
-
대부분의 블랙베리 기기
-
윈도우 모바일 5.0이상을 탑재한 대부분의 기기
-
심비안 S60 기기(노키아의 스마트폰 등)
-
소니 에릭슨의 휴대폰과 같은 자바(J2ME)를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조만간 서비스될 예정)

래티튜드 이용하기

AP7B83.JPG
(Bob)이 그의 위치를 여자친구 제인(Jane)과 공유하고 싶어한다고 가정하자. 밥은 휴대폰이나 컴퓨터를 통해서 래티튜드로 제인을 초대한다. 제인이 초대를 승낙하면, 제인의 위치와 밥의 위치는 서로 공유할 수 있게 되며, 거절할 수도 있다. 제인은 자신의 위치를 자세하게 공유할 것인지 혹은 단순히 현재 있는 도시만 공유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공유를 선택한 후에도 시시각각 위치를 숨기도록 변경할 수 있으며, 만일 제인이 밥과 헤어졌을 경우 목록에서 밥을 제거해서 위치 공유를 그만둘 수 있다.

더불어 위치를 공유할 사람을 특정 사람에게 제한을 두기 위해서 주소록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위치 정보를 숨길 수 있다. 래티튜드 위치 추적을 자동으로 할 수 있도록 선택할 수도 있으며, 위치를 완전히 숨기기 위해서 수동 설정도 할 수 있다.

구글이 사용자를 추적하는가?

AP5ABB.JPG
이에 대해 구글은 사용자의 가장 최신 공유 위치만 서버에 보유한다고 밝혔다. 만일 사용자가 자신의 위치를 숨기면 구글에 아무런 위치 정보가 남아있지 않다는 설명이다.

이 서비스가 유용할 것으로 보이기도 하는 반면에, 사생활 침해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예를 들어, 연방 공무원이나 경찰이 구글을 압박해 사용자의 위치를 알아내도록 할 수 있는 것. 사용자의 위치가 공개된다는 것은 특히 자유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용자에 대한 많은 정보를 알려주는 것과 같다.
AP04B1.JPG
구글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앞으로 특정 연령의 사용자들이 어느 도시에 모여있는지 쉽게 추정할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 구글은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이미 전에도 여러 번 구글의 사생활 침해 여부에 대해서 문제가 제기되어왔다.

구글 래티튜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홈페이지에가서 가입하면되지만, 아직 한국은 서비스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구글이 공개한 래티튜드 소개 영상이다.
editor@idg.co.kr

 

 

 


 Tags GPS 구글 래티튜드 오픈리뷰 친구찾기 Google Latitude 위치공유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