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세계 첫 `지상파 DTV 분산중계기' 개발

편집부 | 연합뉴스 2009.01.14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상파 디지털TV(DTV)의 방송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지상파 DTV 분산중계기'를 세계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존의 DTV 중계기는 인접 중계기들간 혼신을 방지하기 위해 서로 다른 주파수를 사용해야 하지만 이번에 개발한 중계기는 모든 중계기들이 같은 주파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한정된 자원인 주파수의 이용 효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 국내 디지털TV의 방송표준인 ATSC 방식에서는 지역별로 다른 주파수를 사용해야하는 단점이 있었으나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하나의 주파수로 단일 채널망을 구성할 수도 있다.

 

   특히 오는 2012년까지 아날로그TV와 디지털TV를 동시에 방송해야하는 상황에서 주파수 부족 상황을 개선할 수 있고 DTV의 난시청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전남 여수, 순천지역의 5개 인접 DTV 중계소(방송보조국)에서 이 기술을 적용해 시험한 결과, 97%의 수신 성공률을 보였다고 연구원측은 밝혔다.

 

   ETRI는 이 기술을 지난해 말 민간기업에 이전을 마치고 올 상반기에 상용화하기로 했으며 북미 DTV의 표준화단체(ATSC)에도 기술규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제안했다.

 

   ETRI 김흥묵 지방파방송기술연구팀장은 "실험 방송을 마치고 지난해 말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기술설명회도 가진 상태"라며 "지상파 방송의 디지털 전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