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Offcanvas
1111Some text as placeholder. In real life you can have the elements you have chosen. Like, text, images, lists, etc.

MS, 야후, 아이칸에게 : 닥치고 협상이나 하쇼!

Robert X. Cringely | InfoWorld 2008.07.22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야후-아이칸이 벌였던 소동이 배배 꼬였고 볼썽 사납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상황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 지난 3일간 이 세 어릿광대는 더도 덜도 말고 딱 폭소삼총사처럼 눈을 찌르고 뺨을 때리는 소동을 벌였다.

 

월요일 야후는 "미친놈" 스티브 발머와 "생각맨" 칼 아이칸이 꾸민 계획에 대해 "말도 안되고 무책임하다"며, 확실한 거부의사를 밝혔다.

 

… 칼 아이칸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야후의 핵심사업인 검색 사업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넘기고 회사의 나머지는 아이칸이 갖는다는 제안서를 들고 와서는 "받을 건지 말건지" 24시간 안에 답해달라고 했다. 우리 이사회가 그런 제안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것 자체가 우스꽝스러운 일이다. 이런 엉뚱하고 예측 불가능한 행동은 우리가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기대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를 짐작케 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 주주들에게 최상의 이익을 가져다줄 것 같지 않은 이 거래에 동참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야후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주식을 주당 33달러의 가격으로 사들이거나 검색부문에 한정하지 않는다면, 거래를 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야후의 응답을 받은 마이크로소프트는 불장난 하면 밤에 오줌싼다 라는 말로 비웃었다.

 

그사이 흥분 잘하는 칼 아이칸은 야후의 주주들에게 또다른 서한을 보냈다. 야후 주주들이 아이칸의 서한 내용이 진심임을 알게 하기 위해 이목을 끄는 대문자를 마구잡이로 사용했다.

 

야후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제안한 내용을 거절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주당 33달러에 회사 전체를 팔 수 있다는 말을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갔습니다. 주가를 33달러로 낮춘 이유도 알 수 없고 그런 조건을 왜 받아들였는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 이야기가 나머지 언론보도를 완전히 채우고 있는 이유도 알 수가 없지요. 속지 마세요…우리 회사는 위험한 상태이고 우리 이사회는 넘어지는 회사를 접수할 위험을 감당할 준비가 되어 잇습니다. ? 진정한 야후의 주인인 당신, 우리와 함께 그 위험에 동참해 보시렵니까?

 

친애하는 칼 : 당신의 편지가 이메일 사기처럼 들리는지 알기나 하시오? 약을 드실 때가 된 것 같구려. "우리 회사"니 "우리 이사회"니 하는 말은 또 다 뭐요? 1년 전 야후가 당신을 필요로 했을 때는 어디가 계셨소? (아 참, 모토로라에게 지옥 같은 나날을 안겨주었던가?) 진정 야후 주주들을 위하는 척은 걷어치우시오!

 

야후와 마이크로소프트의 합병이 단기적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이득이 될 것이라고 늘 생각해 왔다. 왜냐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구글 때문에 상당히 쫓기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들인 돈보다 더 많은 돈을 찾아갈 주주와 (아이칸 같은) 투기꾼을 위해서도 이득이 될 것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야후 서비스의 팬들과 네티즌 일반에게 재앙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다스의 손 같은 존재이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가 손대는 것은 모두 똥으로 변한다. 인터넷은 마이크로후 아래에서는 발전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에게 갑작스러운 역량이 생길리 만무하다. 그리고 아이칸은 또 다른 희생기업을 찾아 나서면서 야후의 보유주식을 팔아 돈이나 챙길 것이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나는 걱정은 그만두기로 했다. 그저 이런 지저분한 일이 모두 끝나기만을 바랄 뿐이다. 어쩌면 구글이 이 회사들을 사들일 지도 모르고, 그렇게 해서 우리를 불행에서 구원할지도 모른다. 그게 아니더라도 최소한 아이칸, 발머, 양의 입에서 나오는 개그나 들으면서 인터넷을 평화롭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Tags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인수 칼아이칸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