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ㆍML

무하유, 150억 원 프리 IPO 투자 유치…2025년 상장 추진 계획

편집부 | ITWorld 2023.11.01
AI 기술 기업 무하유가 프리 IPO(Pre-IPO) 투자 라운드에서 150억 원을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2011년 7월에 설립된 무하유의 첫 번째 외부 투자 유치다. DSC인베스트먼트와 데브시스터즈벤처스, 스틱벤처스가 참여했다. 이를 기반으로 무하유는 오는 2025년 코스닥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무하유는 AI 기술을 활용해 업무 자동화 솔루션을 개발하고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제공한다. 논문 표절 검사 서비스 ‘카피킬러’가 대표적이다. 카피킬러는 AI가 논문과 인터넷 게시글 등 100억 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논문의 표절 확률을 계산한다. 현재 국내 4년제 대학 열 곳 중 아홉 곳이 카피킬러를 이용 중이다.

무하유는 작년 말 챗GPT 열풍에 발맞춰 생성형 AI 기술을 빠르게 내재화하고, 지난 6월 ‘GPT킬러’를 출시했다. GPT킬러는 95% 이상의 정확도로 생성형 AI로 작성한 문장을 찾아내는 디텍트GPT(DetectGPT) 솔루션이다. 여타 디텍트GPT와 달리 한글을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

최근에는 사업 영역을 문서 분석에서 채용 시장으로 확장하고 있다. GPT킬러는 현재 AI가 입사 지원자의 자기소개서 및 서류를 평가해주는 서비스 ‘프리즘(PRISM)’과 카피킬러에 적용돼 있다. 지난해 4월에는 대화형 AI 면접 서비스 ‘몬스터’가 출시됐다.

무하유는 이번 투자로 AI 기술을 고도화해 중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무하유는 2020년 6월 일본어 전용 표절 검사 서비스 ‘카피모니터’를 선보인 바 있다. 카피모니터는 일본 대학 50여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또한 투자금은 R&D에 활용해 ‘평가 자동화 서비스’ 개발에도 사용한다. 생성형 AI를 활용한 글쓰기가 보편화될 경우 글을 읽고 평가하는 교수와 인사담당자는 여러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무하유는 ‘표현의 구체성 평가’와 ‘언어적 표현력 평가’, ‘유효성 검사’ 등을 포함한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무하유 신동호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2025년 코스닥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생성형 AI가 보편화되면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자사 기술과 서비스로 해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Tags 무하유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