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리케이션

딜로이트 안진, 자금사고 징후 진단·탐지 솔루션 ‘라이트하우스’ 공개

편집부 | ITWorld 2023.02.14
딜로이트 안진 회계법인(이하 딜로이트 안진)이 기업 회계정보와 자금 흐름을 분석해 자금 사고 이상 징후를 진단하고 탐지하는 데이터 애널리틱스 기반 솔루션인 ‘라이트하우스(RightHouse)’를 출시했다.
 

최근 의료기기, 금융, 통신, 화장품, 식품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크고 작은 자금 횡령 사건이 발생하며 기업 경영진과 주주들의 기업 내부통제 시스템 보완 및 예방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다양한 형태의 내부통제시스템을 도입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기존 시스템을 보강하기 위한 전략 수립과 자금 회계 ERP 시스템 고도화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 결과, 클라우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최신 IT 기술을 접목한 솔루션이 대안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기업 수요에 발맞춰 딜로이트 안진은 회계적 관점과 데이터 애널리틱스 기반으로 자금사고 징후를 진단하고 탐지하는 솔루션인 ‘라이트하우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라이트하우스는 딜로이트 안진의 기업 감사 및 회계자문 경험과 데이터 애널리틱스 역량이 결합된 구독서비스 기반의 첫번째 솔루션이다.

기업 회계정보와 자금 흐름을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으로 자금 흐름의 이상 징후를 사전 탐지하는 ‘라이트 하우스’는 자금 이상 징후 시나리오를 접목한 데이터 애널리틱스 솔루션으로 국내외 주요 횡령 사례 중 빈도수가 가장 높은 10여 개 탐지 모듈이 기본 제공된다. 탐지 모듈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며 기업의 내부 데이터뿐만 아니라 국세청을 포함한 검증된 외부 기관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자금사고의 징후에 대한 탐지 확률을 높였다.

또한 사용자 편의 증대를 위해 라이트하우스는 자금 사고 징후 및 원인을 시각화한 그래프와 표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업 경영진은 쉽게 자금 흐름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한 원인 및 대응 방안을 빠르게 파악해 자금 사고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낮출 수 있다. 자금 관련 업무에서 내부통제가 미흡한 부분에 대한 선제적인 모니터링과 자금사고 취약성을 진단할 수 있어 기업의 내부통제제도 개선에도 활용할 수 있다.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이 적은 것도 라이트하우스의 장점이다. 라이트하우스는 초기 구축과 운영 비용이 발생하는 정보시스템 통합(System Integration, SI)사업과 달리, 솔루션 설치형인 온 프레미스(On-premise) 기반 ‘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 고객사는 내부 서버에서 운영되는 라이트하우스에 접속해 다양한 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다. 딜로이트 안진은 향후 라이트하우스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SaaS)’로 전환해 고객사의 인프라 투자와 관리 부담을 더욱 최소화할 방침이다.

딜로이트 안진 장수재 회계감사본부장은 “라이트하우스는 딜로이트 안진의 감사 경험 및 데이터 애널리틱스 역량이 집합된 솔루션으로, 자금 사고 예방 및 내부통제시스템 강화를 원하는 기업에게 차원이 다른 전문 솔루션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라이트하우스를 기점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최신 IT 기술을 감사 및 회계자문 서비스에 접목하는 디지털 서비스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Sponsored
IDG 설문조사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