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렌드

델 테크놀로지스, Z세대 대상의 ‘미래 대비’ 연구 보고서 발간

편집부 | ITWorld 2023.01.19
국내 Z세대 중 과반수는 정부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장기적인 전략에 투자한다면 단기적인 경기 둔화를 감수하겠다고 응답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글로벌 조사전문기업 사반타 콤레스와 함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정부와 기술의 역할’에 대한 Z세대의 의견을 조사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캐나다, 호주 등 15개 국가의 Z세대 성인(18∼26세) 1만5,105명(대한민국 Z세대 1,020명 포함)의 답변을 취합해 분석했다. 

설문에 응한 국내 Z세대(18∼26세)는 정부가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기 위해 우선시해야 할 3가지 과제로 ▲지속 가능한 에너지(45%, 글로벌 평균 42%) ▲순환 경제 활성화(34%, 글로벌 평균 39%) ▲시민 대상의 지속 가능성 교육 시행(27%, 글로벌 평균 25%)을 꼽았다.
 

아울러 국내 설문 응답자의 55%(글로벌 평균 47%)는 정부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장기적인 전략에 투자한다면 단기적인 경기 둔화를 감수하겠다고 답했다.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정부의 투자 전략이 10년 내에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국내 응답자들의 41%가 이에 대한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43%, 확신이 낮거나 아예 없다는 의견은 15%에 불과했다. 15개국 전체 응답자들의 29%의 응답자만이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거나 완전히 확신한다고 답한 것과 달리 국내 응답자들이 15개국 전체 응답자들보다 정부가 주도하는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강한 확신을 가지고 있다는 점은 눈 여겨 볼만한 대목이다.

또한, 응답자의 63%(글로벌 평균 64%)가 ‘디지털 기술(technology)’이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디지털 기술 기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사이버 보안 백본이 마련돼야 한다고 답했다. 국내 응답자의 절반 이상(52%, 글로벌 평균 56%)은 정부가 사이버 보안에 대한 투자를 늘려야 하고, 더욱 엄격한 사이버 보안 관련 법률을 마련해 국가 인프라를 보호하고 민간 기업들은 이를 따라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응답자의 47%(글로벌 평균 38%)는 이를 실현하고 정부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는 민간 및 공공 부문이 서로 협력하고 공동의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답했다.

Z세대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정부 및 민간 기업의 투자 방향에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이를 실현해 나갈 세대다. 이번 연구에 의하면 ‘투표 의사’가 있으면서 보다 지속 가능한 디지털 미래에 투자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하는 비율이 무려 65%(글로벌 평균 54%)에 달했으며, 이는 Z세대가 이러한 의견에 적극적으로 투표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설문에 응한 국내 Z세대들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또 다른 요소로 다양한 지역, 인구 통계 및 사회경제적 그룹 간의 디지털 기술 격차 해소를 꼽으며, 정부가 가장 우선시해야 할 요소로 ‘취약계층의 네트워크 연결성 및 디바이스 접근성(39%, 글로벌 평균 33%)’을 꼽았다.
 
아울러, 국내 Z세대는 커리어 확장을 위해 디지털 기술 역량 계발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4(76%, 글로벌 평균과 동일)은 커리어 확장에 필수적인 새로운 디지털 기술 학습을 고려하고 있거나, 고용 유지를 위해 이를 습득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응답자들은 디지털 기술 관련한 국내 학교 교육이 아직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응답자의 38%(글로벌 평균 44%)는 학교에서 매우 기본적인 컴퓨팅 기술만 배웠다고 답했고, 11%(글로벌 평균 12%)는 디지털 기술에 대한 교육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22%(글로벌 평균 37%)는 학교 교육 과정 하에서 커리어 개발에 필요한 디지털 기술 활용 역량을 습득하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27%(글로벌 평균 34%)는 디지털 기술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모든 교육 과정에서 디지털 기술 수업을 더 흥미롭고 실용적으로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32%(글로벌 평균 26%)는 만 16세까지 디지털 기술 관련 수업을 필수적으로 듣도록 한다면 기술 중심의 커리어를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외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3가지 요소로는 ‘의료 서비스 개선(37%, 글로벌 평균 46%)’, ‘기술 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 투자(25%, 글로벌 평균 34%)’, ‘지속 가능한 인프라에 대한 투자(33%, 글로벌 평균 31%)’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한, 10명 중 6명 이상(67%, 글로벌 평균 57%)은 의료서비스 제공자가 엄격한 규정에 따라 개인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다는 것을 확신하지 못하거나, 중립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전세계 Z세대들은 원격 근무의 가장 중요한 기술적 요소로 ‘파일 및 클라우드 리소스에 대한 원격 액세스(23%)’를 지목했으며, ‘원격 및 사무실에서의 고속 연결(21%)’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국내 Z세대의 10명 중 6명(60%)이 유연한 원격 근무를 취업 시 중요한 고려 사항으로 삼는다는 점이다. 이는 APJ 지역 내 일본(46%)이나, 글로벌 평균(55%)보다 높은 수치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하이브리드 근무 형태가 확산되면서 원격 근무가 국내 업무 환경의 뉴노멀로 자리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델 테크놀로지스 김경진 총괄사장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룩하기 위해선 Z세대가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혁신기술 기업과 정부 및 공공 부문이 협력해 디지털 기술 격차를 해소하고 접근성을 향상시켜야 한다”며 “델 테크놀로지스는 다음 세대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해 ‘기술’이 전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광범위하게 연구하고 기술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Tags 델 테크놀로지스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