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디지서트, 한국에 ‘상표 표기 인증서’ 발급

편집부 | ITWorld 2022.02.23
디지서트가 구글을 포함한 어쓰인디케이터 워킹 그룹(AuthIndicators Working Group)의 메시지 식별을 위한 브랜드 표시(Brand Indicators for Message Identification, 이하 BIMI) 표준을 준수하는 상표 표기 인증서(Verified Mark Certificates, 이하 VMC)를 한국에서 발급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한국 특허청(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KIPO)에 제출된 상표를 VMC와 함께 사용할 경우 사용자의 받은 편지함에 상표가 표시되도록 하는 것을 인정하는 지메일 협약에 따른 것이다. 한국 기업의 상표를 이메일에 표시할 수 있게 되어 브랜드 인지도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 지메일과 어쓰인디케이터 워킹 그룹은 VMC에 대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2곳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8곳의 지적 재산 상표청만을 인정해왔다. 이번 발표로 한국 특허청이 추가되어, VMC를 사용하는 한국 기업은 지메일을 사용하는 모든 고객에게 기업 로고를 표시할 수 있게 됐다. 브랜드 인지도와 이미지, 확인 및 참여율을 높이는 동시에 DMARC(Domain-based Message Authentication, Reporting & Conformance; 도메인 기반 메시지 인증, 보고 및 적합성)를 통해 이메일에 대한 신뢰도와 투명성을 제공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지메일은 현재 전 세계 18억 명이 넘는 인구가 사용할 정도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이메일 플랫폼이다.

 

마케팅 담당자가 VMC를 활용하면 수신자가 이메일을 클릭하기도 전에 받은 편지함에서 기업 로고를 확인할 수 있게 되어, 이를 시각적 브랜딩 요소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이메일 마케팅 전략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이메일 마케팅의 판도를 바꿀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디지서트는 VMC를 사용하는 기업의 브랜드가 시각적으로 더 눈에 잘 들어와 이메일이 스팸 폴더로 이동할 가능성이 줄어들어 확인 및 참여율이 최대 10%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마케팅 담당자는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 대안적인 방식으로 브랜드 이미지와 ROI를 높일 수 있게 된다. 또한 VMC는 DMARC를 시행하는 기업에 대해서만 발급되기 때문에 VMC를 사용하는 기업은 DMARC를 통해 엔드유저를 사기성 이메일, 스푸핑(spoofing) 및 피싱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등 더욱 뛰어난 보안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

디지서트코리아 나정주 지사장은 “VMC는 한국 기업이 글로벌 브랜드로 두각을 나타내고 고객 참여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잠재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DMARC를 통해 이메일 보안에 대한 노력을 입증할 수 있도록 돕는다”며, “한국에서 BIMI를 시작하게 되면 전체 이메일 생태계에 강력한 발신자 인증을 도입하는 일에 속도가 붙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인 VMC 제공 업체인 디지서트는 글로벌 고객 지원팀과 한국에 기반을 둔 파트너와 함께 고객이 VMC를 적시에 확인하고 발급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파트너인 발리메일과 함께 VMC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DMARC 설정을 간소화하려는 기업에 교육 및 지원을 제공한다. 
editor@itworld.co.kr
 Tags 디지서트
Sponsored

회사명 : 한국IDG | 제호: ITWorld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발행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 편집인 : 박재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4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