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0

IDG 블로그 | 메타버스, VR 기기만 추가된 ‘제 2의 세컨드 라이프’에 불과하다

Andrew C. Oliver | InfoWorld
최근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가 사명을 ‘메타(Meta)’로 바꾸고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런 움직임은 페이스북이 구글과 애플의 영향을 덜 받으려는 노력이자 무엇보다도 페이스북이 10대 청소년을 망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회사를 계속 적절하게 운영하기 위한 장기적인 전략이다.
 
ⓒ Getty Images Bank

페이스북은 2014년에 가상 현실 헤드셋을 만든 오큘러스(Oculus)를 인수한 것을 성공을 위한 발판으로 더욱 잘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큘러스를 인수한 이후 지금까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주커버그가 커넥트 컨퍼런스(Connect 2021)에서 메타버스 사업을 발표하는 동안 많은 사용자가 약간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거나 비웃었다. 주커버그에 따르면 메타버스에서 로봇 친구와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사실 필자의 페이스북 친구는 모두 원래 로봇이다.

사업가는 메타버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많은 기업이 가상 현실 플랫폼을 구축했는데, 그 과정에서 무엇을 알게 됐고 핵심은 무엇일까?

한 임원은 “가상 안내 데스크로 가서 가상 고객 지원 담당자의 아바타를 만난다는 것은 곧 회사에서 실제로 자신을 도울 수 있는 적합한 사람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매우 가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한다.

한 혁신가는 “페이스북이 획기적인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의 유행은 단기간에 불과할 수도 있지만 가상 비즈니스 환경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며, 실제로도 그래야만 한다”라고 옹호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른 업체도 메타버스 사업에 뛰어들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고객이 둘러보고 PC를 직접 살펴볼 수 있으며, 다른 구매자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가상 매장을 만드는 앱을 개발했다.

한편, IBM은 가상 세계에서 새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데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한 연간 보고서를 인용했다. 이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PC 기반의 클라이언트 및 서버 접근 방식을 대체하는 새로운 컴퓨팅 모델이 등장했다. 이는 네트워크화되고 모듈식인, 개방된 컴퓨팅 모델로 고객의 기술 요구 사항에 근본적으로 변화가 생겼음을 보여준다. IBM은 범용 상품 부문에서 더 나은 수익 창출 기회가 있는 고부가가치 부문으로 사업을 계속 전환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메타버스가 아니다. 2008년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라는 가상 현실 서비스가 있었다. 당시 임원은 노텔(Nortel)의 전 CTO 필 에드홀름이었고, 혁신가는 리치 테라니였다. 세컨드 라이프는 현존하는 ‘오래된’ 메타버스라고 할 수 있는데, 마치 마인크래프트(Minecraft) 이전에 있던 성인용 마인크레프트와 같다.

IBM의 1억 달러 투자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 하지만 노골적으로 문란한 사용자가 아닌 이상 대다수는 사이버 섹스로 논란이 됐던 세컨드 라이프 계정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그 후 노텔은 파산했다. 어바이어는 노텔의 기술을 웹닷얼라이브(web.alive)로 되살리고 ‘어바이어라이브 인게이지(AvayaLive Engage)’를 만들었다. 이 서비스는 2016년에 종료됐다.

또한, 2010년에는 모두가 3D TV를 구매하려고 했지만 2016년 즈음에 생산이 중단됐다. 2013년에는 모든 사용자가 구글 글래스(Google Glass)로 증강 현실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 또한 무산됐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에 아바타를 추가했다. 화상회의 시 나타나는 그리드 보기에 참가자가 아바타로 등장한다. 카메라를 켰을 때 참가자가 서로 의상 착용 여부를 신경 쓸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한 가지 좋은 소식이 있다면 메타버스에서 NFT(Non-Fungible Token)가 적용된 디지털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메타버스에 NFT 이상의 특별한 것이 있을까?

사실 필자는 메타버스에서 생활하고 싶지 않다. 다행히도 그럴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는 거대한 혁명이 되거나 혹은 어쩌면 매번 우스꽝스러운 VR 기기를 착용한 채 목적 없는 지루한 비디오 게임을 해야 하는, 모두가 원하지 않는 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2021.11.10

IDG 블로그 | 메타버스, VR 기기만 추가된 ‘제 2의 세컨드 라이프’에 불과하다

Andrew C. Oliver | InfoWorld
최근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가 사명을 ‘메타(Meta)’로 바꾸고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런 움직임은 페이스북이 구글과 애플의 영향을 덜 받으려는 노력이자 무엇보다도 페이스북이 10대 청소년을 망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회사를 계속 적절하게 운영하기 위한 장기적인 전략이다.
 
ⓒ Getty Images Bank

페이스북은 2014년에 가상 현실 헤드셋을 만든 오큘러스(Oculus)를 인수한 것을 성공을 위한 발판으로 더욱 잘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큘러스를 인수한 이후 지금까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주커버그가 커넥트 컨퍼런스(Connect 2021)에서 메타버스 사업을 발표하는 동안 많은 사용자가 약간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거나 비웃었다. 주커버그에 따르면 메타버스에서 로봇 친구와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사실 필자의 페이스북 친구는 모두 원래 로봇이다.

사업가는 메타버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많은 기업이 가상 현실 플랫폼을 구축했는데, 그 과정에서 무엇을 알게 됐고 핵심은 무엇일까?

한 임원은 “가상 안내 데스크로 가서 가상 고객 지원 담당자의 아바타를 만난다는 것은 곧 회사에서 실제로 자신을 도울 수 있는 적합한 사람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매우 가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한다.

한 혁신가는 “페이스북이 획기적인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의 유행은 단기간에 불과할 수도 있지만 가상 비즈니스 환경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며, 실제로도 그래야만 한다”라고 옹호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른 업체도 메타버스 사업에 뛰어들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고객이 둘러보고 PC를 직접 살펴볼 수 있으며, 다른 구매자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가상 매장을 만드는 앱을 개발했다.

한편, IBM은 가상 세계에서 새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데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한 연간 보고서를 인용했다. 이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PC 기반의 클라이언트 및 서버 접근 방식을 대체하는 새로운 컴퓨팅 모델이 등장했다. 이는 네트워크화되고 모듈식인, 개방된 컴퓨팅 모델로 고객의 기술 요구 사항에 근본적으로 변화가 생겼음을 보여준다. IBM은 범용 상품 부문에서 더 나은 수익 창출 기회가 있는 고부가가치 부문으로 사업을 계속 전환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메타버스가 아니다. 2008년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라는 가상 현실 서비스가 있었다. 당시 임원은 노텔(Nortel)의 전 CTO 필 에드홀름이었고, 혁신가는 리치 테라니였다. 세컨드 라이프는 현존하는 ‘오래된’ 메타버스라고 할 수 있는데, 마치 마인크래프트(Minecraft) 이전에 있던 성인용 마인크레프트와 같다.

IBM의 1억 달러 투자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 하지만 노골적으로 문란한 사용자가 아닌 이상 대다수는 사이버 섹스로 논란이 됐던 세컨드 라이프 계정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그 후 노텔은 파산했다. 어바이어는 노텔의 기술을 웹닷얼라이브(web.alive)로 되살리고 ‘어바이어라이브 인게이지(AvayaLive Engage)’를 만들었다. 이 서비스는 2016년에 종료됐다.

또한, 2010년에는 모두가 3D TV를 구매하려고 했지만 2016년 즈음에 생산이 중단됐다. 2013년에는 모든 사용자가 구글 글래스(Google Glass)로 증강 현실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 또한 무산됐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에 아바타를 추가했다. 화상회의 시 나타나는 그리드 보기에 참가자가 아바타로 등장한다. 카메라를 켰을 때 참가자가 서로 의상 착용 여부를 신경 쓸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한 가지 좋은 소식이 있다면 메타버스에서 NFT(Non-Fungible Token)가 적용된 디지털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메타버스에 NFT 이상의 특별한 것이 있을까?

사실 필자는 메타버스에서 생활하고 싶지 않다. 다행히도 그럴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는 거대한 혁명이 되거나 혹은 어쩌면 매번 우스꽝스러운 VR 기기를 착용한 채 목적 없는 지루한 비디오 게임을 해야 하는, 모두가 원하지 않는 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