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30

IDG 블로그 |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사용 중인 서비스를 만료시킬 때

David Linthicum | InfoWorld
최근 몇 년 동안 필자의 지인이나 고객이 사용 중인 클라우드 서비스가 없어졌다고 불평을 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름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나 2군에 속하는 업체나 마찬가지였다. 때에 따라 클라우드 전체가 문을 닫는 경우도 있었다.
 
ⓒ Getty Images Bank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보통 충분히 공지한다. 이런 서비스를 ‘레거시’ 또는 ‘클래식’이라고 부르며 몇 년에 걸쳐 공지하기도 한다. 다른 유사한 서비스로 이전할 수 있는 마이그레이션 툴이나 처리 방법도 제공한다. 경쟁업체로도 옮겨야 할 때도 있고, 마이그레이션 때문에 컨설턴트를 붙여 주기도 한다.

필자 역시 여러 해 동안 IT 업체의 CTO를 맡으면서 판매하던 기술의 일부 또는 전체를 만료시켜야 했다. 기술 지원이 없어지고 결국에는 해당 기술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런 일은 충분한 공지와 함께 진행된다. 마이그레이션을 위한 툴을 제공하고, 필요하면 좀 더 현대적이고 더 나은 솔루션으로 옮길 수 있도록 자금도 지원한다. 

고객은 이 과정을 주의 깊게 지켜봤으며, 어떤 해에는 여러 기술을 한꺼번에 만료시키기도 했다. 실제로 IT 업체는 이 작업을 망치는 경우가 적지 않으며, 그래서 금방 고객의 적이 되곤 한다. PR 문제가 불거져 회사를 급하게 매각하는 경우도 있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떤 소비 모델을 사용하더라도 이런 문제가 있다. 하지만 클라우드 기술은 기업의 데이터센터에 있지 않으며, 서비스가 없어지면 기업으로서는 이를 계속 실행할 방법이 없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막 퍼져 나가던 시절에는 서비스는 물론, 서비스 업체 자체가 없어지기도 하고 크게 바뀌는 일이 드물지 않았다. 제대로 된 공지도 없이 중단되는 경우도 있어서 해당 서비스에 의존하던 애플리케이션이 중단되기도 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당시에는 대부분 기업이 주로 필수적이지 않은 워크로드를 클라우드에 배치했다. 하지만 오늘날은 사정이 다르다.

클라우드 보안처럼 공동 책임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안정적인 방식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자사의 서비스를 고객의 필요에 따라 개선해야 할 책임이 있다. 또한 고객과 커뮤니케이션해야 할 책임도 있는데, 서비스가 변경되거나 없어질 때 이를 알리는 것도 포함된다. 

클라우드 사용 기업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보내는 정보를 빠뜨리지 않고 봐야 할 책임이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에 의존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영향을 미칠지 모르는 변경이 있는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다행스럽게도 이런 변화의 대부분은 하위 호환성이 있고, 해당 서비스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억지로 바꾸지 않아도 된다.

특정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은 요즘은 드문 일이다. 만약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서비스를 자주 없앤다면, 고객이나 전문가는 금방 눈치 챌 것이고,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가버리고 말 것이다. 사실 과거에도 기술을 지원하는 방식은 상당히 비슷했다. 데이터센터에서도 클라우드에서도 패턴은 거의 같았다.

따라서 기술 서비스의 변경이나 만료에 대한 대비는 클라우드이건 아니건 마찬가지다. 언제 어떻게 변경이 이루어질 것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변화를 어떻게 검증하고 받아들일 것인가? 또한 개선된 서비스에서 어떤 이점을 얻을 수 있는가?

특정 서비스가 없어진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은 이미 10년이 넘었고, 많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흰머리가 하나둘 생기기 시작했다. 이런 서비스는 반드시 업데이트하거나 교체하거나 개선해야 한다. 이는 양쪽 모두에게 좋다. 기업은 업그레이드된 최신 서비스를 이용한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자원은 좀 더 생산적인 쪽으로 돌릴 수 있다. 이는 클라우드 운영의 일상일 뿐이다.editor@itworld.co.kr


2021.08.30

IDG 블로그 |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사용 중인 서비스를 만료시킬 때

David Linthicum | InfoWorld
최근 몇 년 동안 필자의 지인이나 고객이 사용 중인 클라우드 서비스가 없어졌다고 불평을 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름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나 2군에 속하는 업체나 마찬가지였다. 때에 따라 클라우드 전체가 문을 닫는 경우도 있었다.
 
ⓒ Getty Images Bank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보통 충분히 공지한다. 이런 서비스를 ‘레거시’ 또는 ‘클래식’이라고 부르며 몇 년에 걸쳐 공지하기도 한다. 다른 유사한 서비스로 이전할 수 있는 마이그레이션 툴이나 처리 방법도 제공한다. 경쟁업체로도 옮겨야 할 때도 있고, 마이그레이션 때문에 컨설턴트를 붙여 주기도 한다.

필자 역시 여러 해 동안 IT 업체의 CTO를 맡으면서 판매하던 기술의 일부 또는 전체를 만료시켜야 했다. 기술 지원이 없어지고 결국에는 해당 기술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런 일은 충분한 공지와 함께 진행된다. 마이그레이션을 위한 툴을 제공하고, 필요하면 좀 더 현대적이고 더 나은 솔루션으로 옮길 수 있도록 자금도 지원한다. 

고객은 이 과정을 주의 깊게 지켜봤으며, 어떤 해에는 여러 기술을 한꺼번에 만료시키기도 했다. 실제로 IT 업체는 이 작업을 망치는 경우가 적지 않으며, 그래서 금방 고객의 적이 되곤 한다. PR 문제가 불거져 회사를 급하게 매각하는 경우도 있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어떤 소비 모델을 사용하더라도 이런 문제가 있다. 하지만 클라우드 기술은 기업의 데이터센터에 있지 않으며, 서비스가 없어지면 기업으로서는 이를 계속 실행할 방법이 없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막 퍼져 나가던 시절에는 서비스는 물론, 서비스 업체 자체가 없어지기도 하고 크게 바뀌는 일이 드물지 않았다. 제대로 된 공지도 없이 중단되는 경우도 있어서 해당 서비스에 의존하던 애플리케이션이 중단되기도 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당시에는 대부분 기업이 주로 필수적이지 않은 워크로드를 클라우드에 배치했다. 하지만 오늘날은 사정이 다르다.

클라우드 보안처럼 공동 책임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안정적인 방식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자사의 서비스를 고객의 필요에 따라 개선해야 할 책임이 있다. 또한 고객과 커뮤니케이션해야 할 책임도 있는데, 서비스가 변경되거나 없어질 때 이를 알리는 것도 포함된다. 

클라우드 사용 기업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보내는 정보를 빠뜨리지 않고 봐야 할 책임이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에 의존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영향을 미칠지 모르는 변경이 있는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다행스럽게도 이런 변화의 대부분은 하위 호환성이 있고, 해당 서비스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억지로 바꾸지 않아도 된다.

특정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은 요즘은 드문 일이다. 만약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서비스를 자주 없앤다면, 고객이나 전문가는 금방 눈치 챌 것이고,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가버리고 말 것이다. 사실 과거에도 기술을 지원하는 방식은 상당히 비슷했다. 데이터센터에서도 클라우드에서도 패턴은 거의 같았다.

따라서 기술 서비스의 변경이나 만료에 대한 대비는 클라우드이건 아니건 마찬가지다. 언제 어떻게 변경이 이루어질 것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변화를 어떻게 검증하고 받아들일 것인가? 또한 개선된 서비스에서 어떤 이점을 얻을 수 있는가?

특정 서비스가 없어진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은 이미 10년이 넘었고, 많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흰머리가 하나둘 생기기 시작했다. 이런 서비스는 반드시 업데이트하거나 교체하거나 개선해야 한다. 이는 양쪽 모두에게 좋다. 기업은 업그레이드된 최신 서비스를 이용한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자원은 좀 더 생산적인 쪽으로 돌릴 수 있다. 이는 클라우드 운영의 일상일 뿐이다.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