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2

베스핀글로벌-NIA, 백신사전예약시스템 핵심 문제 구간 민간클라우드로 이전 성공

편집부 | ITWorld
베스핀글로벌(http://bespinglobal.com)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의 핵심문제 구간을 2주만에 민간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베스핀글로벌은 7월 22일 합동 첫 회의 이후 빠르게 TF팀을 구성하고 26일에 본격 백신사전예약시스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착수했다. TF팀은 클라우드 개발, 인프라, 보안, 운영 및 테스트 등 각 분야의 클라우드 전문가 30여 명으로 구성되었다.



백신사전예약시스템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기존 시스템에서 가장 큰 부하가 걸렸던 접속 페이지와 본인인증 시스템, 대기 시스템을 민간클라우드로 이전하고 단 시간에 대량의 접속자가 몰려도 예약에 문제가 없도록 구축했다. 시스템 총량을 10분에 1,200만 명까지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확장해 부하를 줄였다.

또한, 중복 예약 및 우회 접속을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된 메모리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기술적으로 차단하는 등 민간클라우드 보안에도 만전을 기했다. 운영 중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나 시스템 장애 등에 실시간 대비하기 위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에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베스핀글로벌은 예약기간 동안 24시간 운영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운영 중인 민간클라우드 시스템은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운영관리 자동화 솔루션 옵스나우(OpsNow)를 사용해 최적화하고 있으며, 시스템 장애 알람 관리는 얼럿나우(AlertNow)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백신사전예약시스템 민간클라우드 전환을 위해서 과기부, NIA, 네이버클라우드 등이 함께 했다. 과기부와 NIA는 국민들의 IT 생활과 신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리더십을 발휘해 확장에 제한이 있는 기존 시스템을 보수하는 것만으로는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되지 않음을 설득했다.

사용자가 많고 상황이 가변적인 대국민 서비스의 경우 확장과 축소가 유연한 클라우드 인프라가 적합하다는 것이 유효하게 작용했다고 업체 측은 평가했다. 이에, 2주라는 짧은 기간에 시스템의 가장 핵심적인 영역을 민간클라우드로 구축하는 안이 타결됐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김은주 단장은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민간클라우드 드림팀이 사명감을 가지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며,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민관 전문가들이 신 기술 도입을 적극적으로 협력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향후 공공부문의 민간클라우드 도입 확대에 있어 좋은 참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는 “민간클라우드 도입의 필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는 과기부와 NIA의 적극적인 협력에 힘입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1.08.12

베스핀글로벌-NIA, 백신사전예약시스템 핵심 문제 구간 민간클라우드로 이전 성공

편집부 | ITWorld
베스핀글로벌(http://bespinglobal.com)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의 핵심문제 구간을 2주만에 민간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베스핀글로벌은 7월 22일 합동 첫 회의 이후 빠르게 TF팀을 구성하고 26일에 본격 백신사전예약시스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착수했다. TF팀은 클라우드 개발, 인프라, 보안, 운영 및 테스트 등 각 분야의 클라우드 전문가 30여 명으로 구성되었다.



백신사전예약시스템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기존 시스템에서 가장 큰 부하가 걸렸던 접속 페이지와 본인인증 시스템, 대기 시스템을 민간클라우드로 이전하고 단 시간에 대량의 접속자가 몰려도 예약에 문제가 없도록 구축했다. 시스템 총량을 10분에 1,200만 명까지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확장해 부하를 줄였다.

또한, 중복 예약 및 우회 접속을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된 메모리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기술적으로 차단하는 등 민간클라우드 보안에도 만전을 기했다. 운영 중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나 시스템 장애 등에 실시간 대비하기 위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에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베스핀글로벌은 예약기간 동안 24시간 운영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운영 중인 민간클라우드 시스템은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운영관리 자동화 솔루션 옵스나우(OpsNow)를 사용해 최적화하고 있으며, 시스템 장애 알람 관리는 얼럿나우(AlertNow)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백신사전예약시스템 민간클라우드 전환을 위해서 과기부, NIA, 네이버클라우드 등이 함께 했다. 과기부와 NIA는 국민들의 IT 생활과 신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리더십을 발휘해 확장에 제한이 있는 기존 시스템을 보수하는 것만으로는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되지 않음을 설득했다.

사용자가 많고 상황이 가변적인 대국민 서비스의 경우 확장과 축소가 유연한 클라우드 인프라가 적합하다는 것이 유효하게 작용했다고 업체 측은 평가했다. 이에, 2주라는 짧은 기간에 시스템의 가장 핵심적인 영역을 민간클라우드로 구축하는 안이 타결됐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김은주 단장은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민간클라우드 드림팀이 사명감을 가지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며,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민관 전문가들이 신 기술 도입을 적극적으로 협력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향후 공공부문의 민간클라우드 도입 확대에 있어 좋은 참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는 “민간클라우드 도입의 필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는 과기부와 NIA의 적극적인 협력에 힘입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