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마지막 버전이라던' 윈도우 10에 이어 윈도우 11이 등장한 이유

Mark Hachman | PCWorld
그동안 윈도우 10은 윈도우 '최후의 버전'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렇다면 윈도우 11은 왜 나오는 것일까? 이에 대한 답변은 다른 수많은 질문에 대한 답변과 마찬가지다. '상황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서비스로서윈도우(Windows as a service) 개념이 처음 등장한 것은 지난 2015년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을 발표했을 때다. 이후 업체는 이 개념을 유지해 윈도우 10 플랫폼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고 기존 버그를 수정하는 등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제공했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에 어떤 기능을 추가하든 그것은 여전히 그냥 윈도우일 뿐이다.

더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대변인을 통한 공식 입장으로 "윈도우 10이 윈도우의 마지막 버전이 될 것"이라고 확정한 적이 없다. 이 마지막 버전 표현은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에반젤리스트인 제리 릭슨 이 2015년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행사의 '윈도우 10 타일과 알림, 액션 센터' 세션에서 언급했을 뿐이다.

이 세션의 녹취록을 보면, 당시 닉슨의 발언은 큰 비중을 둔 것이 아니었다. 문자 그대로 '개발에 계속된다'는 의미로 언급했다. 이 행사 이전까지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들은 현재 개발 중인 사안에 대해 절대 공개하지 않았다. 이미 개발이 끝났거나 공개된 것에 대해서만 발표했다. 그러나 윈도우 10은 일종의 통합 플랫폼 성격을 가졌기 때문에 닉슨은 기존 관행을 깨고 더 나아갔다. 당시 그의 말은 다음과 같다.

"현재 우리는 윈도우 10 개발을 계속 진행 중이다. 단, 현재 개발 중인 기능은 자체 일정으로 다소 느리게 개발되고 있으며 당장 오늘 공개되는 것은 아니다. 대신 오늘은 윈도우 10을 공개한다. 우리가 여전히 윈도우 10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윈도우 10은 '최후의 윈도우 버전'이기도 하다. 이는 실제로 매우 놀라운 변화다. 그래서 이 자리에서도 우리가 지금 인터랙티브 타일을 개발하고 있음을 공개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나중에 윈도우 10 업데이트로 추가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닉슨의 발언을 부정하지 않았다. 동시에 윈도우의 '마지막 버전'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당시 마이크로소프트 대변인은 버지(Verge)와의 인터뷰에서 "이그나이트 행사의 윈도우 10 관련 언급은 앞으로 윈도우가 서비스로써 제공되며 새로운 혁신과 업데이트가 꾸준히 나온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고객과 기업에 지속해서 더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 현재는 윈도우의 다음 브랜드에 대해서 언급할 것이 없다. 하지만 사용자는 윈도우 10을 최신 상태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를 PC부터 휴대폰, 서피스 허브(Surface Hub), 홀로렌즈(HoloLens), 엑스박스(Xbox)까지 다양한 기기에서 쓸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다시 말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부분은 서비스로서윈도우 콘셉트, 그리고 패치와 업데이트가 꾸준히 제공될 것이라는 사실 2가지뿐이다. PC월드는 이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에 추가 코멘트를 요청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다.
 
© Mark Hachman / IDG

그렇다고 해도 남은 질문이 있다. '윈도우 11은 무엇일까' 유출된 윈도우 11 버전을 잠시 사용해 보니,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존의 공식 입장이 오늘날도 여전히 유효한 것인지 판단이 서지 않았다.

이유는 윈도우 11은 '윈도우 10+'라고 부르는 것이 더 적절해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로운 작업표시줄과 아이폰, 새 시작 메뉴와 위젯 등을 보면 적어도 현재까지는 윈도우 10의 기반에 그래픽 업데이트를 추가한 정도다. 윈도우 11은 윈도우 10에서 파생됐지만 상당히 많은 부분을 윈도우 10에 의존하고 있다. 실제로 겉만 보면 윈도우 10 앱은 윈도우 11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직 윈도우 11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CEO인 사티아 나델라가 언급한 '차세대 윈도우'가 어떤 의미인지도 함구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는 윈도우 11인 향후 새로운 윈도우의 기반이 될지, 윈도우 10 S처럼 기존 윈도우 10과 동시에 병행 개발될지도 미지수다. 전자일 가능성이 크지만, 분명하지는 않다.

하지만, 설사 윈도우 11이 일종의 브랜딩 실험이라고 해도 윈도우 11 역시 여전히 윈도우이고 여전히 윈도우 10이다. 윈도우 8의 주요 요소를 더 발전 시켜 윈도우 10을 내놓았던 것과 매우 비슷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가 영원히 '윈도우 10'으로 불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다음 버전이 나올 것으로 보는 것이 더 현실적이다.

결국 적어도 현재 시점에서는 닉슨의 '최후 윈도우 버전' 발언은 잘못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그 이후로 나아갈 계획인 것 같다. 반면, 뒤돌아보면 닉슨의 언급은 그 자체로 상당한 확정적 효과를 낸 것도 맞다. 그의 열정적이고 동시에 모호한 언급이 결국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책으로 널리 알려지고 이해됐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2021.06.21

'마지막 버전이라던' 윈도우 10에 이어 윈도우 11이 등장한 이유

Mark Hachman | PCWorld
그동안 윈도우 10은 윈도우 '최후의 버전'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렇다면 윈도우 11은 왜 나오는 것일까? 이에 대한 답변은 다른 수많은 질문에 대한 답변과 마찬가지다. '상황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서비스로서윈도우(Windows as a service) 개념이 처음 등장한 것은 지난 2015년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을 발표했을 때다. 이후 업체는 이 개념을 유지해 윈도우 10 플랫폼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고 기존 버그를 수정하는 등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제공했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에 어떤 기능을 추가하든 그것은 여전히 그냥 윈도우일 뿐이다.

더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대변인을 통한 공식 입장으로 "윈도우 10이 윈도우의 마지막 버전이 될 것"이라고 확정한 적이 없다. 이 마지막 버전 표현은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에반젤리스트인 제리 릭슨 이 2015년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행사의 '윈도우 10 타일과 알림, 액션 센터' 세션에서 언급했을 뿐이다.

이 세션의 녹취록을 보면, 당시 닉슨의 발언은 큰 비중을 둔 것이 아니었다. 문자 그대로 '개발에 계속된다'는 의미로 언급했다. 이 행사 이전까지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들은 현재 개발 중인 사안에 대해 절대 공개하지 않았다. 이미 개발이 끝났거나 공개된 것에 대해서만 발표했다. 그러나 윈도우 10은 일종의 통합 플랫폼 성격을 가졌기 때문에 닉슨은 기존 관행을 깨고 더 나아갔다. 당시 그의 말은 다음과 같다.

"현재 우리는 윈도우 10 개발을 계속 진행 중이다. 단, 현재 개발 중인 기능은 자체 일정으로 다소 느리게 개발되고 있으며 당장 오늘 공개되는 것은 아니다. 대신 오늘은 윈도우 10을 공개한다. 우리가 여전히 윈도우 10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윈도우 10은 '최후의 윈도우 버전'이기도 하다. 이는 실제로 매우 놀라운 변화다. 그래서 이 자리에서도 우리가 지금 인터랙티브 타일을 개발하고 있음을 공개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나중에 윈도우 10 업데이트로 추가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닉슨의 발언을 부정하지 않았다. 동시에 윈도우의 '마지막 버전'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당시 마이크로소프트 대변인은 버지(Verge)와의 인터뷰에서 "이그나이트 행사의 윈도우 10 관련 언급은 앞으로 윈도우가 서비스로써 제공되며 새로운 혁신과 업데이트가 꾸준히 나온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고객과 기업에 지속해서 더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 현재는 윈도우의 다음 브랜드에 대해서 언급할 것이 없다. 하지만 사용자는 윈도우 10을 최신 상태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를 PC부터 휴대폰, 서피스 허브(Surface Hub), 홀로렌즈(HoloLens), 엑스박스(Xbox)까지 다양한 기기에서 쓸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다시 말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부분은 서비스로서윈도우 콘셉트, 그리고 패치와 업데이트가 꾸준히 제공될 것이라는 사실 2가지뿐이다. PC월드는 이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에 추가 코멘트를 요청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다.
 
© Mark Hachman / IDG

그렇다고 해도 남은 질문이 있다. '윈도우 11은 무엇일까' 유출된 윈도우 11 버전을 잠시 사용해 보니,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존의 공식 입장이 오늘날도 여전히 유효한 것인지 판단이 서지 않았다.

이유는 윈도우 11은 '윈도우 10+'라고 부르는 것이 더 적절해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로운 작업표시줄과 아이폰, 새 시작 메뉴와 위젯 등을 보면 적어도 현재까지는 윈도우 10의 기반에 그래픽 업데이트를 추가한 정도다. 윈도우 11은 윈도우 10에서 파생됐지만 상당히 많은 부분을 윈도우 10에 의존하고 있다. 실제로 겉만 보면 윈도우 10 앱은 윈도우 11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직 윈도우 11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CEO인 사티아 나델라가 언급한 '차세대 윈도우'가 어떤 의미인지도 함구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는 윈도우 11인 향후 새로운 윈도우의 기반이 될지, 윈도우 10 S처럼 기존 윈도우 10과 동시에 병행 개발될지도 미지수다. 전자일 가능성이 크지만, 분명하지는 않다.

하지만, 설사 윈도우 11이 일종의 브랜딩 실험이라고 해도 윈도우 11 역시 여전히 윈도우이고 여전히 윈도우 10이다. 윈도우 8의 주요 요소를 더 발전 시켜 윈도우 10을 내놓았던 것과 매우 비슷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가 영원히 '윈도우 10'으로 불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다음 버전이 나올 것으로 보는 것이 더 현실적이다.

결국 적어도 현재 시점에서는 닉슨의 '최후 윈도우 버전' 발언은 잘못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그 이후로 나아갈 계획인 것 같다. 반면, 뒤돌아보면 닉슨의 언급은 그 자체로 상당한 확정적 효과를 낸 것도 맞다. 그의 열정적이고 동시에 모호한 언급이 결국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책으로 널리 알려지고 이해됐기 때문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