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4

KT-KAIST, 포스트 AI 시대 위한 ‘AI·소프트웨어 기술 연구소’ 공동 설립

편집부 | ITWorld
KT(www.kt.com)는 KAIST와 ‘AI 및 소프트웨어 공동 연구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와 KAIST는 KT가 보유한 대덕2연구센터에 ‘AI·소프트웨어 기술 연구소’를 공동 설립하고 연내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KT는 교수와 연구원, KT 직원 등 약 200명이 상주할 수 있는 R&D 공간 마련과 전용 GPU 서버팜 구축 등 연구 인프라 지원에 나선다.

양측은 AI·소프트웨어 기술 연구소가 ▲최첨단 인프라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 연구인력 ▲상용 서비스와 연구 현장을 아우르는 KT와 KAIST 방대한 데이터 등 ‘초거대 AI’ R&D를 위한 준비된 역량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KAIST의 우수한 역량과 KT의 AI 기반 사업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과제를 중심으로 ‘원천 기술’과 ‘산업 AI(Industry AI)’ 분야에서 총 20개의 초기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원천 기술’과 관련해서는 음성, 비전, 휴머니스틱 AI(인간중심 AI) 등 15개의 미래지향적인 연구과제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사람과 유사한 대화와 추론, 음성·영상·센싱 등 복합 정보 기반의 정교한 상황 인지와 답변이 가능한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이와 함께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차세대 시장 발굴을 위해 미디어, 헬스케어, 로봇 등 ‘산업 AI’ 분야에도 초기 5개 과제를 선정해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양측은 내실 있는 공동 연구 성과를 통해 삶의 변화와 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앞장 설 계획이며, 매년 협의를 통해 연구 과제를 갱신한다고 설명했다.

더 나아가 공동 연구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차세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효율적인 AI 인프라 구축을 이끌어 낸다는 목표다. 예를 들어 GPT-3 이후 차세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수준 높은 연구를 통해 AI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선제적으로 ‘포스트 AI 시대’를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된고 업체 측은 밝혔다.

한편, KT는 창업을 희망하는 KAIST 학생을 대상으로 KT의 역량을 활용해 공간, 장비, 인력 등 보육 인프라도 지원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발굴, 육성, 투자 등 KT가 진행해 온 액셀러레이터 모델을 활용한 창업 멘토링 프로그램도 적용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KT / KAIST
2021.05.24

KT-KAIST, 포스트 AI 시대 위한 ‘AI·소프트웨어 기술 연구소’ 공동 설립

편집부 | ITWorld
KT(www.kt.com)는 KAIST와 ‘AI 및 소프트웨어 공동 연구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와 KAIST는 KT가 보유한 대덕2연구센터에 ‘AI·소프트웨어 기술 연구소’를 공동 설립하고 연내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KT는 교수와 연구원, KT 직원 등 약 200명이 상주할 수 있는 R&D 공간 마련과 전용 GPU 서버팜 구축 등 연구 인프라 지원에 나선다.

양측은 AI·소프트웨어 기술 연구소가 ▲최첨단 인프라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 연구인력 ▲상용 서비스와 연구 현장을 아우르는 KT와 KAIST 방대한 데이터 등 ‘초거대 AI’ R&D를 위한 준비된 역량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KAIST의 우수한 역량과 KT의 AI 기반 사업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과제를 중심으로 ‘원천 기술’과 ‘산업 AI(Industry AI)’ 분야에서 총 20개의 초기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원천 기술’과 관련해서는 음성, 비전, 휴머니스틱 AI(인간중심 AI) 등 15개의 미래지향적인 연구과제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사람과 유사한 대화와 추론, 음성·영상·센싱 등 복합 정보 기반의 정교한 상황 인지와 답변이 가능한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이와 함께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차세대 시장 발굴을 위해 미디어, 헬스케어, 로봇 등 ‘산업 AI’ 분야에도 초기 5개 과제를 선정해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양측은 내실 있는 공동 연구 성과를 통해 삶의 변화와 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앞장 설 계획이며, 매년 협의를 통해 연구 과제를 갱신한다고 설명했다.

더 나아가 공동 연구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차세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효율적인 AI 인프라 구축을 이끌어 낸다는 목표다. 예를 들어 GPT-3 이후 차세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수준 높은 연구를 통해 AI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선제적으로 ‘포스트 AI 시대’를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된고 업체 측은 밝혔다.

한편, KT는 창업을 희망하는 KAIST 학생을 대상으로 KT의 역량을 활용해 공간, 장비, 인력 등 보육 인프라도 지원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발굴, 육성, 투자 등 KT가 진행해 온 액셀러레이터 모델을 활용한 창업 멘토링 프로그램도 적용 예정이다. editor@itworld.co.kr


KT / KAIST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