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IDG 블로그 | 엣지 컴퓨팅을 사용하지 말아야 할 때

David Linthicum | InfoWorld
GE나 지멘스, 보쉬 같은 대기업은 생산을 최적화하는 데 엣지 컴퓨팅 기술을 사용한다. 제조산업은 엣지 접근법과 기술의 가장 큰 소비자이다. 
 
ⓒ Getty Images Bank

보통 이런 기업의 엣지 시스템은 생산 데이터를 데이터 소스에서 파싱하는 AI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이를 통해 공장의 냉방 시스템을 조정해 용접 로봇이 좀 더 정확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즉각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 

이런 영역에서 엣지 컴퓨팅은 가치를 증명하고 있지만, 여전히 필요없는 곳에서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한창 인기 있는 기술이라면 무엇이든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하던 시절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엣지 컴퓨팅이 잘 맞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는 언제일까? 기업 스스로 판단해야 하지만, 몇 가지 범용적인 지침이 있다.

첫째, 가장 큰 실수는 필요보다는 통제에 대한 욕망 때문에 엣지 컴퓨팅을 배치하는 것이다.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인기가 있었던 때를 생각해 보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에 물리적인 통제권을 넘기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같은 일이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 일부 기업은 통제를 위해 엣지 컴퓨팅을 사용하는데, 데이터를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가져와 로컬에 보관한다. 물론, 효율을 위해 데이터 소스와 프로세싱을 가까이 배치하는 것이 엣지 컴퓨팅의 주된 목표이다. 하지만 엣지 컴퓨팅은 그렇게 저렴하지 않다. 많은 경우, 자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스택을 구매하고 유지하고 보수해야 한다. 이를 엣지 시스템의 수만큼 배수로 곱하면, 엣지 컴퓨팅에 드는 비용은 비 엣지 시스템보다 훨씬 높을 것이다.

둘째는 보안에 대한 우려이다.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 엣지 기반 시스템 대부분보다 훨씬 저렴하고 쉽다. 엣지 컴퓨팅 환경이 클수록 데이터는 더 분산되고, 이를 적절히 보호하는 것은 더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즉, 데이터 유출의 위험이 더 커진다.

많은 기업이 이런 추가적인 보안 위험을 데이터와의 물리적 근접성으로 상쇄하려고 한다. 스토리지 장비를 직접 보고 만질 수 있으니 안전하다는 말이다. 하지만 엣지 컴퓨팅은 그런 식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지금까지의 대형 데이터 유출 사고 대부분은 주인이 바로 옆에 서 있는 동안 일어났다.

물론, 지나치게 조심할 필요는 없다. 다만 어떤 신기술이라도 기술의 가치와 목적을 폭넓게, 그리고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 엣지 컴퓨팅은 새로 등장한 도전 과제의 하나일 뿐이다. editor@itworld.co.kr


2021.05.10

IDG 블로그 | 엣지 컴퓨팅을 사용하지 말아야 할 때

David Linthicum | InfoWorld
GE나 지멘스, 보쉬 같은 대기업은 생산을 최적화하는 데 엣지 컴퓨팅 기술을 사용한다. 제조산업은 엣지 접근법과 기술의 가장 큰 소비자이다. 
 
ⓒ Getty Images Bank

보통 이런 기업의 엣지 시스템은 생산 데이터를 데이터 소스에서 파싱하는 AI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이를 통해 공장의 냉방 시스템을 조정해 용접 로봇이 좀 더 정확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즉각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 

이런 영역에서 엣지 컴퓨팅은 가치를 증명하고 있지만, 여전히 필요없는 곳에서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 한창 인기 있는 기술이라면 무엇이든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하던 시절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엣지 컴퓨팅이 잘 맞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는 언제일까? 기업 스스로 판단해야 하지만, 몇 가지 범용적인 지침이 있다.

첫째, 가장 큰 실수는 필요보다는 통제에 대한 욕망 때문에 엣지 컴퓨팅을 배치하는 것이다.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인기가 있었던 때를 생각해 보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에 물리적인 통제권을 넘기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같은 일이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 일부 기업은 통제를 위해 엣지 컴퓨팅을 사용하는데, 데이터를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가져와 로컬에 보관한다. 물론, 효율을 위해 데이터 소스와 프로세싱을 가까이 배치하는 것이 엣지 컴퓨팅의 주된 목표이다. 하지만 엣지 컴퓨팅은 그렇게 저렴하지 않다. 많은 경우, 자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스택을 구매하고 유지하고 보수해야 한다. 이를 엣지 시스템의 수만큼 배수로 곱하면, 엣지 컴퓨팅에 드는 비용은 비 엣지 시스템보다 훨씬 높을 것이다.

둘째는 보안에 대한 우려이다.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 엣지 기반 시스템 대부분보다 훨씬 저렴하고 쉽다. 엣지 컴퓨팅 환경이 클수록 데이터는 더 분산되고, 이를 적절히 보호하는 것은 더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즉, 데이터 유출의 위험이 더 커진다.

많은 기업이 이런 추가적인 보안 위험을 데이터와의 물리적 근접성으로 상쇄하려고 한다. 스토리지 장비를 직접 보고 만질 수 있으니 안전하다는 말이다. 하지만 엣지 컴퓨팅은 그런 식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지금까지의 대형 데이터 유출 사고 대부분은 주인이 바로 옆에 서 있는 동안 일어났다.

물론, 지나치게 조심할 필요는 없다. 다만 어떤 신기술이라도 기술의 가치와 목적을 폭넓게, 그리고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 엣지 컴퓨팅은 새로 등장한 도전 과제의 하나일 뿐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