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한국IDC, “국내 서버 시장 2025년 2조 6,200억 원…연평균 8.1% 성장 전망”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com/kr)는 최근 발간한 ‘2021년 국내 서버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국내 서버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8.1%를 기록하며 2025년 2조 6,200억 원의 매출 규모에 이를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1년 국내 서버 시장은 하이퍼스케일러의 지속적인 데이터센터 확장으로 인해 지난해에 비해 2.4% 성장한 1조 8,189억 원의 매출 규모가 예상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19 팬데믹 위기 상황 속에서 기업이 생존을 위해 디지털 혁신을 확대함으로써 안정적인 비즈니스 운영을 위한 서버 도입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유연하고 민첩한 IT 환경을 구현하며 비즈니스 혁신의 토대가 되고 있는 국내 서버 시장의 성장을 전망했다.

공공, 제조, 금융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미션크리티컬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는 non-x86 서버는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보장하지만 경직된 시스템 구조와 기존 서버 벤더의 불확실한 기술 지원 로드맵이 단점으로 작용하며 지속적인 U2L(Unix-to-Linux) 진행을 통해 x86 서버로의 전환이 확대되고 있다.

2020년 국내 x86 서버 시장은 한화 기준으로 2019년에 비해 20% 성장했다. 특히, 사용자 주문 생산 방식의 ODM 서버 시장은 글로벌 하이퍼스케일러의 공격적인 국내 데이터센터 인프라 확장으로 인해 60% 이상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ODM 서버 시장은 최근 전체 서버 시장의 성장률을 상회하고 있으며, 향후 x86 서버 시장에서의 비중은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하이퍼스케일러의 경우 아직은 벤더 상용 제품인 OEM 서버를 도입하고 있으며, 코로나 19 이후 x86 OEM 서버 시장에서 국내 하이퍼스케일러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있는 추세이다. 물론 제조산업과 통신산업도 x86 서버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으나, 사회 전반적인 IT서비스가 하이퍼스케일러로 집중되는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컴퓨팅 리소스 확보를 위한 하이퍼스케일러 간의 서버 확보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한국IDC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한때는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전환이 기업의 디지털 혁신으로 인식되기도 하였으나, 이제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온프레미스 시스템과 대치하며 발전할 수는 없다”며,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는 규제 준수, 기업의 데이터 보호 그리고 커스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업무 연속성 확보 등의 다양한 이유로 온프레미스 시스템과의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21.04.15

한국IDC, “국내 서버 시장 2025년 2조 6,200억 원…연평균 8.1% 성장 전망”

편집부 | ITWorld
한국IDC(www.idc.com/kr)는 최근 발간한 ‘2021년 국내 서버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국내 서버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8.1%를 기록하며 2025년 2조 6,200억 원의 매출 규모에 이를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1년 국내 서버 시장은 하이퍼스케일러의 지속적인 데이터센터 확장으로 인해 지난해에 비해 2.4% 성장한 1조 8,189억 원의 매출 규모가 예상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19 팬데믹 위기 상황 속에서 기업이 생존을 위해 디지털 혁신을 확대함으로써 안정적인 비즈니스 운영을 위한 서버 도입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유연하고 민첩한 IT 환경을 구현하며 비즈니스 혁신의 토대가 되고 있는 국내 서버 시장의 성장을 전망했다.

공공, 제조, 금융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미션크리티컬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는 non-x86 서버는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보장하지만 경직된 시스템 구조와 기존 서버 벤더의 불확실한 기술 지원 로드맵이 단점으로 작용하며 지속적인 U2L(Unix-to-Linux) 진행을 통해 x86 서버로의 전환이 확대되고 있다.

2020년 국내 x86 서버 시장은 한화 기준으로 2019년에 비해 20% 성장했다. 특히, 사용자 주문 생산 방식의 ODM 서버 시장은 글로벌 하이퍼스케일러의 공격적인 국내 데이터센터 인프라 확장으로 인해 60% 이상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ODM 서버 시장은 최근 전체 서버 시장의 성장률을 상회하고 있으며, 향후 x86 서버 시장에서의 비중은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하이퍼스케일러의 경우 아직은 벤더 상용 제품인 OEM 서버를 도입하고 있으며, 코로나 19 이후 x86 OEM 서버 시장에서 국내 하이퍼스케일러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있는 추세이다. 물론 제조산업과 통신산업도 x86 서버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으나, 사회 전반적인 IT서비스가 하이퍼스케일러로 집중되는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컴퓨팅 리소스 확보를 위한 하이퍼스케일러 간의 서버 확보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한국IDC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한때는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전환이 기업의 디지털 혁신으로 인식되기도 하였으나, 이제는 퍼블릭 클라우드가 온프레미스 시스템과 대치하며 발전할 수는 없다”며,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는 규제 준수, 기업의 데이터 보호 그리고 커스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업무 연속성 확보 등의 다양한 이유로 온프레미스 시스템과의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