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4

M1 맥에서 아이폰 게임 더 편하게 즐긴다… 애플, 빅 서에 '컨트롤러 에뮬레이션' 추가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의 M1 맥에서는 아이패드와 아이폰용 게임을 다운로드해 실행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이들 기기의 컨트롤이 맥 환경으로 제대로 이식되지 않았다. 애플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신 맥OS 빅 서 11.3 베타에서 게임 컨트롤러 에뮬레이션 기능을 추가했다.

맥루머스(MacRumors)의 보도에 따르면, 이 맥OS 베타에는 앱 환경 설정에 컨트롤러 에뮬레이션(Controller Emulation)을 활성화하는 설정이 있다. 키보드와 마우스/터치패드를 동시에 사용해 게임 컨트롤러와 같은 기능을 수행한다.

예를 들어 방향 이동은 키보드의 화살표 키와 맵핑된다. 왼쪽 손가락으로 사용하는 W-A-S-D가 여기에 해당한다. 게임 컨트롤러의 A는 스페이스 바, X와 Y는 Q, E와 각각 맵핑된다.
 
터치 대체 기능을 이용하면 아이패드와 아이폰 앱에서 흔히 사용했던 터치 컨트롤을 키보드에서 활용할 수 있다. © Apple

애플은 현재 터치 대체(Touch Alternatives) 기능을 지원한다. 아이패드와 아이폰 앱에서 흔히 사용하던 터치 컨트롤에서 작동한다. 그러나 맥에는 터치 스크린이 없으므로 이를 그대로 다시 구현하기  쉽지 않다.

대신 W-A-S-D 키는 게임 내에서 틸트 동작을 실행한다. 화살표 키는 앱 화면의 중앙에서 스와이프하는 동작을 표현한다. 터치 대체는 컨트롤러 에뮬레이션의 제어와 별개의 것으로, 동시에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editor@itworld.co.kr
 


2021.03.24

M1 맥에서 아이폰 게임 더 편하게 즐긴다… 애플, 빅 서에 '컨트롤러 에뮬레이션' 추가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의 M1 맥에서는 아이패드와 아이폰용 게임을 다운로드해 실행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이들 기기의 컨트롤이 맥 환경으로 제대로 이식되지 않았다. 애플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신 맥OS 빅 서 11.3 베타에서 게임 컨트롤러 에뮬레이션 기능을 추가했다.

맥루머스(MacRumors)의 보도에 따르면, 이 맥OS 베타에는 앱 환경 설정에 컨트롤러 에뮬레이션(Controller Emulation)을 활성화하는 설정이 있다. 키보드와 마우스/터치패드를 동시에 사용해 게임 컨트롤러와 같은 기능을 수행한다.

예를 들어 방향 이동은 키보드의 화살표 키와 맵핑된다. 왼쪽 손가락으로 사용하는 W-A-S-D가 여기에 해당한다. 게임 컨트롤러의 A는 스페이스 바, X와 Y는 Q, E와 각각 맵핑된다.
 
터치 대체 기능을 이용하면 아이패드와 아이폰 앱에서 흔히 사용했던 터치 컨트롤을 키보드에서 활용할 수 있다. © Apple

애플은 현재 터치 대체(Touch Alternatives) 기능을 지원한다. 아이패드와 아이폰 앱에서 흔히 사용하던 터치 컨트롤에서 작동한다. 그러나 맥에는 터치 스크린이 없으므로 이를 그대로 다시 구현하기  쉽지 않다.

대신 W-A-S-D 키는 게임 내에서 틸트 동작을 실행한다. 화살표 키는 앱 화면의 중앙에서 스와이프하는 동작을 표현한다. 터치 대체는 컨트롤러 에뮬레이션의 제어와 별개의 것으로, 동시에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