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8

KISA, 10억 원 규모 클라우드 보안서비스 지원사업 공모

편집부 | ITWorld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내 클라우드 보안 산업 활성화를 위해 총 10억 원 규모의 ‘클라우드 보안서비스(Security as a Service, 이하 SECaaS) 개발 및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관련 설명회를 2월 9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의료, 교육, 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가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개인정보 유출, 해킹 등 보안사고 우려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이에 KISA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SECaaS 시장 활성화 및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개발과 개선 분야로 구분하여 총 8개 과제를 선정하고, 매칭펀드 방식으로 과제별 최대 1.25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기업규모와 상관없이 ▲개발 분야는 제품 형태로 제공되던 보안 기능을 SECaaS 형태로 개발하고자 하는 업체 ▲개선 분야는 상용화된 SECaaS를 제공 중인 업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평가는 코로나 19와 관련된 비대면 서비스의 보안수준 강화를 위해 필요한 SECaaS 업체를 우선적으로 선발할 예정이며, 특히 개선 분야는 서비스 기능 개선 및 멀티클라우드 구축을 통한 시장 확대 방안과 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 설명회는 2월 9일 2시 SNS 채널(https://tv.kakao.com/channel/3758323)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공모 신청은 2월 15일부터 3월 16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KISA 김호성 보안인증단장은 “이번 사업으로 국내 클라우드 보안서비스의 경쟁력 강화와 신규 SECaaS 요구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KISA는 앞으로도 클라우드 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신뢰성 확보를 통해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서비스의 클라우드 전환을 선제적으로 이끌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1.02.08

KISA, 10억 원 규모 클라우드 보안서비스 지원사업 공모

편집부 | ITWorld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내 클라우드 보안 산업 활성화를 위해 총 10억 원 규모의 ‘클라우드 보안서비스(Security as a Service, 이하 SECaaS) 개발 및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관련 설명회를 2월 9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의료, 교육, 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가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개인정보 유출, 해킹 등 보안사고 우려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이에 KISA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SECaaS 시장 활성화 및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개발과 개선 분야로 구분하여 총 8개 과제를 선정하고, 매칭펀드 방식으로 과제별 최대 1.25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기업규모와 상관없이 ▲개발 분야는 제품 형태로 제공되던 보안 기능을 SECaaS 형태로 개발하고자 하는 업체 ▲개선 분야는 상용화된 SECaaS를 제공 중인 업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평가는 코로나 19와 관련된 비대면 서비스의 보안수준 강화를 위해 필요한 SECaaS 업체를 우선적으로 선발할 예정이며, 특히 개선 분야는 서비스 기능 개선 및 멀티클라우드 구축을 통한 시장 확대 방안과 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 설명회는 2월 9일 2시 SNS 채널(https://tv.kakao.com/channel/3758323)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공모 신청은 2월 15일부터 3월 16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KISA 김호성 보안인증단장은 “이번 사업으로 국내 클라우드 보안서비스의 경쟁력 강화와 신규 SECaaS 요구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KISA는 앞으로도 클라우드 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신뢰성 확보를 통해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서비스의 클라우드 전환을 선제적으로 이끌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