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아이폰 12와 갤럭시 21 간단 비교 "연초부터 치열한 헤비급 스마트폰 전투"

Michael Simon | PCWorld
이제 겨우 1월인데 벌써 2021년 첫 번째 헤비급 스마트폰 전투가 시작됐다. 예년보다 조금 일찍 갤럭시 S21 스마트폰 라인업을 출시한 삼성은 애플 신제품을 염두에 둔 것이 분명하다. 갤럭시 S21이 아이폰 12와 대적하기 위해 대대적인 개편을 하지는 않았다. 가격을 낮추고, 디자인이 날렵해졌으며, 일부 새로운 카메라 트릭이 제공된다. 갤럭시 S21과 아이폰 12 모두 800달러 대로, 각 사양을 비교해보자. 

디자인

삼성 갤럭시 S는 항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디자인의 최전선에 있다. 갤럭시 S21도 그 전통을 이어간다. 이번 디자인은 금속 면이 카메라 렌즈 배열과 매끄럽게 이어져 마치 뒷면에 바로 부착된 것 같은 독특한 느낌을 준다. 뒷면은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소재지만, S20만큼 고급스럽지는 않더라도 여전히 마감이 좋다.
 
ⓒ SAMSUNG

물론 아이폰도 외관 부문에서 결코 허술하지 않다. 아이폰 12는 아이폰 4를 연상시키는 복고풍 매력을 지닌 플랫 엣지 디자인을 도입했으며, 손에 쥐고 있는 느낌도 좋다. 정사각형 카메라 어레이는 아이폰 11과 거의 동일한 정도이고, S21만큼 독특하지는 않다. 

두 스마트폰은 크기가 매우 비슷하다. S21이 조금 더 크고 무겁다. 하지만 S21은 무게를 훌륭하게 분산시켰기 때문에 실제보다 가볍게 느껴진다. 

갤럭시 S21 : 151.7×71.2×7.9mm, 164g
아이폰 12 : 146.7×71.5×7.4mm, 171g

두 스마트폰 모두 기본적으로 개인 취향에 따라 여러 색상이 제공되지만, 삼성의 독특한 디자인은 여기서도 두드러진다. 카메라 어레이는 디자인 요소로 취급되며 대담한 금속 하우징으로 돋보이게 만들어졌다. 삼성이 만든 가장 독특한 디자인이며, 아이폰 12가 약간 진부해 보인다.

필자의 선택 : 갤럭시 S21
 

디스플레이

이제 애플은 OLED를, 삼성은 FHD를 사용하면서 아이폰 12와 갤럭시 S21의 디스플레이가 매우 유사해졌다.

갤럭시 S21 : 6.2인치 평면 FHD+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2400×1080), 421ppi, 120Hz
아이폰 12 : 6.1인치 평면 HD+ 수퍼 레티나 XDR(2532×1170), 460ppi, 60Hz
 
ⓒ MICHAEL SIMON/IDG

광고성 문구나 약간의 크기 차이를 제외하고, 두 디스플레이의 유일한 실제 차이점은 재생률이다. 삼성은 S21에서 다시 한 번 120Hz 화면을 사용하며, 올해는 적응형이다. 즉, 수행하는 작업에 따라 동적으로 높은 재생률에서 낮은 재생률로 줄여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전면 카메라 렌즈를 홀로 처리했는지, 노치 디자인을 채택했는지가 다르다. 아이폰 12는 화면 상단에 다소 큰 노치가 있고 페이스 ID용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와 센서가 자리잡았다. 삼성은 셀카 카메라용 작은 구멍이 중앙에 있다. 

아이폰 12의 디스플레이는 훌륭하고, 시스템온칩(SoC)의 속도 덕분에 매우 빠르다. 그러나 S21은 전혀 힘들이지 않고 매우 부드러운 스크롤링으로 한 단계 더 발전했다. 

필자의 선택 : 갤럭시 S21
 

프로세서, RAM, 스토리지, 배터리

여느 때처럼, 두 전화기 모두 최신 칩 기술을 갖췄다. 아이폰은 애플 자체 A14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S21은 퀄컴 스냅드래곤 888을 고수한다. 아직 S21을 테스트하지 않았지만, 벤치마크가 애플의 인상적인 결과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매우 빠를 것이다. 

메모리를 살펴 보면, S21은 12GB라는 믿기 힘든 대용량을 탑재한 전작보다 약간 줄어든 8GB지만 여전히 충분하다. 아이폰 12의 RAM은 단 4GB지만, iOS 14 최적화 업데이트 덕에 실제보다 RAM이 큰 느낌을 준다. 스토리지 또한 삼성이 우위로, 아이폰 12의 64GB에 비해 S21은 128GB를 제공한다.
 
ⓒ SAMSUNG

배터리 지속 시간은 조금 더 복잡하다. 제품 설명서상 S21은 아이폰 12의 2,815mAh 배터리에 비해 4,000mAh를 자랑하지만, 실제 결과가 훨씬 중요하다. 아이폰 12의 배터리 지속시간은 2020년에도 배터리 용량이 거의 두 배였던 안드로이드 폰을 능가했기 때문에, 두 스마트폰 모두 하루 종일 무리 없이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충전의 경우, 두 스마트폰 모두 동봉된 케이블을 통해 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아이폰은 20W, S21은 25W를 제공한다. 둘 다 10W 무선 충전도 제공하며, 아이폰은 맥세이프(MagSafe) 자석형 충전기도 옵션 액세서리로 지원한다. 

다른 부분에서는 두 스마트폰 모두 서브 6GHz과 mmWave 5G, 그리고 와이파이 6로 초고속 연결을 지원하며, IP68의 방수 기능이 있다. 아이폰 12에는 정확한 위치를 지도에 표시할 수 있는 U1 초광대역(UWB) 칩이 탑재됐지만, S21에서 UWB 기능을 이용하려면 S21+ 또는 S12 울트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작년처럼 아이폰 12에는 페이스 ID가 있고, S21에는 디스플레이에 내장된 초음파 지문 센서가 있다. 

필자의 선택 : 아이폰 12에 기울지만, 최종 결정에 앞서 테스트를 해야 할 것 같다.
 

카메라

다소 놀랍게도, 삼성과 애플은 모두 이전 제품과 유사한 카메라 하드웨어를 고수하기로 결정했다. S1은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이 S20과 동일하며, 애플은 아이폰 12의 광각 센서를 약간 업그레이드해 조리개를 조금 넓힌f/1.6 vs f/1.8) 것 외에는 변화가 없다. 
 
ⓒ MICHAEL SIMON/IDG

하드웨어를 구동하는 소프트웨어는 개선폭이 크다. PCWorld가 곧 카메라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삼성은 S21이 어두운 곳에서 더 밝은 사진을 찍고, 인물 모드는 ‘배경에서 피사체를 더 정확하게 구분’해내며, 스페이스 줌(Space Zoom)은 ‘손 떨림을 최소화해 30배 줌에서도 더 선명한 이미지를 포착한다’라고 주장한다. 

물론, 아이폰 12도 다양한 조도와 상황에서 뛰어난 결과물을 내는 우수한 스마트폰 중 하나다. 그렇지만 아이폰 12에는 삼성의 30배 줌에 필적하는 기능이 없다. 실제로도 줌 렌즈가 없어서 피사체에 매우 가까이 접근해야 한다. 제품 설명서 상으로는 S21의 촬영이 우수하지만, 테스트를 거쳐야 사실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의 선택 : S21쪽으로 기울고 있지만, 푸딩의 맛은 먹어봐야 알 듯 실제 결과도 테스트에 달려있다. 
 

운영체제와 업데이트

항상 그렇듯 두 스마트폰에는 최신 운영체제가 탑재돼 있(S21에는 안드로이드 11 기반의 원 UI 3.1, 아이폰 12에는 iOS 14). 삼성은 갤럭시 S20 출시 이후 모든 새로운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3세대 업데이트 제공을 약속했다. 따라서 S21은 2023년에 배포될 안드로이드 14 업데이트가 보장된다. 애플은 엄밀히 따지면 이렇게 정확하게 보증 기간을 발표하지는 않지만, 일반적으로 아이폰은 5년 동안 업그레이드가 지원된다. 예를 들어 2016년 iOS 9와 함께 출시된 아이폰 6s는 지난 9월 배포된 iOS 14에서도 지원 대상이었다.

또한, iOS는 배포되는 당일 업데이트가 보장되고, 매달 보안 업데이트가 빠르게 이뤄지지만,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은 최신 스마트폰에 적용되기까지 수개월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필자의 선택 : 아이폰 12
 

결론

삼성과 애플은 계속 스마트폰을 만들어온 경쟁자지만, 양사의 제품이 이렇게까지 근접전을 펼친 것은 오랜만이다. PCWorld는 현재 S21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곧 완전 리뷰 기사를 발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첫인상을 바탕으로 볼 때, 아이폰 12가 매우 힘든 싸움을 하고 있으며, 최고의 가치를 전달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왕좌를 갤럭시 S21에 물려줘야 할지도 모르겠다. editor@itworld.co.kr 


2021.01.22

아이폰 12와 갤럭시 21 간단 비교 "연초부터 치열한 헤비급 스마트폰 전투"

Michael Simon | PCWorld
이제 겨우 1월인데 벌써 2021년 첫 번째 헤비급 스마트폰 전투가 시작됐다. 예년보다 조금 일찍 갤럭시 S21 스마트폰 라인업을 출시한 삼성은 애플 신제품을 염두에 둔 것이 분명하다. 갤럭시 S21이 아이폰 12와 대적하기 위해 대대적인 개편을 하지는 않았다. 가격을 낮추고, 디자인이 날렵해졌으며, 일부 새로운 카메라 트릭이 제공된다. 갤럭시 S21과 아이폰 12 모두 800달러 대로, 각 사양을 비교해보자. 

디자인

삼성 갤럭시 S는 항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디자인의 최전선에 있다. 갤럭시 S21도 그 전통을 이어간다. 이번 디자인은 금속 면이 카메라 렌즈 배열과 매끄럽게 이어져 마치 뒷면에 바로 부착된 것 같은 독특한 느낌을 준다. 뒷면은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소재지만, S20만큼 고급스럽지는 않더라도 여전히 마감이 좋다.
 
ⓒ SAMSUNG

물론 아이폰도 외관 부문에서 결코 허술하지 않다. 아이폰 12는 아이폰 4를 연상시키는 복고풍 매력을 지닌 플랫 엣지 디자인을 도입했으며, 손에 쥐고 있는 느낌도 좋다. 정사각형 카메라 어레이는 아이폰 11과 거의 동일한 정도이고, S21만큼 독특하지는 않다. 

두 스마트폰은 크기가 매우 비슷하다. S21이 조금 더 크고 무겁다. 하지만 S21은 무게를 훌륭하게 분산시켰기 때문에 실제보다 가볍게 느껴진다. 

갤럭시 S21 : 151.7×71.2×7.9mm, 164g
아이폰 12 : 146.7×71.5×7.4mm, 171g

두 스마트폰 모두 기본적으로 개인 취향에 따라 여러 색상이 제공되지만, 삼성의 독특한 디자인은 여기서도 두드러진다. 카메라 어레이는 디자인 요소로 취급되며 대담한 금속 하우징으로 돋보이게 만들어졌다. 삼성이 만든 가장 독특한 디자인이며, 아이폰 12가 약간 진부해 보인다.

필자의 선택 : 갤럭시 S21
 

디스플레이

이제 애플은 OLED를, 삼성은 FHD를 사용하면서 아이폰 12와 갤럭시 S21의 디스플레이가 매우 유사해졌다.

갤럭시 S21 : 6.2인치 평면 FHD+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2400×1080), 421ppi, 120Hz
아이폰 12 : 6.1인치 평면 HD+ 수퍼 레티나 XDR(2532×1170), 460ppi, 60Hz
 
ⓒ MICHAEL SIMON/IDG

광고성 문구나 약간의 크기 차이를 제외하고, 두 디스플레이의 유일한 실제 차이점은 재생률이다. 삼성은 S21에서 다시 한 번 120Hz 화면을 사용하며, 올해는 적응형이다. 즉, 수행하는 작업에 따라 동적으로 높은 재생률에서 낮은 재생률로 줄여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전면 카메라 렌즈를 홀로 처리했는지, 노치 디자인을 채택했는지가 다르다. 아이폰 12는 화면 상단에 다소 큰 노치가 있고 페이스 ID용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와 센서가 자리잡았다. 삼성은 셀카 카메라용 작은 구멍이 중앙에 있다. 

아이폰 12의 디스플레이는 훌륭하고, 시스템온칩(SoC)의 속도 덕분에 매우 빠르다. 그러나 S21은 전혀 힘들이지 않고 매우 부드러운 스크롤링으로 한 단계 더 발전했다. 

필자의 선택 : 갤럭시 S21
 

프로세서, RAM, 스토리지, 배터리

여느 때처럼, 두 전화기 모두 최신 칩 기술을 갖췄다. 아이폰은 애플 자체 A14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S21은 퀄컴 스냅드래곤 888을 고수한다. 아직 S21을 테스트하지 않았지만, 벤치마크가 애플의 인상적인 결과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매우 빠를 것이다. 

메모리를 살펴 보면, S21은 12GB라는 믿기 힘든 대용량을 탑재한 전작보다 약간 줄어든 8GB지만 여전히 충분하다. 아이폰 12의 RAM은 단 4GB지만, iOS 14 최적화 업데이트 덕에 실제보다 RAM이 큰 느낌을 준다. 스토리지 또한 삼성이 우위로, 아이폰 12의 64GB에 비해 S21은 128GB를 제공한다.
 
ⓒ SAMSUNG

배터리 지속 시간은 조금 더 복잡하다. 제품 설명서상 S21은 아이폰 12의 2,815mAh 배터리에 비해 4,000mAh를 자랑하지만, 실제 결과가 훨씬 중요하다. 아이폰 12의 배터리 지속시간은 2020년에도 배터리 용량이 거의 두 배였던 안드로이드 폰을 능가했기 때문에, 두 스마트폰 모두 하루 종일 무리 없이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충전의 경우, 두 스마트폰 모두 동봉된 케이블을 통해 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아이폰은 20W, S21은 25W를 제공한다. 둘 다 10W 무선 충전도 제공하며, 아이폰은 맥세이프(MagSafe) 자석형 충전기도 옵션 액세서리로 지원한다. 

다른 부분에서는 두 스마트폰 모두 서브 6GHz과 mmWave 5G, 그리고 와이파이 6로 초고속 연결을 지원하며, IP68의 방수 기능이 있다. 아이폰 12에는 정확한 위치를 지도에 표시할 수 있는 U1 초광대역(UWB) 칩이 탑재됐지만, S21에서 UWB 기능을 이용하려면 S21+ 또는 S12 울트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작년처럼 아이폰 12에는 페이스 ID가 있고, S21에는 디스플레이에 내장된 초음파 지문 센서가 있다. 

필자의 선택 : 아이폰 12에 기울지만, 최종 결정에 앞서 테스트를 해야 할 것 같다.
 

카메라

다소 놀랍게도, 삼성과 애플은 모두 이전 제품과 유사한 카메라 하드웨어를 고수하기로 결정했다. S1은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이 S20과 동일하며, 애플은 아이폰 12의 광각 센서를 약간 업그레이드해 조리개를 조금 넓힌f/1.6 vs f/1.8) 것 외에는 변화가 없다. 
 
ⓒ MICHAEL SIMON/IDG

하드웨어를 구동하는 소프트웨어는 개선폭이 크다. PCWorld가 곧 카메라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삼성은 S21이 어두운 곳에서 더 밝은 사진을 찍고, 인물 모드는 ‘배경에서 피사체를 더 정확하게 구분’해내며, 스페이스 줌(Space Zoom)은 ‘손 떨림을 최소화해 30배 줌에서도 더 선명한 이미지를 포착한다’라고 주장한다. 

물론, 아이폰 12도 다양한 조도와 상황에서 뛰어난 결과물을 내는 우수한 스마트폰 중 하나다. 그렇지만 아이폰 12에는 삼성의 30배 줌에 필적하는 기능이 없다. 실제로도 줌 렌즈가 없어서 피사체에 매우 가까이 접근해야 한다. 제품 설명서 상으로는 S21의 촬영이 우수하지만, 테스트를 거쳐야 사실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의 선택 : S21쪽으로 기울고 있지만, 푸딩의 맛은 먹어봐야 알 듯 실제 결과도 테스트에 달려있다. 
 

운영체제와 업데이트

항상 그렇듯 두 스마트폰에는 최신 운영체제가 탑재돼 있(S21에는 안드로이드 11 기반의 원 UI 3.1, 아이폰 12에는 iOS 14). 삼성은 갤럭시 S20 출시 이후 모든 새로운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3세대 업데이트 제공을 약속했다. 따라서 S21은 2023년에 배포될 안드로이드 14 업데이트가 보장된다. 애플은 엄밀히 따지면 이렇게 정확하게 보증 기간을 발표하지는 않지만, 일반적으로 아이폰은 5년 동안 업그레이드가 지원된다. 예를 들어 2016년 iOS 9와 함께 출시된 아이폰 6s는 지난 9월 배포된 iOS 14에서도 지원 대상이었다.

또한, iOS는 배포되는 당일 업데이트가 보장되고, 매달 보안 업데이트가 빠르게 이뤄지지만,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은 최신 스마트폰에 적용되기까지 수개월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필자의 선택 : 아이폰 12
 

결론

삼성과 애플은 계속 스마트폰을 만들어온 경쟁자지만, 양사의 제품이 이렇게까지 근접전을 펼친 것은 오랜만이다. PCWorld는 현재 S21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곧 완전 리뷰 기사를 발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첫인상을 바탕으로 볼 때, 아이폰 12가 매우 힘든 싸움을 하고 있으며, 최고의 가치를 전달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왕좌를 갤럭시 S21에 물려줘야 할지도 모르겠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