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2

인텔 CEO 밥 스완 "공급 물량 확보? 인텔은 준비돼 있다"

Mark Hachman | PCWorld
인텔이 오랜만에 가장 위험한 적수를 만났다. AMD 라이젠 칩이 인텔 코어 칩의 시장 점유율을 야금야금 잠식하고, 애플 M1 같은 ARM 칩도 어느 정도의 시장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PC 제조 업체들은 그런데도 왜 인텔 칩을 쓰면서 사용자의 선택할 자유를 제한하는 것일까? 인텔 CEO 밥 스완에 따르면 답은 단순하다. 바로 공급량이다. 

CES 2021 개막과 함께 열린 소규모 간담회에서 스완은 인텔이 11세대 타이거 레이크 칩 수급에 대비해 PC 제조업체ㅔ 충분한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에보 협력 이니셔티브도 강조했다. 

스완은 AMD를 둘러싼 물량 수급 문제를 암시하며 “(인텔은) PC 제조업체의 성장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다. 충분한 물량을 확보할 것이며 다른 업체가 인텔에 CPU 물량을 할당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직접 할당에 나서는 역할을 맡을 것이다. 필요한 만큼의 물량을 공급할 수 있는 재고 비축량에 대해서는 인텔을 의지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스완은 2019년 그리고 2020년까지도 골머리를 썩힌 프로세서 물량 부족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인텔은 지난해 여러 세대를 거친 14나노 공정 기술을 점진적으로 개선하면서 10나노 패브릭의 온라인 재고 확보에 대부분의 시간을 투자했다. CES 개최에 앞서 인텔은 서드파티 생산 라인에 직접 개입해 인텔이 조절하는 문제 해결 방안을 이야기한 바 있다. 

스완은 또한 프로젝트 아테나의 후속 이니셔티브인 에보 프로젝트를 통한 협력 업체와의 설계 노력에도 발표 시간을 할애했다. 두 프로젝트에서 인텔 엔지니어는 PC 제조업체와의 공동 설계를 통해 경쟁사와의 차별화를 꾀하는 고성능 제품을 선보여왔다. 

스완은 신제품의 최적화 과정에 인텔 엔지니어링 부서가 협력하면서 OEM 업체와 기술을 공유한다. 인텔은 OEM 업체에 필요한 것을 단순히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 설계 팀으로 기능한다”고 설명했다.  
 
ⓒ INTEL
 

기술 인력이 핵심 

스완은 과거 인텔 CFO였던 이력이 있어 영업 이익과 관리 역할에 치중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따라서 인텔의 성공에 기여한 요소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영업 이익이나 비용 절감, 또는 기술적 리더십이 아닌 다른 대답이 나온 것은 매우 흥미로웠다. 

스완은 혁신 구축 비율, 제품 비율, 재고 비축, 기술 발전 투자는 모두 별개의 것이 아니라고 답했다. 각각 하나가 다른 하나의 성장 동인이 된다는 것이다. “재무 건전성이든 연구 개발 투자든, 개발 주기와 시장 출시 기간 단축이든 모두 매우 재정과 긴밀하게 엮여 있다. 큰 계획에서 보자면 비용을 줄이는 것은 오히려 상대적으로 쉽다. 그러나 아키텍처 스펙트럼과 컴퓨팅 산업에서 발생하는 수요와 양적인 요구가 미치는 영향을 상쇄할 만한 비용을 절감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스완은 인텔이 기술 인재를 우선시하며 인텔 리더십 역시 이러한 관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의사 결정을 내릴 때 더욱 다양한 관점과 더 많은 기술 인력을 사내에 확보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Editor@itworld.co.kr 


CPU
2021.01.12

인텔 CEO 밥 스완 "공급 물량 확보? 인텔은 준비돼 있다"

Mark Hachman | PCWorld
인텔이 오랜만에 가장 위험한 적수를 만났다. AMD 라이젠 칩이 인텔 코어 칩의 시장 점유율을 야금야금 잠식하고, 애플 M1 같은 ARM 칩도 어느 정도의 시장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PC 제조 업체들은 그런데도 왜 인텔 칩을 쓰면서 사용자의 선택할 자유를 제한하는 것일까? 인텔 CEO 밥 스완에 따르면 답은 단순하다. 바로 공급량이다. 

CES 2021 개막과 함께 열린 소규모 간담회에서 스완은 인텔이 11세대 타이거 레이크 칩 수급에 대비해 PC 제조업체ㅔ 충분한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에보 협력 이니셔티브도 강조했다. 

스완은 AMD를 둘러싼 물량 수급 문제를 암시하며 “(인텔은) PC 제조업체의 성장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다. 충분한 물량을 확보할 것이며 다른 업체가 인텔에 CPU 물량을 할당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직접 할당에 나서는 역할을 맡을 것이다. 필요한 만큼의 물량을 공급할 수 있는 재고 비축량에 대해서는 인텔을 의지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스완은 2019년 그리고 2020년까지도 골머리를 썩힌 프로세서 물량 부족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인텔은 지난해 여러 세대를 거친 14나노 공정 기술을 점진적으로 개선하면서 10나노 패브릭의 온라인 재고 확보에 대부분의 시간을 투자했다. CES 개최에 앞서 인텔은 서드파티 생산 라인에 직접 개입해 인텔이 조절하는 문제 해결 방안을 이야기한 바 있다. 

스완은 또한 프로젝트 아테나의 후속 이니셔티브인 에보 프로젝트를 통한 협력 업체와의 설계 노력에도 발표 시간을 할애했다. 두 프로젝트에서 인텔 엔지니어는 PC 제조업체와의 공동 설계를 통해 경쟁사와의 차별화를 꾀하는 고성능 제품을 선보여왔다. 

스완은 신제품의 최적화 과정에 인텔 엔지니어링 부서가 협력하면서 OEM 업체와 기술을 공유한다. 인텔은 OEM 업체에 필요한 것을 단순히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 설계 팀으로 기능한다”고 설명했다.  
 
ⓒ INTEL
 

기술 인력이 핵심 

스완은 과거 인텔 CFO였던 이력이 있어 영업 이익과 관리 역할에 치중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따라서 인텔의 성공에 기여한 요소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영업 이익이나 비용 절감, 또는 기술적 리더십이 아닌 다른 대답이 나온 것은 매우 흥미로웠다. 

스완은 혁신 구축 비율, 제품 비율, 재고 비축, 기술 발전 투자는 모두 별개의 것이 아니라고 답했다. 각각 하나가 다른 하나의 성장 동인이 된다는 것이다. “재무 건전성이든 연구 개발 투자든, 개발 주기와 시장 출시 기간 단축이든 모두 매우 재정과 긴밀하게 엮여 있다. 큰 계획에서 보자면 비용을 줄이는 것은 오히려 상대적으로 쉽다. 그러나 아키텍처 스펙트럼과 컴퓨팅 산업에서 발생하는 수요와 양적인 요구가 미치는 영향을 상쇄할 만한 비용을 절감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스완은 인텔이 기술 인재를 우선시하며 인텔 리더십 역시 이러한 관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의사 결정을 내릴 때 더욱 다양한 관점과 더 많은 기술 인력을 사내에 확보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Editor@itworld.co.kr 


CPU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