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9

IDG 블로그 | 사운드가 아무리 좋아도… 너무 비싼 에어팟 맥스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이 첫 자체 브랜드 무선 헤드폰 에어팟 맥스(AirPod Max)를 공개했다. 애플 고유의 디자인 터치, 다양한 기능, 그리고 소니나 보스(Bose), 비츠(Beats)의 무선 헤드폰과 맞먹는 훌륭한 사운드 등 두말할 것도 없이 굉장히 멋져 보이는 제품이다.

하지만, 549달러(71만 9,000원)는 좀처럼 다가가기 어렵다. 물론, 애플의 무선 헤드폰이 저렴할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하지만 에어팟 맥스는 가장 비슷한 경쟁 제품보다 몇백 달러 더 비싸고, 이미 다른 제품에서 확인한 여러 기능과 특징을 내세운 ‘후발 주자’다. 적응형 EQ(Adaptive 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ctive Noise Cancellation), 주변은 허용 모드, 공간 음향 등은 이미 H1 칩이 탑재된 에어팟 프로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한, 디지털 크라운은 애플 워치에서, 색상은 아이패드 에어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특징이다. 

이 밖에 애플은 특수 제작된 메시 통기성이 뛰어난 니트 메시 소재의 캐노피와 스테인리스 스틸 헤드밴드, “혁신적으로 설계된 메커니즘이 적용되어 귀에 가해지는 압력을 균일하게 맞춰주는” 이어컵 등을 에어팟 맥스의 디자인 특징으로 내세운다. 이어컵은 상당히 크지만 애플 로고가 들어있지 않아서 매우 깨끗한 느낌이다.
 
ⓒ APPLE

에어팟 맥스는 상당히 무겁다. 384.8g인데, 보스 노이즈 켄슬링 헤드폰(235.3g)이나 소니의 WH-1000XM3(254.8g), 비츠 스튜디오 3(260.8g)보다 무겁다. 애플은 헤드밴드가 “무게를 분산시켜거 머리에 가해지는 압력을 감소시킨다”라고 설명하지만, 머리에 착용하는 것은 단 1g도 큰 차이다.

20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배터리는 훌륭하지만, 소니의 WH-1000XM3의 30시간이나 비츠 스튜디오 3의 22시간에 미치지 못한다. 그리고 이 두 제품보다 훨씬 비싸다.

음질과 관련해 애플은 “애플이 직접 설계한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는 풍부하고 깊은 저음, 정확한 중음, 선명하고 깨끗한 고주파 확장을 제공해 모든 음을 정확히 들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멋진 설명이지만, 40mm 드라이버는 하이파이(high-fi) 헤드폰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소니의 WH-1000XM3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은 1.57인치 드라이버가 탑재되어 있는데, 이는 39.878mm로 환산할 수 있다. 비츠 스튜디오 3은 50mm 드라이버가 탑재되어 있다.

에어팟 맥스가 정말 멋진 음질을 제공하리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549달러라는 겨격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 오디오 애호가들이 하이엔드 하이파이 헤드폰에 수천 달러를 소비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반적인 사용자들과는 다른 요구사항이 있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보통 유선 연결을 원하지만, 에어팟 맥스는 35달러의 라이트닝-3.5mm 어댑터를 구입해야 유선 연결이 가능하고, 이 어댑터의 길이는 1.2미터에 불과하다. 20W 플러그 역시 에어팟 맥스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데, 이것까지 포함하면 총비용이 600달러를 넘는다.
 
ⓒ APPLE

또한, 저음과 고음을 취향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이퀄라이저가 없다. 애플은 에어팟 맥스의 적응형EQ가 “귀에 들리는 소리를 측정한 다음, 음악의 주파수를 조절해 풍부하면서도 일관된 청취 경험을 선사해 음 하나하나를 원음에 충실한 사운드로 감상하게 해준다”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헤드폰에 549달러를 지불할 만한 진정한 오디오 애호가들은 사운드를 맞춤 설정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에어팟 맥스는 또한 애플 워치와 아이폰으로 위치를 추적하고 공간 인식을 할 수 있는 U1 칩이 빠져있다. 그런데 가장 의아한 것은 에어팟 맥스에 핸즈프리 시리 지원이 없다는 것이다. 시리에게 질문을 하거나 전화를 걸어야 할 때 “시리야”라고 부르는 대신 오른쪽 이어컵에 있는 디지털 크라운을 눌러야 한다. 

 ‘가죽 같은 패브릭’과 맞춤형 조합이 가능한 자석 부착식 이어컵 같은 소문 속 특징은 에어팟 맥스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은 에어팟 맥스를 차별화할 수 있는 요소였지만, 결과적으로는 색 조합을 마음대로 할 수 없고, 다른 색상을 원하면 한 대를 더 사는 방법밖에 없다. 

에어팟 맥스의 디자인은 유려하고 사운드도 훌륭할 것이라 확신한다. 그러나 549달러는 타깃 소비자층이 누구이든 과한 금액임은 틀림없다. 만약 애플이 내년에 저가 버전을 출시한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지금의 에어팟 맥스에서 ‘맥스’가 된 것은 금액뿐이다. editor@itworld.co.kr


2020.12.09

IDG 블로그 | 사운드가 아무리 좋아도… 너무 비싼 에어팟 맥스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이 첫 자체 브랜드 무선 헤드폰 에어팟 맥스(AirPod Max)를 공개했다. 애플 고유의 디자인 터치, 다양한 기능, 그리고 소니나 보스(Bose), 비츠(Beats)의 무선 헤드폰과 맞먹는 훌륭한 사운드 등 두말할 것도 없이 굉장히 멋져 보이는 제품이다.

하지만, 549달러(71만 9,000원)는 좀처럼 다가가기 어렵다. 물론, 애플의 무선 헤드폰이 저렴할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하지만 에어팟 맥스는 가장 비슷한 경쟁 제품보다 몇백 달러 더 비싸고, 이미 다른 제품에서 확인한 여러 기능과 특징을 내세운 ‘후발 주자’다. 적응형 EQ(Adaptive 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ctive Noise Cancellation), 주변은 허용 모드, 공간 음향 등은 이미 H1 칩이 탑재된 에어팟 프로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한, 디지털 크라운은 애플 워치에서, 색상은 아이패드 에어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특징이다. 

이 밖에 애플은 특수 제작된 메시 통기성이 뛰어난 니트 메시 소재의 캐노피와 스테인리스 스틸 헤드밴드, “혁신적으로 설계된 메커니즘이 적용되어 귀에 가해지는 압력을 균일하게 맞춰주는” 이어컵 등을 에어팟 맥스의 디자인 특징으로 내세운다. 이어컵은 상당히 크지만 애플 로고가 들어있지 않아서 매우 깨끗한 느낌이다.
 
ⓒ APPLE

에어팟 맥스는 상당히 무겁다. 384.8g인데, 보스 노이즈 켄슬링 헤드폰(235.3g)이나 소니의 WH-1000XM3(254.8g), 비츠 스튜디오 3(260.8g)보다 무겁다. 애플은 헤드밴드가 “무게를 분산시켜거 머리에 가해지는 압력을 감소시킨다”라고 설명하지만, 머리에 착용하는 것은 단 1g도 큰 차이다.

20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배터리는 훌륭하지만, 소니의 WH-1000XM3의 30시간이나 비츠 스튜디오 3의 22시간에 미치지 못한다. 그리고 이 두 제품보다 훨씬 비싸다.

음질과 관련해 애플은 “애플이 직접 설계한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는 풍부하고 깊은 저음, 정확한 중음, 선명하고 깨끗한 고주파 확장을 제공해 모든 음을 정확히 들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멋진 설명이지만, 40mm 드라이버는 하이파이(high-fi) 헤드폰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소니의 WH-1000XM3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은 1.57인치 드라이버가 탑재되어 있는데, 이는 39.878mm로 환산할 수 있다. 비츠 스튜디오 3은 50mm 드라이버가 탑재되어 있다.

에어팟 맥스가 정말 멋진 음질을 제공하리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549달러라는 겨격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 오디오 애호가들이 하이엔드 하이파이 헤드폰에 수천 달러를 소비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반적인 사용자들과는 다른 요구사항이 있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보통 유선 연결을 원하지만, 에어팟 맥스는 35달러의 라이트닝-3.5mm 어댑터를 구입해야 유선 연결이 가능하고, 이 어댑터의 길이는 1.2미터에 불과하다. 20W 플러그 역시 에어팟 맥스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데, 이것까지 포함하면 총비용이 600달러를 넘는다.
 
ⓒ APPLE

또한, 저음과 고음을 취향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이퀄라이저가 없다. 애플은 에어팟 맥스의 적응형EQ가 “귀에 들리는 소리를 측정한 다음, 음악의 주파수를 조절해 풍부하면서도 일관된 청취 경험을 선사해 음 하나하나를 원음에 충실한 사운드로 감상하게 해준다”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헤드폰에 549달러를 지불할 만한 진정한 오디오 애호가들은 사운드를 맞춤 설정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에어팟 맥스는 또한 애플 워치와 아이폰으로 위치를 추적하고 공간 인식을 할 수 있는 U1 칩이 빠져있다. 그런데 가장 의아한 것은 에어팟 맥스에 핸즈프리 시리 지원이 없다는 것이다. 시리에게 질문을 하거나 전화를 걸어야 할 때 “시리야”라고 부르는 대신 오른쪽 이어컵에 있는 디지털 크라운을 눌러야 한다. 

 ‘가죽 같은 패브릭’과 맞춤형 조합이 가능한 자석 부착식 이어컵 같은 소문 속 특징은 에어팟 맥스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은 에어팟 맥스를 차별화할 수 있는 요소였지만, 결과적으로는 색 조합을 마음대로 할 수 없고, 다른 색상을 원하면 한 대를 더 사는 방법밖에 없다. 

에어팟 맥스의 디자인은 유려하고 사운드도 훌륭할 것이라 확신한다. 그러나 549달러는 타깃 소비자층이 누구이든 과한 금액임은 틀림없다. 만약 애플이 내년에 저가 버전을 출시한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지금의 에어팟 맥스에서 ‘맥스’가 된 것은 금액뿐이다. editor@itworld.co.kr


X